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도대체 북유럽 디자인이 뭔데? 김월

도대체 북유럽 디자인이 뭔데?

14.08.28     주위 지인들이 하나둘 기혼자의 세계로 넘어가면서, 혹은 자신만의 보금자리를 꾸리면서 자주 언급되는 단어가 있다. '북유럽 디자인', '북유럽 인테리어'다. 산타, 루돌프, 그리고 엘프족이 산다는 그 “북유럽” 말이다! 서점에 가도 서가 한편이 북유럽 라이프스타일 관련 도서가 차지하고 있을 만큼 “북유럽”은 싱글족, 젊은 '맘', 기혼자들에게 잇 아이템이다. 적용 범위도 다양하다. 가구, 인테리어, 아동복 등. 뭐 하나 빠지는 카테고리가 없다. 대체 어떤 꿀과 젖이 흐르는 땅이길래 이 역 만리나 떨어진 한국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불태우는 걸까?   북유럽이란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위치한 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아이슬란드를 칭한다. 이 지역은 해가 짧고 추운 날이 많으며 숲이 우거졌다. 해가 금방 지기 때문에 집 안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 가족과 함께하는 것을 중시한다. 특히 숲, 즉 목재가 풍부한 0 Read more
Column 잘 만든 MD 하나가 관객의 지갑을 연다! 김월

잘 만든 MD 하나가 관객의 지갑을 연다!

14.08.19   몇 해 전, 뮤지컬 <모차르트!>를 보러 난생처음 성남에 갔다. 초행길인지라 공연장을 찾는 일이 쉽지 않았지만 본의 아니게 길잡이 역할을 해 준 것은 모차르트의 얼굴이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모차르트의 실루엣 (뮤지컬 <모차르트>를 상징하는 아이콘이기도 하다) 이 새겨진 파일을 들고 가는 사람이었다. 이 상황에서 뮤지컬 MD를 든 사람이 향할 곳은 공연장뿐이었고 예상은 적중했다. 덕분에 무사히 도착했다. 얼마 전부터 뮤지컬 커뮤니티에 'MD 사려면 오래 줄 서있어야 하느냐'는 질문이 종종 보인다. 대체 뭐 때문에 이 난리인지 궁금해 MD 구매 후기 글(이자 자랑글)을 검색했다. 그제야 냉정한 뮤덕 -뮤지컬 덕후- 과 관객의 지갑을 열어제낀 원인을 알았다.   관객의 주를 이루는 2-30대 여성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 요즘 젊은 아가씨들이라면 하나씩 가지고 있다는 '보틀' 텀블러를 MD에 도입해 “어머나, 저건 사야 해.&rd 0 Read more
Column 오늘 당신은 몇 개의 삼각형을 마주쳤습니까? 김월

오늘 당신은 몇 개의 삼각형을 마주쳤습니까?

14.08.06    “이 삼각형의..유두는..크흠..인생의 진리를..흠..” 한컴타자연습이 필요 없을 정도로 노트북 타이핑에 숙련된 동기들이 끅끅 웃기 시작했다. 젠틀함의 대명사인 교수님이 몬드리안의 삼단 제면화 속 여성 유두에 무너지는 순간이다. 여대생의 탈을 쓴 남고딩스런 동기들 앞에서 중년의 남자 교수는 땀을 뻘뻘 흘렸다. 곧 아무렇지 않은 척, 레이저포인트로 문제의 유두 부분에 원을 그리며 ‘몬드리안 그림 속 기하학적 도형의 의미’ 관해 설명했다. 하지만 내 머릿속에 남은 건 삼각형의 유두와 인생의 진리뿐.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동기들과 양손의 엄지와 검지를 맞댄 삼각형으로 인사를 대신한다. 아, 역시 몬드리안은 인생의 진리지.   <Evolution, Piet Mondrian, 1911>   사실 이 그림은 네덜란드 현대화가 피에트 몬드리안(1872~1944)이 신지학(신비적인 직관에 의해 1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