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piration 기본적인 욕구에 대한 심심한 위로 BY. 변윤희 Inspiration

기본적인 욕구에 대한 심심한 위로 BY. 변윤희

15.01.09 - 돌리고 돌리고,장지에 혼합재료, 130.3x97cm, 2012         지난 연말엔 각종 모임과 지인들을 챙기느라 분주했고, 받아들일 새도 없이 새해가 시작됐다. 그렇게 몇 일이 지나고 2015년은 일상에 젖어 들었다. 신정연휴는 지난날의 자신을 되돌아 보거나 새로운 계획을 세우는 시간으로 채워졌을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나와 타인의 잘잘못을 가리기도 했을 것이다. 우리의 이런 모습을 나타낸 듯, 변윤희 작가의 작품은 사회 속의 ‘너와 나’의 모습을 색다른 색감으로 표현했다.   - <회비 2만원>, 장지에 혼합재료, 97×130cm, 2008     “ A: 지글거리며 고기가 구워진다. 핏기만 가셨을 뿐인데 영선이는 벌써 처먹고 있다. 많이 먹어야 된다. 회비가 2만원이다. 본전 뽑아야 한다. 고군분투해야 된다. / B: 너무 많이 먹었다. 소화가 0 Read more
Inspiration 메르헨의 일상의 허구 혹은 동화 BY. 노상호 Inspiration

메르헨의 일상의 허구 혹은 동화 BY. 노상호

15.01.06                                         가끔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 지긋지긋하다는 생각은 한번쯤 해봤을 것이다. 이 일상이 현실이 아닌 허구 이길 바라며 하루하루를 버티는 것이 의무인 마냥 사는 게 우리네 모습이다.   - <Daily fiction  dance party> 2014, 모든 사진 출처 : http://montgenvre.ivyro.net         일상의 일부를 발췌해 현실과 허구의 간극을 만들면 그것은 현실일까 허구일까? 이렇듯 두 시간의 틈을 나타낸 작가가 있다. 바로 노상호 작가의 <데일리 픽션(daily fiction)>이다. 작가는 현실에서 떨어진 부스럼으로 허구를 0 Read more
Inspiration 그냥, 믿어 의심치 마라 BY. 조송 Inspiration

그냥, 믿어 의심치 마라 BY. 조송

14.12.22       시작인 것 같은 봄이 지고 끝을 알리는 겨울이다. 12월이 시작 된지도 얼마 된 것 같지 않은데, 2014년은 채 열흘도 남지 않았다. 하루가 어떻게 흘러갔는지, 일년을 어떻게 보냈는지 되돌아 볼 새도 없이 끝나버리는 것 같아 허망하다. 삶이 길고 긴 마라톤이라지만 누구나 태어나 죽음을 맞이하는 너와나, 똑 같은 운명 속에서 살아가고 있을 뿐이다. 특별한 일을 바라고 최선을 다하며 살고 있지만, 각자의 인생은 개개인의 인생 쳇바퀴 속에서 굴려지고 있다.   - <그럼 난 뭐냐> 종이에 콩테, 혼합재료, 50x35cm, 2012           쳇바퀴 속에서 발을 구르는 인간의 삶을 기승전결로 보여주는 조송 작가의 <인간의 증명>은 인간의 삶을 서사적으로 풀어낸다. 시작과 끝이 한 쌍인 것처럼, 인간에게 죽음은 끊임없이 함께한다는 조송 작가의 사상이 그대로 반영 돼 있다 0 Read more
Inspiration 거꾸로 매달린 채 자신을 느끼는, BY. 이지양 Inspiration

거꾸로 매달린 채 자신을 느끼는, BY. 이지양

14.12.15     맞물린 톱니바퀴처럼 빠르게 굴러가는 사회 속에서 우리는 각자 맡은 일도, 하는 일도 다르다. 때로는 짜인 구조 아래 사회적 압박에 시달리기도 한다. 강도는 다르지만 끊임없는 압박 아래, 정작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 Untitled #12, light jet print, 115.2x152.8cm, 2013       억압된 사회 속에 자신의 힘을 느끼며 자신에게 집중하는 모습을 담은이지양작가의 <Stationary Nonstationary>는 삶의 무게를 반추한다. <Stationary Nonstationary>은 움직이지 않는 비(非)정상성을 뜻한다. 움직이지 않는 비정상성은 장애인을 뜻하는걸까. 그렇지 않다.   - Untitled #08 light jet print, 115.2x152.8cm, 2013         작품 속 인 0 Read more
Inspiration 시간의 흐름 속에 보통의 나날들 <윤미네 집> BY. 전몽각 Inspiration

시간의 흐름 속에 보통의 나날들 <윤미네 집> BY. 전몽각

14.12.10 브라운 관을 점령하다시피 하는 육아 프로그램이 넘쳐나는 요즘, 아이에 대한 애정이 깃들다 못해 ‘아들바보’, ‘딸 바보’라는 수식어가 생길 정도다. 아마도 나와 닮은 아이의 모습을 통해 고된 삶을 이겨낼 수 있고 아이의 성장을 통해 하루하루 다른 삶을 살아가는 원동력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삶의 원동력’이 되는 아이의 모습을 흘러가는 순간으로 두는 것이 아니라 한 장 한 장의 사진으로 일대기를 담아낸 원조 딸 바보가 있다. 바로 사진 광(狂)이라 불리던 성균관대 교수 故 전몽각 선생이다. 故 전몽각 선생은 딸 윤미의 성장부터 결혼까지의 기록을 남겨 이를 엮은 사진집 <윤미네 집>을 출간했다. 책은 딸에 대한 애정과 사랑이 담긴 ‘아버지의 시선’을 담았다. 비록전문가가 아닌 아마추어 사진집이지만 그 어떤 사진보다 가족에 대한 사랑과 애환이 깃들어 있다. 무엇도 가미되지 않은 순 0 Read more
Inspiration 과거와 현재의 내가 다시 만날 때 BY.Irina Werning Inspiration

과거와 현재의 내가 다시 만날 때 BY.Irina Werning

14.12.09     최근, <과거 사진 다시 찍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화제다. 오래 전 자신의 사진을 현재의 내가 그대로  -외모와 포즈, 배경까지-  재현해 낸 후, 그 둘을 비교하는 것이다. 이것은 ‘옛날’ 그리고 ‘과거’를 좋아하는 스스로를 '촌스러운 사진작가' 라 칭하는 아르헨티나 출신 이리나 워닝 (Irina Werning)의 이야기다.   우연히 가족사진을 뒤지던 그녀는 자신이 좋아하는 주제인 ‘과거’를 소재로 과거사진을 재현하는 <백 투 더 퓨처 (Back to the Future)>프로젝트를 기획한다. 과연 내가 느끼는 것처럼 다른 이들도 각자의 과거를 그리워하고 궁금해할까? 이렇게 시작된 워닝의 이야기는 아르헨티나를 시작으로 전 세계로 퍼졌고 4년간 32개국의 130여명의 과거를 재현한다. 그리고 여전히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자 하는 이들의 문의가 여전히 빗발 0 Read more
Inspiration 카메라 렌즈로 ‘맛’을 담다 BY. David Loftus Inspiration

카메라 렌즈로 ‘맛’을 담다 BY. David Loftus

14.09.24 <제이미 올리버(왼쪽) 데이비드 로프터스(오른쪽), 출처: 구글 이미지>     요즘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성상 중 하나가 ‘요리 잘하는 남자’라고 한다. 그래서일까, TV 요리 프로그램에 나오는 남자들이 늘었다. 대표적으로 대한민국 국민 거의 모두가 아는 <마스터 쉐프 코리아>, 그리고 MC도 쉐프도 모두 남자인 <올리브 쇼> 등. 한 명의 여자도 없이 남자들만 나와서 남자들끼리 요리하고 어느새 맛있는 음식을 만든다. 그 영향 때문일까? 최근, 저녁 식사를 밖에서 대충 때우지 않고 직접 장을 봐 본인만의 레시피로 뚝딱 한 끼 식사를 해결하는 싱글남이 늘었다. 가끔은 여자인 내가 만든 것보다 훨씬 맛이 좋아 감탄할 때도 있다. 남자가 혼자 자취를 하면 굶는다는 말은 어느새 옛말이 돼 버렸다.   사진 왼쪽의 남자를 모르는 사람도 있겠지만, 요리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그가 ‘제이미 올리버& 0 Read more
Inspiration 사랑하는 나의 자폐아 아들을 위해 BY. Timothy Archibald Inspiration

사랑하는 나의 자폐아 아들을 위해 BY. Timothy Archibald

14.09.11 <이미지 출처: www.timothyarchibald.com>우리나라는 낙태가 불법이다. 하지만 예외가 되는 몇 가지 상황에서는 합법이다. 임산부가 기형아 검사를 통해 ‘다운증후군’과 같은 정신장애 혹은 신체질환을 가졌을 때는 낙태가 가능하다. 다운증후군을 가진 아동을 죽는 날까지 책임지고 양육하는 것이 아이를 낙태하는 것보다 더 고통스럽다고 생각하기 때문일까. 내게는 다운증후군을 앓는 친척이 있다. 아이의 어머니는 단 한 순간도 자폐아를 양육하는 일을 후회해 본 적이 없으며 여전히 아이가 사랑스럽다고 한다. 아이는 이제 20대 중반이 됐고 자신을 사랑해주는 부모님과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하지만 이들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어떨까. ‘자폐증’ 같은 정신장애가 선택의 결과가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차갑기만 하다.티모시 아치볼드(Timothy Archibald)는 미국의 사진작가이자 자폐아 아들을 둔 아버지다. 아이의 이름은 1 Read more
Inspiration [Wallpaper of the Week] 한 쓸쓸한 남자가 꿈을 꾸었다 by 이한나 Wallpaper of the Week

[Wallpaper of the Week] 한 쓸쓸한 남자가 꿈을 꾸었다 by 이한나

14.08.27 노트폴리오 매거진이 매주 국내 크리에이터의 작품 중 하나를 선정하여 배경화면으로 제작 및 배포하는 <Wallpaper of the Week>을 진행합니다. <Wallpaper of the Week>은 데스크탑, 태블릿, 모바일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지원합니다. 그 스물 한번째 주인공은 이한나 작가님의 <한 쓸쓸한 남자가 꿈을 꾸었다>입니다.    한쓸쓸한 남자가 꿈을 꾸었다.by 이한나ㅡ짧은 연작 중 첫 그림입니다.제목 그대로 한 남자가 꿈꾸는 무의식 상태에서도 쓸쓸한 모습을 표현했습니다.   각 해상도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 1024x768 - 1280x1024 - 1920x1080 - 2560x1440 - iPhone - iPad, Tablet - Other Mobile Phone   1 Read more
Inspiration 어딘가에 있는 또 다른 나, 도플갱어 BY. Francois Brunelle Inspiration

어딘가에 있는 또 다른 나, 도플갱어 BY. Francois Brunelle

14.08.27 <이미지 출처 : http://www.francoisbrunelle.com>   에너미(Enemy, 2013), 더 더블(The Double, 2013), 광해 왕이 된 남자(Masquerade, 2012). 이 영화들의 공통점은 모두 ‘도플갱어’를 소재로 했다는 것이다. ‘도플갱어’. 우리말로 표현하자면 ‘나의 분신’. 같은 시‧공간에 있는 자신과 똑같은 대상을 보는 현상, 독일어로는 ‘이중으로 돌아다니는 자’란 뜻이다. 괴테를 포함한 몇 명의 유명인들은 그들과 닮은 또 다른 자신을 봤다고 고백했다. 이렇듯 자신과 똑같은 도플갱어를 만난 이들에게 “초자연적인 경험을 했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 반면, 단순 망상이나 강박증, 정신분열증으로 보는 이들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한때 ‘도플갱어’ 열풍이 있었다. 지금까지도 몇몇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