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Column 니들이 그건 알아서 뭐하게? 가장 쓸모 없는 인포그래픽

니들이 그건 알아서 뭐하게? 가장 쓸모 없는 인포그래픽

17.01.06 <항생제의 역습,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 인포그래픽, 출처: 조선닷컴 더스토리   인포그래픽 정보, 데이터, 지식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정보를 빠르고 쉽게 표현하기 위해 사용된다. 출처: 두산백과 인포그래픽은 언어와 지식의 수준이 달라도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정보형태이며 언어적 표현으로는 불가능한 문화적 요소를 전달할 수 있다. 또한, 의미 있는 정보를 감성적으로 전달하는 도구다(조태영, 남용현, 2015)   태생적으로 문자에 친숙하며 숫자, 그것도 통계라면(!) 몸서리 치는 사람들에게 인포그래픽은 수치를 효과적인 시각정보로 전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최근에는 다양한 미디어에서 이를 활용하기 시작했는데, 인포그래픽은 단순히 숫자를 가시화했을 뿐만 아니라 디자인적인 요소까지 포함하여 디자이너의 창의성을 살필 수 있는 분야가 됐다. 때문에 평소에 신문이나 잡지, 혹은 그 외의 관심 있는 디자이너들의 인포그래픽을 자주 찾아보곤 한다 2 Read more
Column 삶과 죽음의 경계, 윤진영 십사

삶과 죽음의 경계, 윤진영

17.01.04  <분해자(Decomposer)> 윤진영, 출처: 일우 스페이스    할머니께서 새로 담가주신 김치를 먹으려고 김치통을 여니 냄새가 시큼하다. 아주 맛있는 냄새다. ‘여든 넷 여성의 인생이 담긴 김치가 이렇게 한 번 더 만들어졌다’는 생각에 어서 먹어보고 싶어졌다. 냉장고에는 2주 전에 받은 새 김치와 다섯 달 전에 받은 김치가 있다. 하나는 너무 쉬었고 하나는 알맞게 익었다. 김치가 쉬어버린 건, ‘익는 정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관리하지 못한 내 잘못이 크다. 그래도 ‘김치를 맛있게 해주는 균들이 자신의 일을 최선을 다해 하고 있나 보다’라고 생각했다. 내 탓을 하는 것보다 그 편이 섭리에 옳은 일이겠거니 한 것이다.     <나, 다니엘 블레이크> 출처: 네이버 영화    그리고 마치 유산균처럼 보이지 않는 곳에서 0 Read more
CA: MYFOLIO [MYFOLIO] 23. I tried so hard, 강한라 CA: MYFOLIO

[MYFOLIO] 23. I tried so hard, 강한라

17.01.03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매달 1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23번째 작가는 인물을 통해 무언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강한라’ 입니다.        #23. 강한라 (HALLA-KANG)       I tried so hard, colored pencil, 빈티지 돌 드레스 4th, model 고소현, 2016 간단한 작업 소개 부탁한다. <I tried so hard>는 유년기의 기억을 담기 위한 프로젝트인 <빈티지 돌 드레스> 연작 중 가장 최근 작품입니다. ‘빈티지 돌 수집’에 처음 관심을 갖게 된 건 중학생 때였어요. 이정미 님이 웹상에 업로드 한 인형사진을 접했던 게 큰 영향을 미쳤죠. 인형 수집은 성인이 되면서 그만 두었지만 아직도 일종의 길티 플레저(Guilty Plea 0 Read more
Features 일단 유명해지면, 네가 똥을 싸도 박수를 칠 거야

일단 유명해지면, 네가 똥을 싸도 박수를 칠 거야

16.12.28 무제, 마크 로스코, 1970, 출처: http://www.asiae.co.kr   무제, 마크 로스코, 1956, 출처: http://www.asiae.co.kr   예술가의 똥(Artist's Shit), 피에르 만초니, 1961, 출처: http://lamblegs.wordpress.com   찐한 물감을 짙게 끼얹은 듯한 마크 로스코(Mark Rothko)의 그림이나 어느 예술가의 똥으로 만들었다는 통조림(피에르 만초니, Piero manzoni)을 보고 있자면 ‘무엇이 예술인가’는 철학적인 사유에 빠지게 된다. 대체 ‘뭐가 뭔지 모르겠다’는 감상과 동시에 작품을 마주한 두 눈에 동공지진이 일면, 어째서 나를 뺀 모든 관람객들이 그리도 교양 있어 보이는 걸까. 전시에 앞서 작가의 세계관과 작품의 함축적인 의미를 미리 공부하고 와서인지, 아니면 정말 작품을 통해 뭔가를 느껴서 0 Read more
Column 아빠가 내 세상의 전부, by. 시네자나 수쉬(Snezhana Soosh)

아빠가 내 세상의 전부, by. 시네자나 수쉬(Snezhana Soosh)

16.12.23 Sitting on Papa's shoulders makes you feel tall.아빠랑 같이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요  Even if he's bigger, he gives you all the space you need.아빠는 아주 커다랗지만, 나를 위해서라면 작아질 수도 있어요        He crouches down and relaxes his fingers to put your hair up for the show.아빠는 나를 위해서라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척척 해내요. 머리 땋아주기 같은 것도요.     어릴 적, 하루 일과 중 가장 설레는 순간은 퇴근하는 아빠를 맞이하는 일이었다. 그래서 항상 오후 5~6시쯤이면 엄마의 도움을 받아 아빠에게 전화를 하곤 했다. 삐삐를 사용했던 시절이었는지, 최초로 핸드폰이 개통된 시절이었는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다. 하지만 “몇 시까지 역 1 Read more
Column 너와 나의 차이, 블루(blue)

너와 나의 차이, 블루(blue)

16.12.16 Blue Is The Warmest Color, 2013   때론 상대방의 모든 것을 알고 있다 생각했던 자신이 초라해질 때가 있다. 나와 함께하는 순간에는 볼 수 없던 상대의 모습이 내가 아닌 타인과의 만남에서 드러날 때가 그렇다. 이럴 때면, 사람들과 섞여있어도 공허감이 밀려온다. 그리고 익숙했던 상대가 낯설게 느껴지면서 더 이상 내 사람이 아닌 것만 같아 조바심이 든다. 사랑을 해봤다면 누구나 한번쯤은 느껴봤을 이 감정을 아주 잘 캐치한 영화가 있다. 바로 <가장 따뜻한 색, 블루>에서 예술가에게 둘러싸인 엠마를 보는 아델의 시선이다. 개인적으로 아델이 엠마를 바라보는 불안한 시선과 이후 조바심을 느낀 아델이 엠마의 사랑을 확인받고자 하는 순간, 그리고 엠마가 아델을 거부한 채 서로의 차이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잠자리에 드는 씬이 가슴깊이 와 닿았다. 말로는 이루 표현할 수 없는, 둘 사이의 미묘한 순간을 적절하고도 타당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nbs 1 Read more
Column 몸을 움직인다는 것, 사진가 박귀섭(Baki) 십사

몸을 움직인다는 것, 사진가 박귀섭(Baki)

16.12.09 By Baki   요즘 ‘방송댄스’를 배우고 있다. 그래서 허리가 좀 아프기도 하고 무릎이 나갈 것 같기도 하다. 나이 먹고 춤을, 그 중에서도 ‘방송댄스’를 배운다고 하면 사람들은 웃음을 터뜨린다. 아이돌의 춤을 춘다는 것이 쓸모 없어 보이는 걸까? 어찌됐든 사람들의 웃음 속에는 일종의 부러움도 녹아있다고 생각한다. 대학원 1~3학기에는 일을 병행하느라 스트레스를 풀 구멍을 찾지 못했는데, 이번 학기에는 조금이나마 여유로워져 춤을 배우고 있다.      <Dance in the Country> Pierre-Auguste Renoir,캔버스에 유채, 180 cm × 90 cm, 1883, 오르세미술관, 파리   ‘춤’이란 무엇일까? 쉽게 예상할 수 있듯, 춤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됐다. 아주 예전부터 회화에 춤이 등장했다. 사람들은 힘이 들 때, 기쁠 1 Read more
CA: MYFOLIO [MYFOLIO] 22. 그와 그녀의 휴가, 하와이안 샐러드 CA: MYFOLIO

[MYFOLIO] 22. 그와 그녀의 휴가, 하와이안 샐러드

16.12.03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매달 1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22번 째 작가는 유쾌한 일상을 그리는 ‘하와이안 샐러드’ 입니다.        #22. 하와이안 샐러드 (HAWAIIAN SALAD)   그와 그녀의 휴가  간단한 작업소개 부탁한다. 하와이안 샐러드는 일상에 작은 상상을 담아 즐겁고 발랄한 그림을 그리는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빈티지와 레트로한 느낌을 자아내는 사물이나 요소를 실크스크린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주로 하고 있죠. <그와 그녀의 휴가>는 첫 실크스크린 작업으로, 같은 공간에서 일어나는 서로 다른 두 개의 상황을 나타낸 작업이에요. ‘휴가지’라는 공간에서 ‘안’과 ‘밖’에서 일어나는 남녀의 상황을 서로 다른 시선으로 나타내봤죠. 여기에 0 Read more
Inspiration 아보카도 수류탄과 주사위 삶아먹기, by. PES Inspiration

아보카도 수류탄과 주사위 삶아먹기, by. PES

16.12.02 PES, 출처: http://pesfilm.com   PES는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스톱모션 영상을 찍는 영상 제작자다. 그에게는 아주 특별한 능력이 있는데, 일상적인 사물을 다른 기능을 가진 물건으로 순식간에 재탄생 시킨다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그의 영상을 보고 있다 보면 특유의 흡인력에 멍을 때리는 건 물론이요, 그 동안 우리가 알고 있던 ‘사물의 개념’마저 산산조각 나는 느낌이다. 영상 속의 그는 수류탄 아보카도를 반으로 잘라 주사위로 토핑하고, 필통에서 꺼낸 색연필로 스파게티를 만들어 먹는다. 그렇게 멍을 때리고 있다 보면, 어느 순간 ‘색연필로 스파게티 만들어 먹는 거 당연한 거 아니었어?’라고 생각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Western Spaghetti, 2008. Filmed in Harlem, New York City   Fresh Guacamole, 2013. Filmed in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당신에게 건네는 지극히 사적인 위로, MOZZA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당신에게 건네는 지극히 사적인 위로, MOZZA

16.11.26 <전지적 작가 시점>은 노트폴리오에 작품을 게재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앞으로 진행되는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가보다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MOZZA    <summer> 녹을 것 같은 날씨2016 Copyright ⓒ mozza All Rights Reserved   <hollow man> 나이를 먹을 수록 숨기고 싶은 것들이 늘어난다.그렇게 숨기고 숨기다 보니 결국 나 자신까지 잃어버리고 말았다.2016 Copyright ⓒ mozza All Rights Reserved <bubble man> 거품 밖에 없는 사람이 되지 말길. 2016 Copyright ⓒ mozza All Rights Reserved   &nb 2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