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경쟁자는 호돌이! popular & design

경쟁자는 호돌이!

17.06.22 호돌이는 1983년 지명공모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선정되었다.  ‘88올림픽’ 때문일까. ‘한강의 기적’이라는 고유명사에 꼭 맞아떨어지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인지 88올림픽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특별한 이벤트였다. 그도 그럴게 성인이 될 즈음, 으레 나이를 묻는 대화 속에서 “뭐야, 그럼 88올림픽도 못 겪어 봤네?”라는 말을 곧잘 듣곤 해서다. 아마 80년대 후반에 태어났다면, 이런 식의 대화패턴을 5번 중 3번쯤 겪어봤으리라. 그만큼 88올림픽은 서로의 신상을 공개하는 자리마다 공고히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호돌이 전화카드, 출처: 앱스토리 매거진 <호돌이 세계여행> 출처: 영록서점 하지만 88올림픽을 목격하지 않았음에도 마치 ‘2002년 월드컵’을 겪은 것 같은 착각이 이 0 Read more
Features 모나미가? popular & design

모나미가?

17.06.19 BP 15. 0.7mm, \300  전화통화를 하다, 혹은 급하게 메모할 때 손에 쉽게 집히던 건 모나미 펜이었다. 그런데 ‘모나미 펜!’하면 왠지 모르게 학창시절 OMR 카드를 작성할 때 사용했던 수성사인펜의 이미지가 강렬했다. 그러니까 하얀색과 검정색이라는 단순한 색상으로 디자인됐고, 그립감도 가벼우며 그만큼 접하기 쉽다고 해야 할까? 왜, 우리는 흰색셔츠와 검정색 바지로 연출한 남성룩을 ‘모나미 패션’이라고 부르지 않나. 그만큼 추억 속의 ‘모나미’는 보급형 볼펜, 혹은 300원 내외로 살 수 있는 쉽디 쉬운 볼펜이었다.   153 피셔맨(FISHERMAN), \2,000,000, 모나미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을 기념하며 제작한 펜    그런데 세월이 흘러 마주한 모나미는 예전과 많이 달라져 있었다. 그의 모습은 심히 당황스러웠는데, 300원의 몇 십 배를 호가 0 Read more
Features 신발나무 vs 팽이의자 CREATIVE STORY

신발나무 vs 팽이의자

17.06.14 <슈즈트리> SBS 뉴스  예술에 특별히 관심이 없는 사람일지라도 서울역사 앞에 위치한 <슈즈트리> 소문은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환경예술가 황지해 작가가 설치한 이 작품은 ‘흉물스럽기 짝이 없기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이러한 사람들의 반응이 흥미롭게 다가온 건, 어쩌면 내 목숨이 다해도 영원히 결론짓지 못할 ‘예술 대(vs) 쓰레기’의 담론이 또다시 각축의 설전을 벌였기 때문이다. 심지어 <슈즈트리>를 두고 ‘모양새’를 지적하며 육두문자를 남발하는 이도 있었고, ‘서울로 7017’ 개장을 앞두고 서울시가 홍보효과를 톡톡히 누렸다고 평가하는 이도 있었다. 결국 야심차게 준비한 것 치곤 너무 짧게 운명을 달리했지만(해당 작품은 9일 만에 철거됐다), ‘신발나무’를 둘러싼 사람들의 반응이 재미있는 건 나뿐일까.   팽이의자(SPU 0 Read more
Features [전시 인터뷰] 시루의 테이블, 서영 <SIRU THE DESSERT TABLE>展 REVIEW

[전시 인터뷰] 시루의 테이블, 서영 <SIRU THE DESSERT TABLE>展

17.06.01 하얗고 몽글몽글해 보이는 ‘시루’를 처음봤을 때, ‘어금니’나 ‘유령’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런데 쌀로 만든 하얀 덩어리의 ‘떡’ 이라니! 실체를 알고나니 더욱 사랑스럽다. 지금 <유어마나>에는 일러스트레이터 권서영(tototatatu)이 ‘시루’를 주인공으로 한 <SIRU THE DESSERT TABLE>展이 진행 중이다. 공간 가운데는 테이블이 놓여있고 ‘시루’만큼이나 알록달록한 오브제들이 사랑스러움을 뿜어댄다.      Q1. 특별히 <유어마나> 공간에서 전시를 기획한 이유가 있나. <유어마나>측에서 작년 말부터 전시 제의를 해주셨어요. 그런데 이제서야 시간이 되어 전시를 꾸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어마나>는 국내/외의 만화와 일러스트 서적들을 판매하는 작은 서점입니다. 아무래도 제 작 0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반가웠어, 나의 바비(barbie) REVIEW

[전시리뷰] 반가웠어, 나의 바비(barbie)

17.05.29 어셔렛 바비(The Usherette Barbie), 2007 핑크 수트 바비 바비(Preferably Pink Barbie), 2008   갈라 가운 바비(Gala Gown Barbie), 2012   할리우드 바비(Hollywood Hostess Barbie), 2007   길게 뻗은 다리와 잘록하게 들어간 허리, 긴 속눈썹과 금발의 머리를 가진 바비인형은 여자아이라면 대리만족을 느껴봤을 욕망의 대상이자 상상을 실현시켜주는 대리자였을 것이다. 어린 나이 임에도 어째서 바비인형이 죄다 백인인지 모르겠다는 의문이 있었지만, ‘긴 다리’와 ‘긴 팔’의 몸매를 보고 나면 그 정당성이 느껴지곤 했다.   토키도키 바비(tokidoki Barbie), 2015    코치바비 (Coach Barbie) 2013   조나단 애들러 바비(Jonathan Adler Barbie), 0 Read more
Features [전시 인터뷰] 얼굴 속에 담긴 나, 강한라 <SELF PORTRAIT>展 REVIEW

[전시 인터뷰] 얼굴 속에 담긴 나, 강한라 <SELF PORTRAIT>展

17.05.23 언제나 인물의 얼굴을 담는 그의 작업은 고요하다. 감정을 쉽게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과 특유의 잔잔한 분위기는 그림 속 인물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강한라의 그림에는 작가 자신이 녹아있다. 수많은 사람들의 얼굴을 그려낸 뒤, 그 속에서 자신을 발견하는 작가에게 ‘자화상(self portraint)’에 대해 물었다.    <SELF PORTRAIT>展은 5월 31일까지, 카페 론리에비뉴에서 개최된다.   Q1. <SELF PORTRAIT>展을 개최한 소감이 어떤가. 평소에 전시뿐만 아니라 어떤 일을 할 때 ‘내게 좋은 경험으로 남을 수 있을까’에 집중하는 편이에요. 그런 측면에서는 전시를 계획할 당시와 개최한 지금도 상당히 만족스러워요. ‘경력’이나 ‘일’이라기보다 좋은 추억이 하나 더 생긴 느낌이에요. 2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그야말로, WE ADER WORLD REVIEW

[전시리뷰] 그야말로, WE ADER WORLD

17.05.22 구슬모아당구장, 출처: 대림미술관 제공   푸르다. 지난 12일에 오픈한 디뮤지엄의 디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은 그야말로 푸르렀다. 기존의 미술관과 다르게 지하3층이라는 깊숙한 공간에 자리한 위치와 심장을 울리는 사운드, 그리고 어두운 공감각이 이 곳이 미술관인지 클럽인지 헷갈리게 한다.    <WE ADER WORLD>展 도입부, 출처: 노트폴리오 매거진    매년 다양한 크리에이터를 발굴해 그들의 작품을 선정하는 ‘구슬모아당구장’이 확장이전을 했다. 이전 기념으로 2017년 첫 전시를 선보인 주자는 크리에이터 그룹 ‘ADER’. 이들은 자신만의 독특한 컨셉으로 감각적인 색채와 이야기를 새롭게 풀어낸다. 때문에 미로처럼 복잡한 전시장을 한 바퀴 돌고 나면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사물(쓰레기통, 천 조각, 거울, 캔버스화 등)이 새롭게 보인다.&nb 0 Read more
Features 저(低)엔트로피의 실현, 미니멀리스트

저(低)엔트로피의 실현, 미니멀리스트

17.04.25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아무것도 없는 방안에 살고 싶다’, ‘궁극의 미니멀 라이프’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접해봤을 구문이다. 사실, 이 낯설지 않은 ‘구문’은 작년 한해 동안 출판된 도서의 제목인데, 두 가지 공통점을 갖는다. 하나는 저자가 일본인이라는 점, 또 다른 하나는 저자 모두 최소한의 것만 소유하는 ‘미니멀 라이프(minimal life)’를 추구한다는 점이다.   소중한 것을 위해 줄이는 사람, 미니멀리스트 미니멀리스트를 간단하게 정의하면 물건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얼마나 물건을 줄여야 미니멀리스트라고 할 수 있을까? …(중략) … 내가 생각하는 미니멀리스트는 자신에게 정말로 필요한 물건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 사람이다. 남의 시선을 의식하며 물건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이 아 0 Read more
Features 여기 한글 좀 구경하세요!

여기 한글 좀 구경하세요!

17.04.19   세종대왕, 출처:http://blog.naver.com/silversonik 이 스물여덟 글자를 가지도고 전환이 무궁하다. <훈민정음>, 정인지 서문 중에서   한글을 막 깨우쳤을 무렵, 자음과 모음이 모여 한 글자를 이루는 게 너무 신기했다. 또, ‘ㄱ’은 왜 ‘기역’으로 읽히고 ‘ㄴ’은 왜 ‘니은’으로 읽히는지, 무엇보다 해당 자음을 발음할 때 어말종성(두 번째 글자의 받침, ‘기역’의 ‘역’중 ‘ㄱ’을 말한다.)이 목표자음과 일치하는 현상을 보면서 너무나 신기했다. 더욱이 한글은 ‘레고’와 같은 매력이 있는데, 내가 만들고 싶은 대로 자/모음을 합성하면 어떤 글자든 만들 수 있고 또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게 다 한글이 고도로 발달한 표음문자이기 때문이란 걸 나중에서야 알았 1 Read more
Features 들어나 봤니, 정당 굿즈

들어나 봤니, 정당 굿즈

17.04.12 <god의 육아일기>에 매료되어 윤계상에게 한창 빠져있던 초딩시절, 당시 받았던 가장 큰 선물은 ‘윤계상 수첩’과 ‘윤계상 부채’, 그리고 ‘윤계상 사진’이었다. 바라만 봐도 기분이 좋아지는 학용품이었으니 손대는 것조차 아까워 10년 동안 고이 간직했던 기억이 난다. 아이돌 아이콘의 굿즈 상품, 출처: YG shop   그만큼 굿즈는 의미가 깊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나 그 사람이 속한 그룹, 혹은 그를 상징하는 무언가가 생활 용품으로 둔갑하여 나와 일상을 함께 한다는 게 특별해서다. 그래서 아이돌 굿즈는 상품 그 자체보다 제품이 가진 상징성 때문에 특정 팬덤의 사랑을 받는다. 그런데 만약 굿즈의 디자인과 질(quality)까지 괜찮다면, 그 가치는 배가 된다. 해당 굿즈가 특정 팬층이 아닌 일반인층에게도 소비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인의 입장에선 그저 ‘예쁜 상품’인 줄 알 1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