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Features [전시 리뷰] 흑백의 세상, 헨킴 <미지에서의 여름>展 REVIEW

[전시 리뷰] 흑백의 세상, 헨킴 <미지에서의 여름>展

17.09.15   지금 구슬모아당구장에서는 흑백의 미지(未知)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헨킴(Henn Kim)의 전시가 한창 진행 중이다. 전시장이 위치한 지하 출입구에 들어서면, 그의 작품과 맞아떨어지는 어두컴컴한 공간이 눈앞에 펼쳐진다. 그리고 백색등의 조명을 등지고 서서히 밝아지는 그의 작품은, 그간 헨킴이 보여준 이미지를 가장 잘 표현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하룻밤의 즐거운 꿈이 현실을 버티는 힘이 될 수 있다’는 작가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래서 현실을 상징하는 ‘검은색’과 꿈꿔왔던 환상을 의미하는 ‘흰색’은 조화를 이루며 여름 ‘밤’에 뜬 달과 함께 흥미로운 공간을 연출한다. 작가에게 ‘달’은 현실을 벗어나고 싶은 나를 위로하는 ‘치유의 상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볼 여유도 없이 바쁜 일상 0 Read more
피플 [인터뷰] 지알원 왔다감, GR1 피플

[인터뷰] 지알원 왔다감, GR1

17.09.12 평소 그의 작업을 보고 있노라면 특유의 해학과 풍자, 그리고 강한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캔버스나 종이가 아닌 도시의 콘크리트에 그림을 그리고, 부드럽기보다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는 그가 혹여 딱딱하고 어려운 사람은 아닐까 고민했다. 하지만 실제로 만나본 그는 세상사에 관심이 많고 미술을 사랑하며, 그만큼 모든 일에 다재다능한 인물이었다. 서울의 한 조용한 카페에서 그를 만나 GR1의 작업 세계와 이야기를 들어봤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저는 그래피티(graffiti)와 스트릿 아트(street art) 작업을 하는 GR1이라고 합니다. GR1의 이름의 유래와 의미가 궁금하다. 특별한 뜻은 없어요. ‘GR’은 그래피티의 철자 ‘Graffiti’의 처음 두 개의 영어스펠링이고, 숫자 1은 흔히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이 ‘자신이 최고다’는 의미로 많이 사용하는 숫자예요. 저 역시 ‘onl 0 Read more
Features 르네상스, 그래픽 디자인을 발전시키다 -2 CREATIVE STORY

르네상스, 그래픽 디자인을 발전시키다 -2

17.09.12 구텐베르크여, 타이포그래피 시대를 활짝 열어 주옵소서! -1에서 이어집니다.   1. 독일 인쇄업을 장악한 텍스투라, 시대적 요구에 당면하다. 구텐베르크가 금속활자를 제작했을 당시, 독일의 필경사들은 당대 널리 사용했던 좁고 각진 형태의 ‘블랙레터’로 금속활자를 제작했다. 추후, 이는 모양이 직선 형태로 더 뾰족하고 단단한 모양의 ‘텍스투라’ 타입페이스로 발전한다. (텍스투라는 블랙레터 서체 중 하나로 중세 유럽 고딕 양식을 잘 드러낸다. 그만큼 강한 직선이 강조되어 힘과 권위가 느껴진다.) 텍스투라는 곧 독일 인쇄업자들의 기본 활자가 되었다.   ▲ 블랙레터 스타일의 알파벳 대문자와 소문자, 출처: http://m.font.downloadatoz.com   하지만 인쇄술의 발전과 함께 ‘텍스투라’에 문제점이 발생한다. 당시에는 금속활자가 개발되었어도 책은 여전히 고가였다. 때문에 0 Read more
Features 예술이 아니었다면, 프리다 칼로 & 야요이 쿠사마 Feature

예술이 아니었다면, 프리다 칼로 & 야요이 쿠사마

17.09.08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orange is the new black)>   미국의 인기 코미디드라마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orange is the new black)>은 여성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게 된 한 여성의 이야기다. 주인공이 교도소에 처음 입소하여 동료 수감자에게 듣게 되는 대사는 우리가 인생에서 마주하는 고통을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알려준다.   “티베트의 수도승들은 염색된 모래를 가지고 거대하고 아름다운 그림을 그리지. 며칠이나 몇 주 동안 공들여 완성한 다음 다 지워버려. 이곳에서의 경험을 만다라라고 여기도록 해. 최대한 의미 있고 아름다운 걸 만들어.”   만다라, 출처: <동휘스님의 해피붓다 해피만다라>   만다라(Mandala)는 불교의 진리를 상징하는 불화(佛畫)다. 그림의 형태는 원형이나 삼각, 사각의 특정한 경계를 여러 겹으로 겹쳐 연출한다. 그리고 그 안에 0 Read more
Features 인체의 미학 CREATIVE STORY

인체의 미학

17.08.24 <Dancer After Dark> Jordan Matter   애니메이션 <주토피아>에서 인상깊은 장면이 있다. 여러 동물들이 모여 운동을 하는 장면이다. 별로 특별할 게 없어 보이는 이 장면이 기억에 남는 건, 나체로 운동하고 있는 다른 동물을 보며 부끄러워하는 주디 때문이다. 생각해보면 동물들은 원래 옷을 입지 않는데, 영화속 동물들은 언제부터 나체를 부끄러워했을까? 동시에 인간 역시 나체로 있는 게 본모습이었을텐데, 어째서 알몸을 부끄러워 하는 걸까? 문득 조던 매터(Jordan Matter)의 사진을 보고 있자니 <주토피아>의 한 장면이 떠올랐다.    <Dancer After Dark> Jordan Matter 시민들의 놀란 표정이 당당한 무용수의 몸짓과 대립된다. 마치 원래부터 그래왔던 것처럼 무용수의 몸짓은 가감이 없다. 되레 무용수를 보는 당황한 시선이 이질적이게 느껴질만큼, 나체는 도시 속에 자연스레 녹아있다. 그런 0 Read more
Column ‘취향’의 발전

‘취향’의 발전

17.08.24 한 선배기자가 재미 있는 사람의 블로그를 발견했다며 직접 url을 입력해가며 보여줬던 일이나 ‘요즘 관심이 생긴 부부가 있어’라며 부부의 일상을 이야기하던 친구의 모습에 놀란 적이 있다. 처음엔 단순히 타인에게 관심이 많은 ‘개인의 성향’쯤으로 여겼지만, 사실 이러한 현상은 낯설지가 않다. 지인과의 만남에서 SNS로 맛집을 검색하거나, 내가 원하는 삶을 살고 있는 듯한 인물의 일상을 쉽게 탐하는 일이 흔하디 흔해서다. 이러한 현상에는 매체 발달이라는 사회적 배경과 관음의 심리가 작용한다. 그러나 조금 더 파고들면, 우리는 ‘취향’을 발견할 수 있다. 지금 당장 자신이 팔로우하고 있는 인물을 공통된 범주로 묶어봐도 뭔가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뭔가’를 우리는 ‘취향’이라 부른다.    2017 Gucci S/S에는 꽃과 동물이 등장했다 0 Read more
Features [포럼리뷰] 취향은 어디에 REVIEW

[포럼리뷰] 취향은 어디에

17.08.23   지난 18일, DDP 살림터에는 디자인 컨설팅 회사 PPS 구병준 대표와 오세현 간송미술관 연구원의 포럼이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취향은 어디에>라는 주제로 각자가 정의하는 취향을 살피는 시간이었다. 흥미롭게도 두 연사는 각자의 시선에 어울리는 ‘취향’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재해석했다. 구병준 대표는 다양한 사회문화현상을 담은 ‘취향’을 선택(select)과 수집(collect), 공유(share)와 사유(private)의 조합으로 정의했다. 그에 따르면, 수집된 공유는 박물관에서 만날 수 있는 ‘재단(foundation)’으로, 수집된 사유는 물건의 이야기를 담은 ‘경매(Auction)’로, 선택된 공유는 트렌드와 문화를 형성하는 브랜드(Brand)로, 선택된 사유는 취향과 철학의 형태로 발현된다. 때문에 취향은 수많은 것들 중 자신을 반영하는 물건의 선택으로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여백과 선의 미학, 성립(seonglib)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여백과 선의 미학, 성립(seonglib)

17.08.16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성립(seonglib)     성립의 작업은 마치 펜을 마구잡이 식으로 그은 듯한, 하지만 그 안에 명확한 인물이 드러난다. 본인은 본인의 작업을 어떻게 정의하나. 저는 작업 안의 여백과 선의 움직임에 집중하는 편이에요. 그래서 빈 공간을 만들어 놓고, 선과 닮은 우리의 모습을 그리곤 하죠. 다만, 그 여백을 채우고 선을 이어나가는 건 오롯이 관객의 몫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제 작업은 계속해서 변하고 있는 중이라 쉽게 정의 내리기가 어려워요. 처음에는 제 작업스타일이 단순히 인물을 관찰하고 그 모습을 그리는 거라 생각했는데, ‘보이는 것’ 보다 1 Read more
Features 구텐베르크여, 타이포그래피 시대를 활짝 열어 주옵소서! - 1편 CREATIVE STORY

구텐베르크여, 타이포그래피 시대를 활짝 열어 주옵소서! - 1편

17.08.08   1. 무너진 세기 끝에서 발견한 구텐베르크의 금속활자   찬란한 로마시대가 끝나자 유럽은 어둠의 시대라고 칭하는 중세시대에 돌입하게 된다. 정교했던 행정체계가 무너지고, 내륙과 바다를 가리지 않는 약탈과 살인이 끊이지 않았다. 안전한 교역로가 없어지자 무역은 점차 단절되었으며, 심각한 물자 부족으로 사회는 점점 가난해졌다. 그야말로 ‘무너진 세기’였다.  그렇다면, 중세 유럽인들은 이런 암울한 시대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었을까?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바라보자면, 구텐베르크의 금속활자를 가장 큰 요소로 꼽고 싶다. 금속활자의 개발이 그동안 특정 계층만이 향유하던 인간지식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빠르고 널리 전달함으로써 정보교환의 획기적인 발달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금속활자의 탄생과정은 어떻게 이뤄졌을까.     ▲ 구텐베르크는 금속활자가 세계의 끼칠 영향을 예상했을까? 2. 황금알을 낳는 산업인 금속활자 인 0 Read more
Column [미술 말하기] 인생의 허망함을 이겨내는 관계에 대하여 십사

[미술 말하기] 인생의 허망함을 이겨내는 관계에 대하여

17.08.08 앞으로 노트폴리오 매거진에 게재할 <미술 말하기>는 필명 ‘십사’로 활동하고 있는 박주원의 평론글입니다. 평론을 통해 미술사학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다양한 작품 속 이야기와 그녀만의 해석을 만나보세요. 글의 원본은 ‘대안공간 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인생의 허망함을 이겨내는 관계에 대하여   <Vanitas Vanitatum(바니타스 바니타툼)> 우무길   찬란한 것들은 모두 순간에만 존재한다. 순간이 지나면 시간이 지녔던 빛은 모두 무채색의 빛으로 바래 버린다. 지금 이 순간에 생기는 오해와 인생에 대한 회한, 그리고 다양한 존재에게 내뿜고 싶어지는 미움과 허망함과 화는 조금만 지나면 없어지기 마련이다. 시간은 그만큼의 힘을 지니고 있다. 좋은 것도 나쁜 것도 모든 것이 조금씩 희미해지기 때문이다. 삶도 마찬가지다. 지금의 찬란함은 조금 있으면 모두 꺼져버릴 불씨이다. 우리 인생의 불꽃놀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