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Features 용기를 주는 디자인 popular & design

용기를 주는 디자인

18.02.10 Brian Glenney and Sara Hendren have begun a campaign to change the design of wheelchair signs, https://www.bostonglobe.com 출퇴근 하는 지하철역에 기분 좋은 변화가 생겼다.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구간의 장애인 마크가 새롭게 바뀌었기 때문이다. 정확히 언제부터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휠체어의 역동적인 형상에서 ‘주체성’이 느껴져 기분이 좋았다. 이렇듯 소소하게 변하는 사회를 보고 있노라면 가슴 한 편이 뿌듯해진다. 그러나 마냥 또 좋지만은 않은 건, 내가 일하는 사회에서 하루 동안 마주치는 ‘휠체어를 끄는 장애인’은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관련 기사: <보는 것 이상의 미술>  The original International Symbol of Access, designed in the 1960s by 0 Read more
CA: MYFOLIO [CA:MYFOLIO] Migration, 방상호(Bang sangho) CA: MYFOLIO

[CA:MYFOLIO] Migration, 방상호(Bang sangho)

18.02.05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한 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34번째 작가는 상상속 행성의 이야기를 그리는 ‘방상호’입니다.    #34. 방상호(KYOEUN) WOMB <migration>, Digital, 1000x500, 2017 작품 소개 부탁한다. <Migration>은 행성 속 생물을 중점적으로 다룬 <WOMB> 프로젝트 작품 중 하나입니다. 상상하던 생물을 한자리에 모아보자는 생각으로 다양한 생물이 무리지어 이동하는 모습을 표현했습니다.   WOMB <spaceship> Digital, 600x350,  2017   WOMB <cell> Digital, 841x594, 2017 작품에서 세포와 구멍이 주된 이미지로 등장한다. 세포 형상은 여러 의미를 내포하고 0 Read more
Column 미술, 어떻게 읽을 것인가 -1

미술, 어떻게 읽을 것인가 -1

18.02.02 한 세기 이전의 작품을 연구하는 미술사 연구자로서 현재를 살며 몇 백 년 전의 작품을 발굴하고 연구하는 일에 종종 한계를 느낀다. 특히, 한국인으로서 ‘동양인’의 시선으로 미술의 원로인 서양화가를 공부하고 있다는 사실은 현재 살고 있는 장소와 시간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일하는 실무 공간은 죽은 작가들의 회고전을 되새기는 장소가 아닌,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관리하고 판매하는 갤러리다. 이렇듯 예술이라는 큰 울타리에는 수많은 구분들이 내재해 있다. 때문에 막연하게 다가오는 '미술'이라는 단어는 시대와 공간의 구분을 모호하게 포섭하며 하나의 목표를 지향하는 고귀한 영역으로 인식되기도 한다.   현대예술 다이어그램, 알프레드 바, 1936, 출처: https://andreasartblog.wordpress.com   역사적 의의에 따라 임의적으로 시대를 구분하는 미술사조들, 또 그 안에서 나뉘는 서양과 1 Read more
Features 본(bon)과 폰(pon), 두 사람의 생활

본(bon)과 폰(pon), 두 사람의 생활

18.01.26 bonとpon, 출처: @bonpon511 남편은 본(bon), 아내는 폰(pon)이다. 애니메이션 만화 속에 등장할 법한 두 사람의 이름은 부부의 애칭이다. 귀여운 이름 탓에 어리거나 젊은 부부를 상상하기 쉽지만, 놀랍게도 이들은 60대의 노부부다. 그러나 본(bon)과 폰(pon)은 ‘노부부’하면 떠오르는 일반적인 편견과는 아주 다른 개성을 지니고 있다.     흔히 ‘60대의 노부부’라 하면 관록이 묻어나는 차림새와 외형을 생각하기 쉽지만, 이들은 말 그대로 러블리 하다. 때문에 깔끔하게 맞춰 입은 부부의 차림새를 보자면, 어쩐지 기분 좋은 미소가 절로 나온다. 무엇보다 사랑스러운 포인트는 할머니의 단정한 커트머리와 레드 립의 옅은 미소. 또한, 단정한 패턴과 깔맞춤 의상을 보고 있자니 왠지 모를 안정감이 느껴진다.     뭣 모르던 어린 시절, 사랑은 새로 시작할 0 Read more
Features [전시 리뷰] 신여성, 덕수궁에 도착하다. REVIEW

[전시 리뷰] 신여성, 덕수궁에 도착하다.

18.01.24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신여성 도착하다>展   ‘신여성’. 고등학교 문학시간에 스치듯 와닿았던 그 이름. 단어를 알게 된 후, 반 아이들은 명석하거나 똑똑한 여자아이들을 보면 ‘신여성 같아’라는 수식어를 붙이곤 했다. 신여성이 말 그대로 신식 교육을 받은 엘리트 여성이므로 유능함을 상징한다면, 전시의 제목에 쓰인 ‘신여성’은 어떤 의미를 담고 있을까. 1부, 신여성 언파레-드. 조선시대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대상화된 여성’을 접할 수 있다.    페미니즘이 중요한 사회적 담론으로 떠오르는 지금,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근대기 여성으로 상징되는 ‘신여성’을 주제로 한 <신여성 도착하다>展이 진행중이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남성에 의해 대상화된 ‘신녀성’을 다루는 1부 ‘신여성 언파레-드&rsquo 0 Read more
CA: MYFOLIO [CA:MYFOLIO] A Strange Street, 교은(KYOEUN) CA: MYFOLIO

[CA:MYFOLIO] A Strange Street, 교은(KYOEUN)

18.01.19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한 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33번째 작가는 공간을 그리는 ‘교은(KYOEUN)’입니다.    #33. 교은(KYOEUN)   간단한 작품 소개 부탁한다. 낯선 거리에 홀로 걸어가는 여자와 소녀와 성인의 경계에 있는 여성을 그리고 싶었어요. 그림을 통해 낯선 공간 속을 걸어가는 ‘경계 아닌 경계, 자유 아닌 자유’를 표현하면서도 이방인의 느낌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the tree  in my room     he's dinner 대체로 작품의 중심에 인물이 있다. 예전부터 인물이 가지고 있는 감정과 그 감정으로부터 표현되는 표정에 관심이 많았어요. 또, 표정에서 읽을 수 있는 관계에 관한 이야기도 굉장히 재미있는 요소라고 생각하고요. 그래서 제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을 보고 사 0 Read more
Features 자폐인의 디자인, 오티스타(AUTISTAR) Feature

자폐인의 디자인, 오티스타(AUTISTAR)

18.01.17 자기 안에 온전히 집중한 상태로 자신이 선호하는 감각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 중엔 간혹 자동차와 우주, 해양생물에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거나 예술적으로 아주 뛰어난 재능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사람마다 성격과 외모가 다르듯, 이들이 보이는 특징은 매우 광범위해서 우리는 이를 ‘자폐 스펙트럼 장애(autism spectrum disorder)’라고 부른다. 하지만 일반인이 자폐인에게 보이는 시선은 그다지 스펙트럼하지 않다. ‘자폐’라는 단어 자체에 거부감을 갖거나 특징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막연한 두려움을 느끼기 때문이다.   <Echolilia> Timothy Archibald, 출처: 사랑하는 나의 자폐아 아들을 위해   사실, 자폐인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직군이 아니고서야 이들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얻기란 쉽지 않다. 더군다나 사회적 약자와 같은 소수에 ‘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잉여로운 일상, 미스터두낫띵(Mr.Donothing)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잉여로운 일상, 미스터두낫띵(Mr.Donothing)

18.01.15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 미스터두낫띵(Mr.Donothing)   in bed, Mr.Donothing in office, Mr.Donothing in sofa, Mr.Donothing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안녕하세요, 저는 캐릭터 ‘미스터두낫띵’을 그리는 작가 조희재라고 합니다. 많은 디자인 분야 중에서도 특별히 ‘캐릭터’ 작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궁금한데. 평소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느끼는 여러 감정과 상황에 대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어요. 가끔은 가벼운 주제로, 때로는 묵직한 주제로 독자들과 마주 0 Read more
Features [전시 리뷰] 거리로 나온미술, <Hi, POP>展 REVIEW

[전시 리뷰] 거리로 나온미술, <Hi, POP>展

18.01.15 <Hi, POP: 거리로 나온 미술>展 전경    로이 리히텐슈타인과 앤디워홀, 키스해링 등, 팝 아트를 대표하는 아티스트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Hi, POP: 거리로 나온 미술>展이 2018년 4월 15일까지 M컨템포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각국에 개인소장된 작품 중 엄선한 160여개의 작품을 국내 최대규모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장 입구는 ‘팝 아트’라는 속성에 걸맞게 화려한 모습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Hi, POP: 거리로 나온 미술>展 전경    로버트 라우센버그(Robert Rauschenberg)의 작품으로 서막을 알리는 이번 전시는 공간 구성부터 팝아트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선사한다. 라우센버그는 버려진 사물을 조합하는 ‘콜라주’ 기법을 활용해 회화와 조각을 결합했다. 때문에 그의 작업에서 중요한 요소는 ‘우연&rs 0 Read more
Features 낯설고도 익숙한 ‘양아치’ REVIEW

낯설고도 익숙한 ‘양아치’

18.01.12 When Two Galaxies Merge, Yangachi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진행된 양아치 작가의 전시는 공간의 이름과 아티스트의 이름을 생각해볼 때 두 가지의 세계가 공존한다. 최상의 물품을 판매하는 상업 집약체인 ‘에르메스’에서 상품가치라곤 모두 빗겨나갈 것 같은 ‘양아치’작가의 개인전이 이뤄진다는 사실이 그렇다. 이는 전시장의 입구에서부터 건물을 지키는 머리를 단정히 넘긴 보디가드들, 그리고 비싸고 맛있는 음식을 파는 카페를 지나면서 도드라진다. 즉, ‘양아치’라는 이름을 가진 작가의 전시를 보기 위해서는 세상의 위계질서 속에서 당당히 살아남은 ‘에르메스’ 건물을 지나야 하는 것이다. 이렇듯 입구부터 이어지는 이질감은 양아치 작가의 ‘낯선 조합’을 예견하게 한다.   ‘갤럭시, 사랑’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