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2015년 패션계에 일어난 놀라운 일들 - 上 Feature

2015년 패션계에 일어난 놀라운 일들 - 上

16.01.07 어느덧 2016년이 밝았다. 매년 그렇듯, 새해 계획을 세우는 일도 중요하지만 지난 2015년을 돌아 보고 웃음 짓는 일 역시 신년 준비에 필수일 것이다. 2015년은 ‘수용’과 ‘저항’의 해였다. 먼저 전 세계적으로 페미니즘이 재조명되며 페미니즘이 가지고 있던 오해를 깨부술 수 있었다. 그리고 페미니즘이 여성의 존엄성과 인권을 지키는 신념임을 다시 한번 공고히 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 숀 펜, 브래들리 쿠퍼,  재커리 퀸토의 <Real Men Don’t Buy Girls> 캠페인 참여 사진헐리우드 배우들의 <Real Men Don’t Buy Girls>운동부터 #HEFORSHE 해시태그 운동, 그리고 많은 명사들의 여성 인권에 대한 연설까지. 2015년은 그야말로 여성 인권의 존엄성을 기리는 해였다. 동시에 미국은 동성애자의 결혼을 합법화했다. 성별에 구애 받지 않는 사 0 Read more
Features 분노, 나의 소중한 폭탄(My dear Bomb) - 요지 야마모토 Feature

분노, 나의 소중한 폭탄(My dear Bomb) - 요지 야마모토

15.12.31 마음처럼 일이 풀리지 않을 때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있다. ‘보란 듯이 잘돼서 너보단 성공할 테니 어디 두고 보자!’같은 말이다. 그러나 앙갚음하려는 마음이 유치하다는 둥, 똑같이 못된 마음을 먹는 것과 뭐가 다르냐는 둥, 타인의 분노를 비웃는 이들 또한 있다. 그저 착하게, 둥글둥글하게 살라는 초등학교 도덕수업 같은 이야기다. 미워하고 싫어하는 마음을 갖는 것이 나쁘기만 한 일일까? 이는 분명 분노가 가지는 힘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비록 소심하지만, 분노라는 감정에서 비롯된 개인적인 결과물은 나름대로 성공적이었다. 고3 때 은근히 바짝바짝 약을 올리던 친구보다 더 높은 성적을 받는 기적이 일어났고, 글을 못 쓴다며 면박을 줬던 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있는 글쓰기 대회에서 2등을 한 적도 있었다. 물론, 다른 이유도 있었겠지만 ‘질투심’도 한 몫 했다는 건 부정할 수 없다. 유치하지만 근본적인 감정인 ‘분노’와 &lsq 1 Read more
Features 너의 의미 : 미학적 태도로 패션 바라보기 Feature

너의 의미 : 미학적 태도로 패션 바라보기

15.10.12 <구두> 고흐, 출처: http://www.arte365.kr   언젠가 이런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명품 구두에는 미학이 없다. 오직 가격만 존재할 뿐이다. 반면에 고흐의 <구두> 연작에는 미학적 감상이 담겨있다. 하이데거가 고흐의 그림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한 것처럼 고흐의 구두에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고단한 삶, 고흐의 삶, 당대의 사회, 자연 같은 주제들이 말이다.   - 출처: http://www.sandrascloset.com/tag/gucci-museo/   그래도 패션에 대해 짤막하게라도 글을 쓰는 나로서는 이 구두철학에 의문이 들었다. 물론, 브랜드 구두에 전통적이고 복잡한 미학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요소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그저 ‘가격’만 존재하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어쩌면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는 구두들은 그럴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장인이 손수 만드는 유서 깊은 구두들은 바느질 한 번에 그들의 인생 0 Read more
Features 가장 원초적인 성숙, 이별 Feature

가장 원초적인 성숙, 이별

15.10.02     "내 신경이 이런 상황을 견뎌 내다니 알 수 없는 노릇이다. 내내 나는 그녀의 남편이 눈치 채지 않을까 하는 생각만 했다.만약 눈치를 챈다면 그는 처음에 파랗게 질렸다가, 나중에는 활화산처럼 분노를 폭발하겠지." - 뭉크   <질투> 뭉크 <질투> 뭉크 <질투> 뭉크   요즘은 아침바람이 시리다. 아침엔 긴팔 옷을 꺼내 입었다가 오후엔 햇살이 뜨겁고, 돌아오는 밤에는 다시 시원해진다. 환절기(換節期)라는 이름의 애매한 계절이다. 이런 날씨에는 사람의 마음도 뒤죽박죽이다. 계절이 사람의 마음을 뒤흔드 일은 언제나 익숙치 않다. 우리나라는 두 번의 환절기를 거친다. 겨울에서 봄으로, 여름에서 가을로. 따뜻함과 차가움이 정반대의 성질을 가지듯 따뜻한 날로 향하는 계절과 차가운 날로 향하는 계절 또한 사람 마음을 각자 다른 모양으로 흔든다. 그리고 벌써 10월이다. 우리는 겨울로 향하는 문턱에 서있다. 어쩐지 즐 0 Read more
Features 미친 자들을 위한 안내서 :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Feature

미친 자들을 위한 안내서 : 윌리엄 블레이크(William Blake)

15.09.04 -영드 <한니발> 에서 프랜시스 달라하이드의 등장 신출처: http://geekandsundry.com/ - 윌리엄 블레이크의 〈위대한 붉은 용과 태양을 입은 여자(The Great Red Dragon and the Woman Clothed in Sun)〉에게 경배하는 달라하이드 출처: http://www.liveforfilms.com/   영화 역사상 가장 소름 끼치고 악랄하며, 지능까지 높은 악역을 꼽을 때 꼭 꼽히는 이가 바로 <양들의 침묵> 속 한니발 렉터 박사다. 안소니 홉킨스(Anthony Hopkins)가 렉터 박사의 역할을 맡았던 이 영화는 1992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며 스릴러물의 바이블이 되었다. 그리고 2013년 미국 NBC에서는 이 한니발 시리즈를 리메이크한 <한니발(Hannibal)>을 방영하기 시작했다. 결코 높지 않은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매니아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0 Read more
Features 여인의 초상, 워터하우스(Waterhouse) Feature

여인의 초상, 워터하우스(Waterhouse)

15.08.26 - 영화 <The Best Offer> 포스터       경매에서 제시되는 ‘최고 경매가’를 뜻하는 ‘The Best Offer’를 타이틀로 내건 이 영화는 경매사 올드만의 이야기이다. 주인공 올드만은 <OLDMAN’S AUCTION HOUSE>의 대표이자 최고의 경매사다. - 영화 <베스트 오퍼> 포스터출처: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01248       그는 특유의 완벽주의와 결벽증으로 성공했지만, 치명적인 결함을 가지고 있었다. 여성들과 대화는커녕 눈조차 마주치지 못한다는 것. - 영화 <베스트 오퍼> 포스터출처: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01248     1 Read more
Features 젊은 예술가의 자상화, 삶에 대해 사유하다. Feature

젊은 예술가의 자상화, 삶에 대해 사유하다.

15.08.13  - <자화상> 빈센트 반고흐. 1889, 오르세 미술관   위 그림은 반 고흐의 <자화상>이다. 앞으로 죽 늘어놓을 장황한 말들과 있는 힘껏 멋을 부릴 문장에 앞서 그림을 먼저 던져놓는 이유는 우연히 이 글을 읽게 될, 아니면 가볍게 뒤로 가기 버튼을 누를 수도 있는 당신과 ‘어느 문제’에 대해 생각을 공유하고 싶어서다. 우선 이 글을 타이핑하고 있는 지금의 나는, 이 글을 읽고 있을 당신의 존재가 궁금하다. 마치 반 고흐의 자화상이 가진 눈이 나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는 것처럼 나는 글을 통해 내 존재의 자화상을 그리고 그것을 통해 당신과의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 비록 일방적인 소통일지라도.   나는 미술 평론가들이 정의내린 고흐의 자화상에 대한 설명을 쉽게 이해할만한 지식을 갖지 못했다. 모르는 자의 변명일수도 있겠지만, 설령 그 정도의 지식을 가졌다 할지라도 적어도 지금은 있는 그대로 그림을 이해하고 싶다. 예술은 1 Read more
Features 일자 눈썹의 그녀 by. 프리다 칼로(Frida Kahlo) Feature

일자 눈썹의 그녀 by. 프리다 칼로(Frida Kahlo)

15.07.17   서울 곳곳에 일자 눈썹을 가진 여인의 초상화가 내걸렸다. 미묘한 인상의 그녀는 프리다 칼로(Frida Kahlo). 그녀의 전시가 송파구 한 켠에 위치한 소마 미술관에서 2015년 9월 4일까지 개최된다. 한 번쯤 그녀의 일자 눈썹을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쉽게 그녀를 기억할 수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중학교 시절 미술 선생님께서 우연찮게 보여주신 프리다 칼로를 지금까지 잊지 못하고 있으니.    그녀의 작품에는 모두 자신의 삶이 녹아있다. 불운한 사고를 당하고 거동이 불편해서 그리기 시작한 그림이 일기처럼 그녀의 일대기를 담았다. 프리다 칼로의 작품과 그녀의 인생을 접하고 나면 더욱더 그녀를 알고 싶어진다. 영화 <프리다(Frida)>는 그런 그녀의 인생을 송두리째 재구성해냈다. -영화 <프리다>, 출처: http://www.idatapix.com/frida-movie-2002.html     영화 &l 0 Read more
Features 언제나 따뜻한 시선으로, 장 자크 상페(Jean-Jacques Sempé,) Feature

언제나 따뜻한 시선으로, 장 자크 상페(Jean-Jacques Sempé,)

15.07.01 - 영화 <꼬마 니콜라> 예고편     이제 막 말이 트인 서언 서준 쌍둥이를 기다리며 TV 앞에 늘어져 있던 순간, 눈에 익은 삽화가 눈에 들어온다. 내 기억이 맞다면 저 삽화들은 틀림없이 <꼬마 니콜라(Le Petit Nicolas)>다. 2009년, 실사판으로 영화화되기도 한 <꼬마 니콜라>는 초등학생 니콜라가 학교 친구들과 가족, 그리고 동네 이웃들과 함께 벌이는 소동을 담아낸 프랑스 동화다. 아마 어렸을 적 한 번쯤 학교 도서관에서 읽어본 적이 있거나 책장에 한 권쯤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 것이다. 니콜라가 유명해진 데는 작가 르네 고시니(Rene Goscinny, 1926~1977 : 프랑스의 대표적인 만화라고 할 수 있는 아스테릭스의 작가이기도 하다)의 역량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장 자크 상페(Jean-Jacques Sempé, 1932~)의 귀엽고 서정적인 삽화 역시 인기를 끄는 데 큰 역할을 했다. -< 0 Read more
Features 파우치 속에 담긴 작은 작품들 – 코스메틱 콜라보 Feature

파우치 속에 담긴 작은 작품들 – 코스메틱 콜라보

15.05.27   요즘에는 다양한 상품에서 콜라보레이션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간단히 식/음료, 패션브랜드 분야부터 코믹북 속 슈퍼히어로들의 콜라보레이션인 <어벤져스>까지. 최근에는 이런 ‘협업’이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화장품 브랜드에 ‘익숙한 캐릭터’를 접목시켜 친숙함을 더한 것이다. 히어로의 끝판 왕인 어벤져스를 화장품에 입혀 남성 화장품을 선보이기도 하고 한번 쓰고 버리는 팩에 캐릭터를 첨가해 ‘버리기 아깝게’도 만들었다.       어벤져스 시리즈의 Men cosmetic을 선보인 국내 아리따움의 경우, 최근 가장 두드러지게 캐릭터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고 있다. 작지만 큰 위력을 지닌 네일아트 제품에 스폰지 밥을 매치 시켜 다가오는 여름의 싱그러움을 선사했다. 또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의 모습으로 독보적인 매니아 층을 확보하고 있는 울랄라 캐릭터도 여름맞이 쿠션 파우치로 선보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