Popular Posts


Latest Posts


Features 경쟁자는 호돌이!

경쟁자는 호돌이!

17.06.22 호돌이는 1983년 지명공모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선정되었다.  ‘88올림픽’ 때문일까. ‘한강의 기적’이라는 고유명사에 꼭 맞아떨어지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인지 88올림픽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특별한 이벤트였다. 그도 그럴게 성인이 될 즈음, 으레 나이를 묻는 대화 속에서 “뭐야, 그럼 88올림픽도 못 겪어 봤네?”라는 말을 곧잘 듣곤 해서다. 아마 80년대 후반에 태어났다면, 이런 식의 대화패턴을 5번 중 3번쯤 겪어봤으리라. 그만큼 88올림픽은 서로의 신상을 공개하는 자리마다 공고히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호돌이 전화카드, 출처: 앱스토리 매거진 <호돌이 세계여행> 출처: 영록서점 하지만 88올림픽을 목격하지 않았음에도 마치 ‘2002년 월드컵’을 겪은 것 같은 착각이 이는 건, 다름 아닌 ‘호돌이’ 때문이다. 당시 일부 사람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전화카드 모으기’는 호돌이에게도 예외가 아니었다. 가족구성원 중 한 명이 공중전화카드 모으기에 심취해 있었기에 상모를 돌리거나 태극기를 손에든 다양한 호돌이를 심심찮게 만날 수 있었다. 게다가 금성출판사에서 출간한 <호돌이 세계여행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상상 속 이야기의 실현, 나노

[전지적 작가 시점] 상상 속 이야기의 실현, 나노

17.06.20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나노 <수류탄> "안전핀 제거하고 45도 각도로 포물선이 그려지게 던지면 돼. 알겠지?" "뭐라고?"   <이것 좀 보게>   <봄, 피어나는 소녀의 시간>   <I bought a swan>   나노의 작업은 왠지 모르게 사랑스러움이 느껴진다.  개인적으로 사랑스러움과는 거리가 있다고 생각해요. 오히려 그 반대선상에 있지 않을까요?   그림도 그림이지만, 캡션에 달린 문구가 나노의 작업을 한층 더 재미있게 한다. 저는 평소에 마주한 현실이나 감정을 토대로 작업을 하는 경우가 많아요. 아무래도 일상에서 느낀 감상을 글이나 그림으로 표현하다 보니 각 요소가 재미있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나노의 작업이 되는 대상물의 키워드를 꼽자면? 현실과 비현실, 경계.   <I'm brave>   전반적으로 색연필이나 크레파스로 그린 것 같은 아날로그 적인 느낌이다. 작업 시 사용하는 도구가 궁금한데. 색연필과 아 0 Read more
Features 모나미가?

모나미가?

17.06.19 BP 15. 0.7mm, \300  전화통화를 하다, 혹은 급하게 메모할 때 손에 쉽게 집히던 건 모나미 펜이었다. 그런데 ‘모나미 펜!’하면 왠지 모르게 학창시절 OMR 카드를 작성할 때 사용했던 수성사인펜의 이미지가 강렬했다. 그러니까 하얀색과 검정색이라는 단순한 색상으로 디자인됐고, 그립감도 가벼우며 그만큼 접하기 쉽다고 해야 할까? 왜, 우리는 흰색셔츠와 검정색 바지로 연출한 남성룩을 ‘모나미 패션’이라고 부르지 않나. 그만큼 추억 속의 ‘모나미’는 보급형 볼펜, 혹은 300원 내외로 살 수 있는 쉽디 쉬운 볼펜이었다.   153 피셔맨(FISHERMAN), \2,000,000, 모나미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을 기념하며 제작한 펜    그런데 세월이 흘러 마주한 모나미는 예전과 많이 달라져 있었다. 그의 모습은 심히 당황스러웠는데, 300원의 몇 십 배를 호가하는 몸값도 그랬지만 볼펜의 외형이 내가 아는 모나미인데도 무척이나 세련되어서다. 153 블랙 앤 화이트 (black & white)   당혹스러움을 감추고 모나미에서 출시한 볼펜들을 찾아보니 의외로 눈이 즐겁다. 아무래도 무의식적으로 ‘에이~ 볼펜이 하면 얼마나 하겠어~’라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하긴, 하이테크 0 Read more
Column 기억을 저장하는 남다른 방식, 쑹둥(Song Dong)의 <버릴 것 없는>

기억을 저장하는 남다른 방식, 쑹둥(Song Dong)의 <버릴 것 없는>

17.06.15 Waste Not, Song Dong, Courtesy of Tokyo Gallery + BTAP, 2005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짐들을 아주 간소하게 정리하며 사는 ‘미니멀리즘적인 삶’이 한동안 인기를 끌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데, 당장 사는데 있어 불필요한 것들을 버리면 ‘현재에 집중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물건을 버리고 나서 단정한 삶을 시작했다는 사람들의 증언도 많았다. 소소한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나는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어질러져 있는 집안을 치우며 겸사겸사 ‘버리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막상 버리려고 하면 눈 앞에 보이는 물건이 모두 추억이었다. 그래서 버릴 수가 없었다. 예를 들면 초등학교 때 살던 단독 주택의 열쇠, 중학교 때 처음 받은 ‘친하게 지내자’던 편지, 일기를 썼던 수첩과 친구들의 롤링페이퍼, 국토대장정에 갔을 때 썼던 모자와 RCY의 손수건 같은 것들 말이다. 내가 사용했던 물건들에는 그 당시에 지녔던 나의 감정과 나의 시간이 존재한다. 물론 잘 들춰보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것들을 아직도 버릴 수 없는 것은 미련함때문일까? 아니면 나라는 존재를 잃지 않기 위한 몸부림일까? <Projects 90> Song Dong, June 24–Septemb 1 Read more
Features 신발나무 vs 팽이의자

신발나무 vs 팽이의자

17.06.14 <슈즈트리> SBS 뉴스  예술에 특별히 관심이 없는 사람일지라도 서울역사 앞에 위치한 <슈즈트리> 소문은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환경예술가 황지해 작가가 설치한 이 작품은 ‘흉물스럽기 짝이 없기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이러한 사람들의 반응이 흥미롭게 다가온 건, 어쩌면 내 목숨이 다해도 영원히 결론짓지 못할 ‘예술 대(vs) 쓰레기’의 담론이 또다시 각축의 설전을 벌였기 때문이다. 심지어 <슈즈트리>를 두고 ‘모양새’를 지적하며 육두문자를 남발하는 이도 있었고, ‘서울로 7017’ 개장을 앞두고 서울시가 홍보효과를 톡톡히 누렸다고 평가하는 이도 있었다. 결국 야심차게 준비한 것 치곤 너무 짧게 운명을 달리했지만(해당 작품은 9일 만에 철거됐다), ‘신발나무’를 둘러싼 사람들의 반응이 재미있는 건 나뿐일까.   팽이의자(SPUN) 제험존 하나, 정 가운데 앉아서 두 손으로 의자를 꽉 잡는다.둘, 좌측 또는 우측으로 천천히 몸에 힘을 주어 돌린다.   그러던 지난주, 심심하면 들르곤 하는 DDP 근처(현대시티아울렛)에서 신기한 설치물을 발견했다. ‘저게 뭐야?’라는 의문이 들기도 전에 ‘저것은 의자다!’라는 직관적인 판단이 섰지 0 Read more
CA: MYFOLIO [MYFOLIO] 26. BLANK, 봉재진

[MYFOLIO] 26. BLANK, 봉재진

17.06.14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한 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26번째 작가는 유쾌한 인터페이스 경험을 제시하는 UI 디자이너 ‘봉재진’입니다.    #26. 봉재진   Blank   작품 개요에 ‘믿을만한 쇼핑 서비스 <Blank>를 추천한다’고 소개했다. <Blank>는 이미지만 올려도 관련 ‘덕후’들이 상품 정보나 꿀팁을 알려줘서 보다 합리적인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예요. 저는 평소 연예인이 착용한 제품이나 SNS에서 우연히 접한 이미지를 보고 구매하고 싶었던 적이 많아요. 그런데 단순히 이미지 한 장만으로 상품명이나 구매처, 합리적인 가격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죠. 여기서 문득 재미있는 생각이 들었어요. 특정 문화나 물건에 정통한 소위 말하는 ‘덕후’들이 우리에게 실시간으로 상품의 정보나 꿀팁을 알려주면 어떨까? 이러한 쇼핑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이 프로젝트의 아이디어가 된 것이죠.   Blank ‘Blank’의 의미가 궁금하다. <Blank>는 사실 일반적인 서비스와 크게 다르지 않아요. 하지만 디자인 컨셉을 녹이면 이야기는 달라지죠. 요즘은 스낵 콘텐츠를 소비 0 Read more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일상의 기록을 돕는, 소소문구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일상의 기록을 돕는, 소소문구

17.06.13 <디자인 스튜디오 일일>은 꾸준히 작업하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선정해 그들의 일상과 작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입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자기만의 색(色)을 구축해가는 이들의 작업에 귀기울여 보세요.    소소문구   소소문구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유지현(이하 지현): 저희는 ‘디자인 문구’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다양한 상품을 제작하는 <소소문구>라고 합니다. 유지현, 방지민 두 사람이 꾸리고 있어요. 소소문구는 주로 따듯하고 아기자기한 일상적인 소재로 디자인하는 브랜드입니다.   대학시절부터 자연스레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 방지민(이하 지민): 맞아요. 대학 4학년 때였던 2012년에 동기 네 명과 ‘소소문구’라는 이름을 만들었어요. 그리고 이듬해 2013년에 공식적으로 사업자를 런칭했죠.   ‘소소문구’ 이름의 유래가 궁금하다. 지현: 처음 사업을 구상했던 네 명의 작업방식과 스타일이 모두 달라서, 한데 아우를 수 있는 브랜드명이 필요했어요. 그래서 각자 한 개씩 이름을 생각해오기로 했는데, 그때 식당 이름, 소설 제목, 유명한 문구 등, 여러 가지 후보가 나왔죠. ‘소소문구’도 그런 아이디어 중 하나였어요. 무엇보다 <소소문구>라는 이름에 ‘stati 0 Read more
Column 현대판 ‘마담 드 퐁파두르의 실현’, 셀피

현대판 ‘마담 드 퐁파두르의 실현’, 셀피

17.06.12 1720년대 이후, 파리에는 패션화가 유행했다. 패션화는 프랑스 원어로 ’따블로 드 모드 (Tableaux de mode)‘로 귀족과 사회 지도층의 엘리트, 그리고 행정가들이 살롱이나 궁정에서 담소하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그림은 주로 패셔너블한 귀족들의 삶을 보여주는 것이 목적이었다. 패션화 중에는 개인 초상화 작업도 눈에 띄는데, 그 중 하나가 ‘모리스 켕탱 드 라 투르(Maurice Quentin de La Tour)’가 그린 악보를 들고 있는 <퐁파두르 후작부인(Madame de Pompadour)>이다. <퐁파두르 후작부인(Madame de Pompadour)> 모리스 캉탱 드라 투르, 1755 초상화는 인물의 부유함과 그의 신분에 걸 맞는 기품 있는 의상을 표현했다. 또한, 단순히 부(富)이상의 지적 소양과 다재 다능함을 표현하고자 했다. <마담 드 퐁파두르(Madame de Pompadour)>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그녀가 초상화를 통해 자신의 삶과 관심사를 드러내고자 했다는 점이다. 마치 현대판 ‘셀피’처럼 말이다.   <프랑수아 부셰, 마담 드 퐁파두르(Madame de Pompadour)의 초상> 캔버스의 유채, 스코틀랜드 국립 미술관,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n 0 Read more
Column [미술 말하기]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여정, 김누리의 <Incubator>

[미술 말하기]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여정, 김누리의 <Incubator>

17.06.05 앞으로 노트폴리오 매거진에 게재할 <미술 말하기>는 필명 ‘십사’로 활동하고 있는 박주원의 평론글입니다. 평론을 통해 미술사학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다양한 작품 속 이야기와 그녀만의 해석을 만나보세요. 글의 원본은 ‘대안공간 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여정 <소리> 혼합매체, 55X55cm, 2017   나는 여성의 글쓰기에 대해, 여성의 글쓰기가 할 일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여성은 여성 자신에 대해 써야 한다. 즉 여성에 대해 써야 하며 여성들 자신이 쓰게 해야 한다. 여성들은 자신의 몸에서 멀어졌었다. 그만큼 격렬하게 여성은 글쓰기로부터 멀어졌다. 여성은 스스로의 몸짓으로 자신을 텍스트 안에, 이 세계와 역사 속에 두어야 한다. 출처: Hélène Cixous(1976), 「메두사의 웃음(The Laugh of the Medusa)」, 윤인숙 옮김, 윤난지 엮음, 『페미니즘과 미술』 (눈빛, 2009), p. 185.   <시작으로부터ⅳ(from the beginning ⅳ)>,과슈, 잉크, 40X40cm,2016 여성성에 대해 매 순간 생각하면서 사는 여성이 과연 몇이나 있을까? 매 순간 ‘나는 여자다’라는 것을 몸에 각인하고 사는 여성이 있다면 0 Read more
Inspiration 본업으로 예술하기

본업으로 예술하기

17.06.01 <Tulips>  관련 업계에 종사하고 있으면서도 으레 ‘예술’이나 ‘미술’이란 단어를 보면 경직이 된다. 어쩐지 ‘예술’과 ‘미술’이 어릴 적부터 한 길만 올곧게 걸어온, 해박한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논할 수 있는 주제이자 행위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아주 보수적인 관점에서 예술을 논하자면, 이러한 생각이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물 속에 나와 조금 크게 눈을 뜨면, 인간의 눈길이 닿고 사유를 통해 탄생한 모든 것들이 예술임을 알 수 있다.     작품은 네덜란드 작가 아리 반트 리에(arie vant riet)의 작업이다. 부드러운 꽃의 선들이 작품의 소재만큼이나 평화롭고 투명하다. 처음 그의 작품을 접했을 때, ‘압화’작품이나 셀로판지로 만든 작업이 아닐까 생각했다. 꽃잎 속에 숨은 암술과 수술이 가감 없이 드러나고, 잎사귀의 잎맥들도 투명한 빛을 머금고 있어서다. 그런데 작가의 본업을 알고 나니 작품이 그럴 만도 하다. 그의 직업은 의사, 어느 날 문득 ‘자연을 x-ray로 담아내면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 작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Chamaerops, euphorbia and bufo bongersmai original 1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