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여성 디자이너들의 연대,  WOOWHO REVIEW

[디자인 북 리뷰] 여성 디자이너들의 연대, WOOWHO

18.04.30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WOOWHO <WOOWHO> 여성 디자이너 정책 연구 모임 WOO는 2016년 수면 위로 떠오른 문화계 내 젠더 불평등에 대한 시의적 대응과 평화의 새 법칙을 선포하기 위해 1년이라는 제한적 시간을 두고 시작되었다. 이 책은 2017년 5월 20일 토요일 탈영역 우정국에서 진행된 WOO의 첫 번째 대외 행사이자 여성 디자이너들의 강연 및 네트워킹 파티 ‘WOOWHO’를 기록한 책이다.   빨갛고 노란, 그리고 분홍색의 표지는 책이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가늠하기 힘들다. 게다가 작고 컴팩트한 크기는 어쩐지 디자이너에게 영감을 주는 잡지나 디자인 북 같은 인상이다. 하지만 텍스트를 읽고나면, 이토록 세련된 디자인으로 그들이 말 0 Read more
Features [전시 리뷰] 장콸의 소녀들, <PRIVATE LIFE>展 REVIEW

[전시 리뷰] 장콸의 소녀들, <PRIVATE LIFE>展

18.04.26   작가 특유의 여성의 모습을 담은 장콸의 <PRIVATE LIFE>展이 5월 6일까지 에브리데이몬데이에서 개최된다. 작가는 2016년에 선보였던 <GIRL SCOUTS>展에서 처음 원화작업을 공개했다. 장콸 특유의 그로테스크한 분위기와 동양화 물감은 고유의 조화를 이루면서도 새로운 매력을 풍겼다. 특히, 호기심이 가득하면서도 살벌한 분위기의 소녀들은 ‘천진 살벌’ 그 자체였다. 마치 꼬리에 꼬리를 무는듯, 뇌리를 부유하는 소녀의 모습은 미지의 세계로 관람객을 안내한다. ‘PRIV ATE LIFE’라는 제목 아래 진행하는 이번 전시에는 과거보다 한층 더 깊어진 소녀들을 만날 수 있다.      GIRL SCOUTS, JANG KOAL, Oct 15, 2016 ~ Nov 13, 2016 출처: 에브리데이몬데이 장콸의 그림을 보고 있으면 아름다운 독버섯이 떠오른다. 실제로 알록달록한 0 Read more
Features [전시 리뷰] 함께하는 시간, 가족 REVIEW

[전시 리뷰] 함께하는 시간, 가족

18.04.24 <가족: 함께하는 시간>展 전경   롯데 에비뉴엘 아트홀에서는 자연과 가족을 소재로 담아 행복을 전하는 작가 김덕기의 <가족:함께하는 시간>展이 진행 중이다. 작가는 가장 가까이 있지만 소홀하기 쉬운 가족을 주제로 다룸으로써 특유의 밝은 색채로 일상의 행복을 전한다. ‘가족’이라는 주제와 이를 풀어낸 밝은 색감덕분인지 전시장은 가족 단위의 관객들로 가득찬 모습이었다.      작품은 한적한 마을 속 정원이 딸린 주택에서 아내와 아이와 함께 꽃에 물을 주는 소소한 일상과 가족과의 특별한 여행, 우리 주변을 둘러싼 자연 등, 일상의 추억을 담아냈다. 작가는 화려한 원색으로 해석한 동화같은 풍경에 평범한 일삼을 담아냄으로써 가족이야말로 삶을 지탱해주는 에너지의 원천임을 강조한다. 따듯한 색감의 그의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작품을 둘러싼 전시장의 공기가 따스한 기운으로 가득찬 기분이다,   <가 0 Read more
Features [전시 리뷰] 반짝이는 노아의 방주 REVIEW

[전시 리뷰] 반짝이는 노아의 방주

18.04.18 반클리프아펠이 들려주는 노아의 방주 이야기   주얼리 브랜드로 익숙한 반클리프 아펠(Van Cleef&Arpels)이 ‘노아의 방주’를 모티브로 한 하이 주얼리 컬렉션을 DDP에서 선보이고 있다. 대홍수의 전설에서 영감을 받은 만큼, 전시장은 전반적으로 푸르스름한 빛을 띠며 돔의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유난히 낮게 설계된 전시장 입구는 관람객이 고개를 숙여 입장함으로써 노아의 방주에 승선하는 느낌을 연출한다.      이번 전시의 주목할 점은 노아의 방주에 올라탄 암수 동물 41쌍을 주얼리로 연출한 데 있다. 뿐만아니라 단순히 주얼리를 나열하기보다 대홍수를 연상케 하는 푸르스름한 빛과 시시때때로 바뀌는 조명, 혼란을 상징하는 듯한 천둥번개 소리 등, 오감을 자극하는 공간을 연출함으로써 전시장 자체의 매력 역시 충분하다. 때문에 관람객은 반짝 거리는 암수 41쌍의 하이주얼리 퀄리티에 놀라고, 이를 직접 노아의 0 Read more
Column 빈 방

빈 방

18.04.16 3주 전, 생애 절반 이상을 함께한 반려견이 죽었다. 내 짧은 인생 동안 함께 한 날이 함께 하지 않은 날보다 많았기에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처음에는 죽음이 믿기지 않았고, 그만큼 아무렇지 않았다. 하지만 이내 죽음을 실감하기 시작했을 때 ‘오늘 하루를 어떻게 버티지’하는 두려움이 앞섰다. 친구였던 가족이 죽었지만 세상은 어제와 별반 다를 게 없었고, 어김없이 출근을 해야만 했다.  "엄마가 해준 음식이 제일 맛있어요." 4반 정휘범   "약속은 꼭 지켜야 한다고 생각해. 우리 약속 꼭 지킬게." 3반 박예슬   죽음을 받아들이는 일이 더 힘들었던 건, 일상생활에서 시시때로 ‘죽음’을 깨닫는 순간이 많았기 때문이다. 아침에 일어나 계단 아래 햇빛을 받고 있던 모습이, 출퇴근 때마다 우리끼리 하던 인사가, 나를 바라보던 따듯한 눈빛이, 더이상 없었다. 세상사 모든 만물이 ‘언젠가 죽는다&rs 0 Read more
Features 거리로 나온 한복 popular & design

거리로 나온 한복

18.04.13 생활한복 브랜드 <리슬>: http://leesle.com   광화문에서 짧은 회사생활을 하면서 좋아했던 몇몇 순간이 있다. 가을 무렵에 파란하늘에 노랗게 단풍 든 나무를 쳐다보던 출근길과 점심식사 후의 경복궁 산책, 그리고 늦은 밤까지 화려한 야경을 구경하는 일이었다. 그중에서도 점심시간의 산책을 굉장히 좋아했는데, 궁을 따라 걷노라면 왠지 모를 심신의 안정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때의 잔상 때문일까. 그래서 경복궁에 가는 일을 좋아한다. 그리고 정확히 언제부터인지 기억나지 않지만, 경복궁 일대에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하나둘씩 눈에 띄기 시작했다.   생활한복 브랜드 <리슬>, 출처: http://leesle.com 친구와의 짧은 여행으로 전주한옥 마을에 가서도, 친구들의 SNS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슬슬 예쁜 한복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어렸을 때는 설날이나 추석에 입고 성인이 된 후에는 집안의 경조 0 Read more
Features 지식의 반영, 올림피아 르 탱(Olympia le tan) popular & design

지식의 반영, 올림피아 르 탱(Olympia le tan)

18.04.10 Fall 2017 ready-to-wear, Olympia Le-Tan, vogue.com 언젠가 ‘대학 신입생의 특징’을 읽고 크게 공감했던 적이 있다. 어딘가 어설픈 메이크업과 옷차림, 들뜬 분위기의 말투. 그 중에서 가장 크게 고개를 끄덕였던 건, 자신의 전공과 학번을 크게 적은 두터운 전공서적을 든 자세였다. 이러한 포즈는 단순히 자신의 이름을 적은 책을 드는 것이 아닌, 자신의 소속감과 정체성을 드러내는 행위다. 때문에 사람들은 학번과 학과, 이름이 적힌 전공서적을 보며 그 사람을 유추하고 상상한다. 그래서 일까. 같은 맥락에서 출퇴근 때마다 책(특히 고전서적)을 들고 있는 사람을 보면, 나도 모르게 책의 종류와 작가, 제목을 보며 그 사람의 지적수준과 교양을 재고 있었다.   Olympia le tan book clutch 올림피아 르 탱(Olympia le tan)의 북 클러치를 처음 접했을 때, 이런 감상이 먼저 0 Read more
Features 꿈꾸는 집, 하우스비전(HOUSE VISION) popular & design

꿈꾸는 집, 하우스비전(HOUSE VISION)

18.03.29 짧은 생애동안 청계천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 길음 뉴타운이 새롭게 개발되고 정착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는 마치 노란장판과 체리색 몰딩을 뜯어내고 올 화이트로 리모델링한 집을 보는 느낌이랄까. 때문에 디자인이 가미된 도시를 마주할 때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일상을 선물 받은 기분이 들었다. 그리고 더욱 신기한 건, 도시 속 사람들이 마치 이 도시가 태초부터 존재한 듯 아주 자연스레 받아드린다는 사실이었다. 그렇게 1년, 2년이 되자 도시와 사람들은 서로에게 녹아들기 시작했다. 건축은 욕망의 반영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불경한 위생 상태와 불경한 매너가 있는 곳에 살고 싶지 않아한다. 이러한 욕망이 건축에 반영되면 깨끗한 건물과 도로가 생겨나고 이러한 상태를 원하는 사람들이 모여든다. 아마도 그들은 깨끗한 거리에 침을 뱉지는 않을 것이다. 결국 그 도시는 도시를 꾸리는 사람들의 수준에 맞게 유지될 것이다. -하라 켄야   이는 ‘하라 켄야’가 말하는 & 0 Read more
Features [디자인 북 리뷰] 한국, 여성, 그래픽 디자이너 11 REVIEW

[디자인 북 리뷰] 한국, 여성, 그래픽 디자이너 11

18.03.23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노트폴리오 매거진>에서는 디자인에 관한 다양한 시선을 비추기 위해 디자인 북 리뷰를 기획했습니다. 책을 통해 낯선 디자인을, 세상을 보는 다양한 시선을 접해보세요.   한국, 여성, 그래픽디자이너11 <한국, 여성, 그래픽디자이너 11>  고민 끝에 학부 전공을 버렸다. 이유야 밤새 토로할 수 있겠지만 ‘먹고 살기 힘들어서’가 주된 이유였다. 요즘 같은 시대에 ‘평생직장’이 어디 있으며 ‘누구나 다 그러고 산다’지만, 여기에는 전제 조건이 하나 따른다. 바로 ‘여자로서’다. 그렇다. 이대로라면 진짜 먹고 살기 힘들 것 같았다. 업계 특성상 월급이 쥐꼬리만 했는데도 선배 기자 대부분은 밤낮 없이 일했다. 동시에 그들에게서 성별로 발견되는 공통된 특징이 하나 있는데, 남자선배들은 결혼을 꿈꾸거나 이미 했다는 사실이고, 여자선배들 중엔 결혼한 사람이 0 Read more
Features 할머니의 그림일기 Feature

할머니의 그림일기

18.03.20 순천 할머니들의 서울나들이 전시 <그려보니 솔찬히 좋구만>展 커다란 눈동자와 촌스러운 색감의 치마, 삐뚤빼뚤하게 그린 두 명의 소녀. 그림을 보고 사촌 동생이 그린 세일러문인줄 알고 ‘뭐야~ 되게 못 그렸네. 내가 더 잘 그리겠다!’고 생각했다. 당시에 나는 서울에서 가장 큰 미술학원에 다녔고, 글씨도 잘 쓰는 어린이였으니까. 그래서 일부러 동생을 놀려줄 마음으로 그 촌스럽디 촌스런 그림을 집어들고 "아빠, 이거 누가 그린거예요?"라고 물었는데 예상치 못한 답이 돌아왔다. "응~ 그거 할머니가 그린 거야". 아직도 의문이지만, 나는 아빠의 대답을 듣고 펑펑 울었다. 이상하게 그림 속 두 소녀가 너무 슬퍼보여서, 6살인 나보다 못쓴 글씨와 삐뚤어진 그림이 너무나 슬퍼보여서 엉엉 울었다.   <나의 꿈>   어릴때부터 처녀 때까지 꿈은 경찰, 여군, 시내버스 안내양이 되고 싶었습니다. 이모부 도시락을 들고 경찰서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