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이미지와 권력 REVIEW

[디자인 북 리뷰] 이미지와 권력

16.06.03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08. 이미지와 권력 글: 김재웃 영화 <미드 나잇 인 파리>에는 주인공이 과거로 시간을 이동하는 장면이 나온다. 주인공은 우연히 어느 카페에 들어가게 되고 그곳에서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와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같은 여러 역사적 인물들과 조우한다. 영화는 단순히 허구가 아닌, 실제로 존재했던 유럽 내 카페 문화에 픽션을 더한 것이다. 그곳에는 정치가도 있고 사업가도 있고 작가, 화가 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있었다. 이들은 서로의 분야에 대해 대화하며 의견을 나눴다. 때로는 뜻이 맞는 이들끼리 후원을 하며 도왔다. 각자 분야는 다르지만 시대를 공유했기에 서로에게 영향을 미친 것이다.   - 영화 <미드 나잇 0 Read more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지적자본론 REVIEW

[디자인 북 리뷰] 지적자본론

16.04.21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07. 지적자본론 글: 김재웃  <지적 자본론>, 출처: http://minumsa.minumsa.com   디자인 서적 리뷰를 연재하면서 좋은 책을 찾기 위해 서점과 도서 포털 사이트를 자주 찾는다. 하지만 디자인에 대해 새로운 의견을 내고 인사이트를 주는 책을 찾는 일은 쉽지 않다. 그래도 꾸준히 예술/디자인 코너를 샅샅이 뒤져보지만, 이곳에 채워진 책들은 최근 유행하는 컬러링 북과 인테리어 관련 책이 대부분이다. 좀 더 디자인과 관련한 다양한 서적을 찾고 싶은데 그러기가 쉽지 않다.왜 서점은 ‘고객이 원하는 책’ 혹은 ‘다양한 책’이 아닌 ‘서점이 팔고 싶은 책’으로 가득할까 0 Read more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디자인 멘토링 REVIEW

[디자인 북 리뷰] 디자인 멘토링

16.03.10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06. 디자인 멘토링 글: 김재웃  며칠 전, 노트폴리오 매거진의 편집장님을 만났다. 작년 8월, 글을 쓰기 시작할 때 만나 뵌 이후로 오래되기도 했고, 그 밖에 몇 가지 의논할 사항이 있어서였다. <디자인 북 리뷰>는 책 선정에 몇 가지 애로 사항이 있다. 원래 이 섹션의 목적은 예술과 디자인에 관련 된 좋은 책을 발굴하고 그 속에서 더 깊은 인사이트를 짚는 것에 있는데 막상 추천할 만한 ‘좋은 예술/디자인 서적’을 선정하는 것과 그 안에서 인사이트를 짚는 것이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필자가 디자인 전공이라 예술분야는 논외로 두어 선택지가 좁아진 부분도 있지만, 대부분의 디자인 서적들 그마저도 의견보다는 정보와 이론 위주의 책이 0 Read more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디자인의 단서들과 그 의미 REVIEW

[디자인 북 리뷰] 디자인의 단서들과 그 의미

16.02.04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05. 디자인의 단서들 글: 김재웃 디자인의 단서들, 출처: http://agbook.co.kr/book/1650/ 학창시절에 어떻게 하면 디자인을 잘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본적이 있다. 연이어 ‘디자인’이란 것이 학문으로 있으니 분명 이론적으로 도달할 수 있는 단계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디자인은 알면 알수록 어려웠고 심지어 의학, 법학보다 어려운 학문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다른 학문도 마찬가지겠지만) 디자인은 공부해야 할 분량이 정해져 있지 않고, 사람의 사고(思考)를 이해하는 게 우선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건 사람마다 사고가 다르다는 것이다. 마음도 마찬가지다. 어디 그 뿐 인가. 사람의 머릿속과 마음속은 일 0 Read more
Features 세 남자 이야기 - 김어진, 김종소리, 한주원의 작업 철학 REVIEW

세 남자 이야기 - 김어진, 김종소리, 한주원의 작업 철학

16.01.20 눈바람이 불던 어느 1월의 밤, 세 남자의 작업철학을 듣고자 <끝나지 않은 작업, 끝나지 않을 이야기>에 참석했다. 세 남자는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 실천’의 일원이자 <작업으로 말하는 사람들>의 저자 김어진, 독립출판 <아브락사스>의 발행인 김종소리 그리고 공간디자이너이자 그래픽디자이너인 한주원으로 구성된 ‘일일 3인조 그룹’이다. 이들은 디자이너이기도, 글 쓰는 사람이기도 하지만 ‘작업을 한다’는 점에서 모두 공통분모를 가졌다. 그리고 어떤 기업에 속해 일하지 않는다는 점도. 김어진의 뒷이야기 <작업으로 말하는 사람들>어진 <작업으로 말하는 사람들>은 ‘일상의 실천’ 구성원들과 ‘작업’에 관한 대화를 나누다 “결국 디자이너는 ‘작업’으로 이야기하는 게 아니냐”는 감상에서 비롯 0 Read more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예술가에게 주어진 시간 REVIEW

[디자인 북 리뷰] 예술가에게 주어진 시간

15.12.23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04. 예술가여, 무엇이 두려운가! 글: 김재웃   예술가에게 현재는 선물이다. 현재는 예술가가 예술을 시도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기 때문이다. ‘예술’의 어원이 ‘무언가를 만들 수 있는 숙련된 기술’을 의미하는 것처럼 예술 작품이 탄생하려면 예술가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는 예술가에게 주어진 선물일지도 모른다. 반면, 현재의 부재(不在)는 ‘시도조차 않음’을 의미한다. 때문에 시도조차 하지 않으면 미래에 대한 걱정만 생겨난다. 그리고 이는 곧 ‘창작 하지 못하는 두려움’이 된다.   두려움은 뒤를 돌아볼 때나 앞을 내다 3 Read more
Features 리그오브레전드(LoL) 소환사의 갤러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REVIEW

리그오브레전드(LoL) 소환사의 갤러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15.12.01   미술 전시회에 가자는 말에 그가 그렇게 환하게 웃은 것은 처음이었다. 심지어는 장소와 시간까지 먼저 검색하는 모습에 이질감마저 느껴졌다. 왜 아니겠는가..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이하 롤LoL)의 개발사인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에서 개최하는, ‘롤(LOL)’의 캐릭터가 주인공인 전시라니! 아마 이 게임 때문에 연락이 끊겨 투닥거린(롤을 플레이 하는 동안 연락이 된다면 그는 당신을 정말 사랑하는 거다)커플이 한 둘이 아닐 거다. 모두들 잘 알고 있겠지만 롤은 ‘소환사의 협곡’, ‘칼바람 나락’과 같은 맵에서 플레이어들이 5:5로 나뉘는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형식의 게임이다. 때문에 120여개가 넘는 캐릭터를 선택해 게임을 구사하는 스킬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팀으로 운영되는 형식이기에 0 Read more
Features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안규철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展 REVIEW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안규철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展

15.11.24 손에 펜을 쥐고 종이 위에 글씨를 써 내려간 때를 더듬어 본다. 사실, 이 ‘더듬어 본다’는 표현자체가 벌써 그런 행위가 오래 전의 것임을 고백하는 것이다. 밤낮으로 키보드와 핸드폰을 오가며 텍스트로 언어를 표현하는 세상이다. 어느 라디오에서는 정말 오랜만에 도착한 손 편지 사연을 받고 내내 감격의 목소리를 냈다. 그 정도로 손 글씨는 우리의 삶 저 편으로 밀려났다. 평소처럼 화면상의 텍스트를 읽던 어느 날, 안규철 작가의 새로운 프로젝트 소식을 접했다. 익명의 1,000명의 사람들이 모여 필사본을 제작하는 작업이란다. 지극히 현대적인 발상으로, 지극히 구시대스러운 작업이라니. 황급히 일정을 예약했다. 안규철의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지하 5전시실에서 9월 중순부터 진행되고 있다. 참가자는 본인이 예약한 시간보다 10분정도 먼저 도착해(입구에서 무료 입장 티켓을 받을 수 있다)안내자의 간단한 설명을 듣고 하얀 부스 안에 있는 ‘필경사의 방&rsq 0 Read more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서적의 시퀀스 REVIEW

[디자인 북 리뷰] 서적의 시퀀스

15.11.20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 03. 편집자를 위한 북디자인  글: 김재웃   과연 종이로 된 책이 사라질까? 기술이 발전하면서 세상의 대부분이 디지털화 됐고, 그 흐름을 따라 종이 책 역시 E-book화 되어 쉽고 싸게 보급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신문·출판산업을 사양산업으로 치부하고 있고 그에 대한 대안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꼽는다. 그러나 종이 책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책은 그저 종이에 인쇄된 잉크 자국들의 모음집이 아니다. 책은 인간의 본능과 감성이 끊임 없이 축적된,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발전할 인류의 공생물(共生物)이기 때문이다. 과장을 조금 더 보태자면, 종이 책이 사라진다는 건 곧 우리가 살고 있는 건축물이 사라지는 것과 같은 의미일 9 Read more
Features B컷이 있어야 Creative와 Development로 간다 REVIEW

B컷이 있어야 Creative와 Development로 간다

15.11.03 함께 회사생활을 하는 편집부 인턴이라는 이유로 꽤 가까이서 디자이너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물론 모든 회사원이 그렇겠지만, 디자인 팀의 치열함은 다른 측면에 있다고 느꼈다. 편집부는 원고를 훑어보고 다듬는 교정과 편집과정을 수차례 거쳐 최종본을 만든다면 디자인 팀은 이미지와 텍스트를 잘 섞어 여러 개 빚어낸 뒤 하나를 골라 정성스럽게 포장하는 느낌이랄까. 편집부가 원석을 깎는 세공사 같은 느낌이라면 디자인 팀은 흙을 여러 차례 빚어 하나의 도자기를 굽는 도공과도 같다. 물론 매우 짧은 기간 관찰한 결과지만 디자인팀 소속 직원들이 이 비유를 본다면 무릎을 탁! 하고 칠지도 모르겠다. - 책 <B컷>    그렇게 편집 일을 돕다 발견한 책이었다. 책 <B컷>은 선택받지 못한 시안, 즉 B컷을 주인공으로 만들어 주고 그 밑에 작게 원(原)표지를 넣어 구성했다. 또한 각 디자이너에게 북 디자인에 대한 사소하면서도 철학적인 질문을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