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최초의 증언자들>展

18.05.09 0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은 개관 6주년을 맞이하여 2018년 5월 4일부터 6월 2일까지 <최초의 증언자들>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미투(Me too)운동이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현 세대에서 최초로 일본군성노예 피해를 증언한 김학순 할머니와 또 다른 김학순들(김학순, 배봉기, 노수복 할머니를 비롯한 세계 각 국의 최초증언자)에 주목한다. 전시는 1부<침묵을 깬 최초의 증언자들>와 2부 <김학순 이전의 또 다른 김학순들>로 구성되어 있다. 특별전시까지 마련된 <최초의 증언자들>展은 관람객들의 뜨거운 성원으로 단체관람이 많이 예정되어 있어 관람시간을 넉넉히 1시간 30분 정도 예상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전시기간 2018년 5월 5일 – 2018년 6월 2일 (*매주 월/일 휴관) 
운영시간 PM 1:00 - PM 6:00 
관람료 3,000/일반, 2,000/청소년, 1,000/노약자 
전시장소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1길 20)
문의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 02-392-5252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