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안녕하세요! ‘빵집아저씨’, 태극당x브라운브레스 -2 Feature

안녕하세요! ‘빵집아저씨’, 태극당x브라운브레스 -2

17.07.19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 x 태극당   최근, 태극당의 등장이 더욱 반갑게 다가온 건 의외의 소식 때문이다. 스트리트 브랜드인 ‘브라운 브레스(Brownbreath)’와 태극당이 콜라보레이션을 했다는 소식이었다. ‘아니 빵집이 무슨 콜라보레이션이야?’라는 의문도 잠시, 내가 꼬꼬마였던 시절부터 지금까지 전통을 인정받던 태극당이었기에 자신만의 브랜드를 어떤 식으로 재해석 했을지 궁금해졌다.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 x 태극당 굿즈(goods)   브라운브레스는 국내 스트리트 브랜드로서 2013년부터 <프로젝트 B>를 진행했다. 여기서 알파벳 ‘B’는 브라운브레스의 어두초성 자음이자 ‘그릇(Bowl)'을 뜻하는데, 그 이름에 걸맞게 하나의 그릇이 되어 문화를 생성하는 사람들의 생각과 움직임을 소개하는 프로젝트다. 그리고 2017년에 진행 0 Read more
Features 보는 것 이상의 미술 Feature

보는 것 이상의 미술

17.07.04 일상에서 마주하는 간판과 로고, 수많은 이미지는 다량의 메시지를 전한다. 때문에 ‘정보 변별’은 현대인에게 필수적인 능력이다. 하지만 매 순간 쏟아지는 기하급수적인 정보 때문에 대다수의 정보들은 ‘휘발성 물질’처럼 ‘순간’ 소비 된다. 문제는 정보에 대한 정확한 검증 없이 무차별적으로 소비된다는 점에 있다.   Brian Glenney and Sara Hendren have begun a campaign to change the design of wheelchair signs, https://www.bostonglobe.com   The original International Symbol of Access, designed in the 1960s by Susanne Koefoed (left), Alternative Handicapped Accessible sign by Sara 0 Read more
Features 예술가를 위한 팩토리, <신도시 프로덕션> Feature

예술가를 위한 팩토리, <신도시 프로덕션>

16.10.14 수표동 11-2번지 5층에 위치한 공간 <신도시>는 을지로와 충무로 인접에 위치하고 있다. 주변에 각종 재료상과 인쇄소가 즐비한 덕분에 이미 오래 전부터 여러 디자이너와 미술가들이 활동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다양한 디자이너와 미술가, 만화가, 뮤지션, 그리고 작가들이 모이던 신도시의 5층이 아닌, 4층에 작업공간을 따로 만들어 책과 포스터, 티셔츠, 앨범을 제작하고 있었다. 그리고 얼마 전, 도쿄 아트 북페어에서 <신도시 프로덕션 ( SDS Production)>(이하 <신도시>)이라는 이름으로 ‘작업’을 선보였다. 신도시 로고, 출처: 신도시 프로덕션 도쿄아트북페어 참가모습, 사진 이윤호, 출처: 신도시 프로덕션  신도시 프로덕션, 디자인 박재영, 출처: 신도시 프로덕션   만화가 김인엽, 백재중, 이일주, 유창창, 영이네 등을 비롯한 뮤지션 김윤기, 최태현, 텐거, PPUL, 민성식 그리고 권금성 성인극화 프로덕숀(권용만, 김 0 Read more
Features 눈높이를 맞춰주세요,  어린이를 위한 디자인 Feature

눈높이를 맞춰주세요, 어린이를 위한 디자인

16.08.03   한눈에 척! 어린 시절 누구나 한번쯤은 손에 쥐어 봤을 장난감이 있다. 작은 손으로 이리저리 만지작거리며 블록을 끼워 맞추던 이것, 행여라도 바닥에 떨어진 작은 블록 조각을 밟았다 치면 ‘악’소리가 절로 나왔던 바로 그 장난감! 조금만 상상력을 발휘하면 금세 어떤 장난감인지 알 수 있다. 2015년,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 1위로 꼽혔던 ‘레고’다.    lego man minifig drawing, 출처: 매일경제   레고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가 될 수 있었던 건, ‘모든 연령대의 여자아이와 남자아이를 위한’, ‘창의력을 증대할 수 있는 디자인’을 모토로 삼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아이들의 행복을 최우선가치로 두었다는 점에서 부모와 아이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을 수 있었다. ‘아이들의 행복’을 언급해서 0 Read more
Features 관계의 허무(虛無)속에서도 ‘너’를 찾아서 Feature

관계의 허무(虛無)속에서도 ‘너’를 찾아서

16.08.01   이건 사랑이야기다. 하지만 사랑이야기가 아니기도 하다.    Days of Summer, 2009, 출처: ENT news   처음 ‘썸머’를 봤던 건 20대 초반 무렵이었던 것 같다. 영화를 틀어놓고 자다 깨다를 반복했고 대체 이 영화가 무슨 스토리인지, 그래서 주제가 뭔지 도통 알 길이 없었다. 두 번째 ‘썸머’는 20대 중반이었다. 이전과 다르게 이해할 수 있던 유일한 메시지는 남자주인공 ‘톰’이 여자친구인 ‘썸머(summer)’와 헤어지고 ‘어텀(Autumn)’과 다시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었다. 봄이 가면 여름이 오고 여름이 가면 가을이 오듯, 마치 계절의 순환처럼 사랑은 끝난 뒤에 또 오리라는 메시지였다. Autumn, 출처: http://observandocine.com 사실, 톰이 새로운 여자의 이름을 2 Read more
Features 현대 미술의 아버지, 세잔(Paul Cezanne) Feature

현대 미술의 아버지, 세잔(Paul Cezanne)

16.05.17 "윤곽선과 색채는 결코 분리되어 있지 않다. 색을 칠함에 따라 동시에 윤곽선도 이루는 것이다. 색들이 서로 조화를 이루면 이룰수록 윤곽선은 더욱 명확해진다. 색채가 가장 풍부해질 때, 그 형태 역시 충만해지는 것이다."   세잔의 생트빅투아르 산(Mont Sainte-Victoire) oil on canvas, 1904, 출처: http://mission.bz   세잔의 그림에서 자연의 윤곽은 뚜렷하다. 하지만, 윤곽 안쪽으로 채워진 색은 빛의 움직임에 따라 옅어지기도 진해지기도 한다. 원색이 아닌 색은 빛의 반사에 따라 층층이 바뀌는 다채로움을 담고 있으며 그로 인해 공간에 깊이가 더해진다. 이렇듯 견고한 윤곽에 담긴 순간적인 인상은 모순이라기보다 더 자연에 가깝다. 자연의 물성(物性)은 지속적이지만 인상(印象)은 자꾸 바뀌기 때문이다.    샤토 누아르로 가는 길가의 메종 마리아 oil on canvas, 1895, 출처: 네이버 지 0 Read more
Features 양을 세는 파자마 패션 Feature

양을 세는 파자마 패션

16.04.26 출처: http://felicitytrend.com   하루가 다르게 빨라지는 세상이다. ‘빨라진다’라는 표현조차 촌스러워 보인다. 마치 갓 서울로 올라온 시골 토박이가 뜨내기처럼 보이지 않으려고 일부러 내뱉는 말 같다고나 할까? 빨라지는 건 당연한데, 왜 그게 놀랄 일이냐고 물어보는 게 당연한 시대가 왔다. 예전부터 한국은 ‘빨리빨리’문화를 가장 성실히 실천하는 나라였다. 사실 이 소리도 이제는 촌스러운 미사여구처럼 들린다. 덕분에 한국의 뷰티 산업은 그 어떤 나라보다도 트렌드를 빨리 간파하며 새로운 코스메틱 시장을 열기도 했으며-쿠션 파운데이션처럼- 트렌드에 적합한 카피캣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SPA 패션 브랜드들은 한국에 상륙하자마자 기가 막힐 정도로 급격한 성장률을 보였다. 그리고 그 상승세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H&M이 디자이너와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날이면 명동지점 앞에서 캠핑을 하는 사람들이 매 년 0 Read more
Features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 눈빛에 숨은 그 때의 우리 Feature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 눈빛에 숨은 그 때의 우리

16.04.01 이런 상상을 해본 적 있다. 오랜 기간 연인이었던 사람과 이별 뒤, 오랜 시간이 흘러 우연치 않게 만나면 어떨까? 물론, 전공도 직업도 지역도 달라 그나마 ‘연인’이었기에 이어나가던 끈을 자른 우리에게 이런 일은 흔치 않을 것이다. 아픈 이별을 겪은 후에는 으레 ‘혹시라도 우연히 마주치진 않을까’는 궁금증을 시작으로 ‘나중에 나이가 들어 각자 다른 배우자가 있는 상황에서 마주치면 어떨까?’까지 상상의 나래를 펼치곤 했다. 아마 재회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는 많이들 접해보고 또 상상해봤을 것이다.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 울라이(F.Ulay)    그리고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무렵, 첫 직장의 대표님과의 점심식사에서 이런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당시 대표님은 환갑 정도의 나이셨는데 항상 깔끔한 정장차림에 ‘해인씨, 오늘 손목시계 예쁘네&rsquo 0 Read more
Features 불꽃과 사랑, 순간의 황홀경 Feature

불꽃과 사랑, 순간의 황홀경

16.03.31 사랑이란 무엇일까? 육체적인 결합일 수도 있고, 정신적인 교감일 수도 있다. 서로를 한 여자로서, 한 남자로서 느끼는 긴장감 아래는 상대의 육체에 대한 욕망이 숨어 있다. 물론, 여기에 서로의 관점, 취미, 취향 등의 정신적 교감이 들어설 여지는 충분하다. 그러나 정신적 교감은 비단 연인관계뿐만 아니라 우리가 경험하는 모든 관계에서도 가능하다. 때문에 연인사이에는 육체적인 교감이 크게 자리한다. 하지만 육체에 대한 욕망은 채워지면 결핍으로 돌아가기 마련이다. 결핍은 이내 새로운 욕망을 부르고, 또 다시 결핍이 된다. 이렇듯 세상의 모든 연애는 타오르는 불꽃과 서로에게 싫증이 나는 권태가 반복된다. <나이아가라 불꽃과 구경꾼들> 야마시타 기요시, 출처: http://koreaaero.com 야마시타 기요시의 <하나비(불꽃놀이)> 연작은 남녀 간의 사랑과 닮아 있다. 작품의 주제인 불꽃은 사랑의 ‘욕망-절정-결핍’의 과정과 크게 다르지 않다. 0 Read more
Features 여성이 비오네를 만날 때 Feature

여성이 비오네를 만날 때

16.03.08 출처: www.girldaily.com얼마 전 영화 <드레스 메이커>를 관람했다. 얼핏 보면 복수극을 빙자한 코미디라고 오해하기 쉽지만, <드레스 메이커>는 엄연한 패션 영화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코미디와 복수극을 빙자한 패션 영화라 해야 할까? 주인공은 어릴 적 복수를 하기 위해 고향에 도착하고, 여자들의 옷을 만든다. 복수를 한다면서 왜 옷을 만드는지 궁금하다면, 이 영화를 꼭 보길 바란다. 그녀가 파리에서 배워 온 아름다운 주름 재단들이 어떻게 한 집안을 풍비박산 시키는 지 알 수 있으니 말이다. 출처: http://www.smh.com.au 극 중 주인공은 파리에서 디자인을 배웠다. 파리의 디자이너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사람은 코코 샤넬이지만, 아쉽게도 그녀는 샤넬의 제자가 아니다. ‘마담 비오네’ 를 들어봤는가? 그녀는 다름 아닌 비오네의 수제자였다. “마담 비오네에게 배웠어요.” 그녀의 거취를 1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