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민화’의 밀라노 여행 REVIEW

‘민화’의 밀라노 여행

17.07.24 제2회 <한국민화밀라노특별전>, 출처: 한국민화협회 제공    지난 2017년 7월 7일부터 7월 13일까지,이탈리아 밀라노 *루치아나 마탈론에서 제2회 <한국민화밀라노특별전>이 개최됐다. 우리나라 대표 그림인 민화가 이탈리아로 머나먼 여행길을 떠난 것이다. 이번 ‘한국 민화 밀라노 특별전’이 개최될 수 있었던 건, 작년에 개최한 <한국·이탈리아 동행전>에 출품한 민화가 도자기 및 여타 회화, 공예품과 소개되며 현지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작가 33명만 참여했던 작년의 전시보다 규모가 커져, 이번 전시에는 무려 163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전시가 개최된 ‘루치아나 마탈론’은 2000년에 설립되어 관광객들과 현지 거주민들이 다양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전시를 계획하는 갤러리다.    엄재권 한국민화협회회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기대 이 0 Read more
Features [현장 스케치] 묵묵히 제 할일을 하는 <원심림> REVIEW

[현장 스케치] 묵묵히 제 할일을 하는 <원심림>

17.07.24 <원심림> 삶것, 출처: 노트폴리오 매거진 지금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외부에는 건축가 ‘삶것(양수인)’의 <원심림>이 설치되어 있다. 작가가 만들어낸 단어이자 작품 제목인 ‘원심림’은 숲을 의미하는 ‘원시림’과 그 안에 자리하고 있는 나무들의 생장 동력인 ‘원심력’을 합성한 것이다. 가볍고 경제적인 건축에 대해 지속적으로 고민해 온 작가는, 간단한 기계장치를 통해 나무와 비슷하게 생긴 모양의 ‘원심목’들로 이뤄진 하나의 숲인 원심림을 조성했다.   <원심림> 삶것,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공원에 들어서기 전, 작품에 대한 안내판을 무심코 지나치면 이러한 설치물들이 단순히 미술관 앞이라서 설치된 ‘특별한 인테리어’쯤으로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그만큼 작품은 미술관이란 공간 특성과 어울리는 자태를 하고 0 Read more
Features [현장 스케치]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2017 REVIEW

[현장 스케치]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2017

17.07.24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2017   지난 7월 20일부터 23일까지 코엑스 D홀에서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2017>이 개최됐다.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는 일러스트레이션과 그래픽디자인 분야를 소개하는 전문 전시회로 일러스트레이션과 그래픽 디자인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와 열정을 가지고 도전하고자 하는 젊은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관련 분야의 대표 행사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이번 페어는 기존 행사보다 규모와 다양성에서 발전한 형태로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Drawing Book Project   픽셀 아티스트 주재범, CA x Notefolio <MY FOLIO> 인터뷰 보러가기https://notefolio.net/joojaebumhttp://joojaebum.com 일러스트레이터 설동주, 노트폴리오 아카데미 <스킬업 드로잉> 강좌정보 보러가기http://skinheduck.com   0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금호미술관 <빈 페이지(Blank Page)>展 REVIEW

[전시리뷰] 금호미술관 <빈 페이지(Blank Page)>展

17.07.21 <빈 페이지(Blank Page)>展, 금호미술관    지금 금호미술관은 8월 31일까지 기획전 <빈 페이지(Blank Page)>展을 진행 중이다. 이번 전시는 묘사할 수 없는 감각의 세계를 추상적인 서사로 구현하는 미디어 아트, 설치 미술작가들의 작업을 선보인다. 때문에 일반적인 화이트 큐브에 걸린 작품을 감상하는 전시를 떠올렸다면 전시장에 들어서는 순간 흠칫 놀랄지도 모르겠다. ‘빈 페이지’는 단순히 작품을 보는 것 이상의 감각을 건들이며 관람자로 하여금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도록 유도하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는 김주리와 문준용, 박여주, 박재영, 박제성, 양정욱, 진달래 & 박우혁이 참여했다.   트와일라잇 존 3, 래디언트 라이트 필름, 박여주, 2017   특이하게도, 전시는 관람객이 미술관에 들어서면서부터 시작된다. 때문에 단순히 ‘조금 특이한 인테리어를 했나보다’는 0 Read more
Features [오프닝 리뷰] ‘격자에 갇힌 바다’에 대하여 REVIEW

[오프닝 리뷰] ‘격자에 갇힌 바다’에 대하여

17.07.21 <GRIDDED CURRENTS>展, 김아영 작가가 자신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제갤러리 K2관에서 니나 카넬(Nina Canell)과 김아영, 루노 라고마르시노(Runo Lagomarsino), 찰스 림 이용(Charles Lim Yi Yoing)의 그룹전 <GRIDDED CURRENTS(격자에 갇힌 바다)>의 오프닝을 개최했다. 오프닝은 네 명의 작가가 모두 참석해 자신의 작품을 설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전시장에 들어서자 시선을 사로 잡는 건, 바닥에 널부러져 있는 니나카넬의 작품이다. 전시장 1층 곳곳에 분포된(?) 작품이 혹여 발에 채이지 않을까 마음 졸이는 것도 잠시, ‘바다’를 주제로 자신만의 관점에 따라 재해석한 작품들이 즐거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Shedding Sheaths> Nina canell, 2015, 출처: 국제갤러리 제공    이번 전시에서 와닿은 작품 0 Read more
Features [오프닝 리뷰] Popcorn X 쿨레인 , <FIGURE OUT HK GLORY!>展 REVIEW

[오프닝 리뷰] Popcorn X 쿨레인 , <FIGURE OUT HK GLORY!>展

17.07.18 왼쪽부터 Yeung man wai, Na ka long, Coolrain, Au hoi shun   쿨레인(coolrain)이 작업한 3명의 선수   지난 7월 15일, 홍콩 구룡반도에 위치한 MRT mall Popcorn에서 한국 피규어 아티스트 쿨레인의 <FIGURE OUT HK GLORY!>展 오프닝식이 있었다. 이번 전시에는 홍콩 현지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수영선수 Au hio Shun, 높이뛰기 선수 Yeung Man Wai, 배드민턴 선수 Na Ka Long 세 명이 쿨레인의 손을 거쳐 피규어로 탄생했다. 이번 전시가 더욱 특별한 건, 단순히 피규어를 나열한 전시가 아닌, 증강현실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사용자로 하여금 3명의 선수에게 도전하거나 직접 코칭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전시는 9월 3일까지 진행된다.    ㅡ쿨레인(Coolirain) http://coolrainlee.cafe24.c 0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가방의 재발견, 루이비통(Louis Vuitton) REVIEW

[전시리뷰] 가방의 재발견, 루이비통(Louis Vuitton)

17.07.17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展 전시장 입구   지금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루이비통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비추는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展이 진행 중이다. 흔히, ‘루이비통(Louis Vuitton)’하면 떠오르는 갈색의 컬러와 시그니처 패턴은 전시를 관람하는 순간, 그 다양성에 놀라고 만다. 가벼운 마음으로 전시장에 방문했다 풍부한 볼거리와 그 이상의 가치와 철학에 놀랐다고 해야할까. 교통과 통신이 발달한 현대에서 쉬이 상상하기 어렵지만, 과거의 사람들이 사용하던 가방은 상상 이상의 기능을 갖췄다. 그래서 가방이라기 보다 하나의 ‘보석함’ 같은, 마치 시골 할머니댁에 놓여있는 커다란 동양적인 ‘함’의 느낌도 자아낸다. 때문에 전시를 관람하다보면 특이하게도 마치 한국의 고궁박물관에 방문한듯한 동·서양적 감각을 향유할 수도 있다.    0 Read more
Features [전시 인터뷰] 시루의 테이블, 서영 <SIRU THE DESSERT TABLE>展 REVIEW

[전시 인터뷰] 시루의 테이블, 서영 <SIRU THE DESSERT TABLE>展

17.06.01 하얗고 몽글몽글해 보이는 ‘시루’를 처음봤을 때, ‘어금니’나 ‘유령’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런데 쌀로 만든 하얀 덩어리의 ‘떡’ 이라니! 실체를 알고나니 더욱 사랑스럽다. 지금 <유어마나>에는 일러스트레이터 권서영(tototatatu)이 ‘시루’를 주인공으로 한 <SIRU THE DESSERT TABLE>展이 진행 중이다. 공간 가운데는 테이블이 놓여있고 ‘시루’만큼이나 알록달록한 오브제들이 사랑스러움을 뿜어댄다.      Q1. 특별히 <유어마나> 공간에서 전시를 기획한 이유가 있나. <유어마나>측에서 작년 말부터 전시 제의를 해주셨어요. 그런데 이제서야 시간이 되어 전시를 꾸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어마나>는 국내/외의 만화와 일러스트 서적들을 판매하는 작은 서점입니다. 아무래도 제 작 0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반가웠어, 나의 바비(barbie) REVIEW

[전시리뷰] 반가웠어, 나의 바비(barbie)

17.05.29 어셔렛 바비(The Usherette Barbie), 2007 핑크 수트 바비 바비(Preferably Pink Barbie), 2008   갈라 가운 바비(Gala Gown Barbie), 2012   할리우드 바비(Hollywood Hostess Barbie), 2007   길게 뻗은 다리와 잘록하게 들어간 허리, 긴 속눈썹과 금발의 머리를 가진 바비인형은 여자아이라면 대리만족을 느껴봤을 욕망의 대상이자 상상을 실현시켜주는 대리자였을 것이다. 어린 나이 임에도 어째서 바비인형이 죄다 백인인지 모르겠다는 의문이 있었지만, ‘긴 다리’와 ‘긴 팔’의 몸매를 보고 나면 그 정당성이 느껴지곤 했다.   토키도키 바비(tokidoki Barbie), 2015    코치바비 (Coach Barbie) 2013   조나단 애들러 바비(Jonathan Adler Barbie), 0 Read more
Features [전시 인터뷰] 얼굴 속에 담긴 나, 강한라 <SELF PORTRAIT>展 REVIEW

[전시 인터뷰] 얼굴 속에 담긴 나, 강한라 <SELF PORTRAIT>展

17.05.23 언제나 인물의 얼굴을 담는 그의 작업은 고요하다. 감정을 쉽게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과 특유의 잔잔한 분위기는 그림 속 인물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강한라의 그림에는 작가 자신이 녹아있다. 수많은 사람들의 얼굴을 그려낸 뒤, 그 속에서 자신을 발견하는 작가에게 ‘자화상(self portraint)’에 대해 물었다.    <SELF PORTRAIT>展은 5월 31일까지, 카페 론리에비뉴에서 개최된다.   Q1. <SELF PORTRAIT>展을 개최한 소감이 어떤가. 평소에 전시뿐만 아니라 어떤 일을 할 때 ‘내게 좋은 경험으로 남을 수 있을까’에 집중하는 편이에요. 그런 측면에서는 전시를 계획할 당시와 개최한 지금도 상당히 만족스러워요. ‘경력’이나 ‘일’이라기보다 좋은 추억이 하나 더 생긴 느낌이에요. 2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