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몽마르트의 수호자, 모리스 위트릴로(Maurice Utrillo) 김월

몽마르트의 수호자, 모리스 위트릴로(Maurice Utrillo)

15.11.20   코 끝이 싸늘해지는 날씨가 다가오면 유독 안쓰러워 보이는 부류가 있다. 동이 터오는 아침 즈음, 골목 어귀에 널부러져 있는 취객들이다. 자우림의 <이런 데서 주무시면 얼어 죽어요>라는 노래도 있지 않은가. 무더운 여름 밤은 취객들에게 괜찮은 잠자리가 되어주지만 이제는 저체온증 걱정을 해야 하는 시기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언급하고 넘어가야 하는 화가가 한 명 있다. 새벽 길에 귀가하는 취객들의 수호성인(?)이자 파리 몽마르트 언덕의 지배자, 모리스 위트릴로(Maurice Utrillo, 1883~1955)다.   <모리스 위트릴로의 초상(Portrait of Maurice Utrillo)> 쉬잔 발라동, 1921   <사크레-쾨르 대성당(Sacre-Coeur)> 위트릴로, 1937   그의 골목길 인생은 태생부터 예견된 것이었을지도 모른다. 그의 어머니는 르누아르와 드가의 모델이자 본인이 직접 화가의 길을 걷기 0 Read more
Column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모견도(狗圖) 김월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모견도(狗圖)

15.10.26   그녀는 유독 사람 손 타는 것을 싫어했다. 남들처럼 팔을 베고 잔다든지 배 위에 올라탄다든지 좋아서 폴짝폴짝 뛰며 걸음을 못 걷게 한다든지. 모두 먼 나라 이야기였다. 그녀에게 최고의 애정표현은 살며시 다가와 모른 척 엉덩이를 슥 붙이고 앉는 것이었다. 월드컵으로 온 나라가 들썩이던 해, 우리 집으로 온 그녀는 타고난 성정부터 아주 도도하고 앙칼졌다. 사료는 딱 한 종류만. 간식은 절대 입에 대지 않았고, 평생 1.5kg을 유지했다. 무엇이 맘에 안 들었는지 3살 되던 해에 집을 나갔다가 고고하게 다시 집으로 돌아오기도 했다. 그녀는 분명 고양이는 아니었다. 말티즈와 포메라니언이 섞인 누가 봐도 강아지, ‘개’였다. 출처: http://www.notefolio.net/Tteun-geum/34978 중학생 교복을 입고 처음 그녀를 받아 들었을 때를 아직도 기억한다. 하얗고 뭉실뭉실하던 그녀는 우리가 교복을 벗고 혼삿길을 걱정하는 나이가 될 0 Read more
Column 아버지라는 존재 십사

아버지라는 존재

15.10.23 <Portrait of the artist's father> Marcel Duchamp   나의 아버지는 스스로를 ‘노가다를 하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건축 관련 일을 하다 보니 항상 현장에 있어서 그렇게 부르는 것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술을 많이 마시고 나를 많이 혼냈고, 엄마와도 많이 싸우고 회사도 많이 옮겼던 사람이다. 회사를 그만두고 몇 달 쉬는 그를 보면 나는 항상 패닉이 왔다. 이모부나 다른 친구들의 아빠를 비교하면서 나의 아버지를 이해할 수가 없었고, 솔직히 이해 하기도 싫었다. 부모님의 부부싸움을 본 기억은 아직도 내가 어떤 상황이 오면 아무 생각도 들지 않아 내 의견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상황에 갇히는데 일조했다. 다른 사람들보다 감성적이어서 그랬을지 몰라도 부모님이 싸움을 하면 삶의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기분을 느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생각하면서 동생에게 그들의 관계를 에둘러 말하며 0 Read more
Column 미술사를 시작하게 해준, 나의 알폰스 무하 (Alphonse Maria Mucha) 십사

미술사를 시작하게 해준, 나의 알폰스 무하 (Alphonse Maria Mucha)

15.10.06 Job Cigarettes 1   대학원에서 공부를 하다 보면 섣불리 빠르게 가려고 하는 내가 보인다. 이번 학기는 기필코 잘 해보겠다고 다짐했지만 그것마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마음은 앞서있지만 쉽지 않은 환경 탓에 매 순간 나를 시험해보다 한 달이 지났다. 그러던 중 옛 친구들을 만났다. 사실, 요즘의 내 생활을 일일이 설명하는 일이 귀찮기도 했지만 어쩐지 친구들과의 만남이 겁났다. 모두 회사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라 어떤 대화를 나눠야 할지 몰랐기 때문이다. ‘일이 많다’고 해야 할까 아니면 ‘공부할 게 많아’ 라고 해야 할까. 많이 망설였지만 친구가 청첩장을 준다고 하니 발걸음을 뗐다. 하지만 우려와는 달리 만남은 유쾌했다. 장(醬)과 친구는 오래될수록 좋다는데, 친구들은 근심의 눈초리거두고 “공부하니 좋아?”라는 한 마디만 물었다. 연이어 좋다는 내 대답에 “원래 회사 다니다가 진짜 좋아하는 0 Read more
Column 기회주의자 혹은 리얼리스트! 김월

기회주의자 혹은 리얼리스트!

15.10.05   미술사에 이름을 남기는 데 큰 기준이 되는 것은 ‘기존의 것을 전복시키고 혁신을 이루었는가’다. 쉽게 말해 완전히 새로운 흐름을 탔느냐 이거다. 혹은 누가 보아도 정말 ‘천재적이라고밖에 말할 수 없는 작품을 창조해냈는가’도 미술사 속 인물이 되는 방법 중 하나다. 파격과 발견, 새로운 시도와 놀라운 아이디어들은 두꺼운 미술사 서적 속에 하나도 빠짐없이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앞서 말한 두 가지와 또 다른 기준이 있다. 바로 ‘시대상을 얼마나 반영했는가’다. 시대상이란 정치, 경제, 역사를 아우르는 모든 상황을 일컫는다. 시대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작품은 그 자체만으로도 후대의 사람들이 당시의 삶의 모습을 이해할 수 있는 증거가 된다. 그래서 이 기준에 부합하는 작품들은 굳이 새롭거나 독특한 시도가 아니더라도 그대로 미술사의 여러 페이지를 차지할 수 있는 것이다. <호라티우스 형제의 맹세 0 Read more
Column All you need is LOVE 김월

All you need is LOVE

15.09.22   이제 막 어린애 티를 벗어가던 교복 시절의 어느 날, 어디선가 우연히 한 장의 그림을 마주쳤다. 그림은 막연하게 ‘사랑이라는 걸 그리면 저런 느낌일까’, 하고 호기심과 설렘을 남겨주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진짜 사랑을 하고 있는 어느 날, 다시 꺼내 본 그 그림은 아직도, 여전히, 끊임없이 사랑을 발하고 있었다. <Couple Riding> 칸딘스키, 1906출처: http://www.wikiart.org/en/wassily-kandinsky/couple-riding-1906 혼자 짝사랑했던 교회 오빠(노래를 부르거나 악기를 연주하면 백 프로다)나 몰래 쪽지를 쓰게 만들었던 그 녀석, 뭣도 모르던 대학 신입생 시절에 좋아했던 선배를 떠올려 보면 저 그림이 주는 느낌 대신 있는 힘껏 이불을 걷어차고 싶다. 그런데 문득, 지금 내 옆에 있는 친구를 떠올려보니 그림과 아름답게 합치되는 느낌이다. 모스크바의 궁전을 배경으로 애타게 서로를 끌어 0 Read more
Column 빨리 가려고 하는 나에게, 미래주의 십사

빨리 가려고 하는 나에게, 미래주의

15.09.18 <Unique Forms of Continuity in Space> Umberto Boccioni, bronze, 1913.   무엇이든 새로운 것은 쉽지 않다. 새 학기가 시작되니 강철 멘탈로 무장한 동기들도 보이고, 나약해진 내 자신의 모습도 보인다. 이번 학기 초에는 많은 잡다한 일들이 나를 괴롭혔는데, 심약한 나는 3월에 가졌던 초심이 모두 엉켜버린 것 같아 속상했다. 잡다한 일들이 얽히자 가장 괴로웠던 건 나를 둘러싼 모든 일이 ‘나를 괴롭히려고 존재하는 것’처럼 느껴진 것이다. 그러니 매사에 행복한 일이 있을 수가 없고, 남을 탓하기 시작했다. ‘빨리 가려고 하는 마음’은 사람을 병들게 만든다. 지난 2주가 그랬던 것 같다. 빨리 가고 싶다는 이상과 열망은 높으나 그 열망을 제대로 내 것으로 만들지도, 이겨내지도 못한 자괴감이 나를 짓눌렀다. 그래서 너무나도 쉽게 상황에 흔들렸고 아무것도 사람도 아닌 0 Read more
Column 노동의 가치, 장 프랑수아 밀레 (Jean Francois Millet) 십사

노동의 가치, 장 프랑수아 밀레 (Jean Francois Millet)

15.08.26     몇 주 전, ‘제15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에서 개막작이었던 <노동의 싱글 숏(Labour in a Single Shot)>이라는 영화를 보고 왔다.   이 영화의 감독 하룬 파로키는 오랫동안 함께 작업했던 작가이자 큐레이터 안트예 에만과 함께 세계 각국의 도시를 순회하며 비디오 워크숍을 진행했다. 15개 도시의 수많은 연출자들은 노동을 1-2분 이내의 한 숏으로 담으라는 과제를 수행했고 이 작품은 그 결과물의 조합이다. 도시를 이루는 수많은 가시적, 비가시적 노동을 담은 이 작품에는 도시의 특수와 그것을 관통하는 보편이 흥미로운 긴장을 이룬다. 세계를 기록하여 재생하는 데서 오는 초기 영화의 흥분이 비디오라는 매체와 집단 예술의 형태로 재현되었다. - 출처:  네이버 영화  - <괭이 든 남자 (L'Homme à la houe)>, vers 1860-1862, 캔 0 Read more
Column 운전을 시작했다. notefolio ESSAY

운전을 시작했다.

15.08.03   운전을 시작했다. 장롱에서 몇 년 째 묵어가던 나의 면허증은 이제야 세상 빛을 보고 있다. 혹시나 싶어 받았던 도로연수에서 선생님은 웃으며 ‘감이 있네요.’ 라고 하셨지만 실전은 냉혹했다. 깜빡이를 켜지 않은 채 내 앞으로 돌진하는 차, 브레이크 등을 고치지 않아 뒤따라 가는 길을 당황스럽게 하는 차, 그리고 <매드 맥스>를 방불케 하는 거대한 화물차까지. 이제 갓 핸들을 잡은 초보운전자에게 도로는 차가운 전쟁터나 다름없었다. ‘이 미천한 것을 용서하시고 살려주시옵소서! 아이고 아이고 차주 나으리 이 생초보 때문에 길이 막혀 송구합니다요’ 가 단 네 글자로 함축된 ‘초!보!운!전!’ 이게 내 유일한 비빌 언덕이자 친구였다.<도로, 뒤집어 보면> Dani-graphy, 출처: http://www.notefolio.net/dngrp/18771     시간은 모든 것을 해결해준다고 했 0 Read more
Column 관계의 법칙, 폴 시냑 (Paul Signac) 십사

관계의 법칙, 폴 시냑 (Paul Signac)

15.07.30 -<Comblat le Chateau. Le Pré.>1886, Dallas Museum of Art       흔히 말하는 자존심 싸움은 “내가 옳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시작된다. 누군가에게는 분명히 옳을 지도 모르지만, 그 ‘옳은 것’이 무엇인지 제 3자가 정확히 알지 못할 때가 많다. 예를 들면, 모 연예인의 사장님과의 카톡 대화, 모 변호사의 알고 싶지 않은 사랑 이야기, 또 다른 연예인의 가족 간의 법정 싸움 등 수 많은 제 3자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제 1과 2의 관계에서 벗어난 사람들은 ‘사실’을 정확히 알기가 힘들다. 그렇기에 제 3자들은 자신과 친한 사람,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 자신과 관계가 되는 사람의 편에 서서 이야기를 한다. 그것이 옳은 조언이지 아닌지를 떠나서 자신의 쪽에 서있는 사람이 상처받지 않게 하는 것이 주 목적이다.“성격차이 때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