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CA: MYFOLIO [MYFOLIO] 26. BLANK, 봉재진 CA: MYFOLIO

[MYFOLIO] 26. BLANK, 봉재진

17.06.14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한 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26번째 작가는 유쾌한 인터페이스 경험을 제시하는 UI 디자이너 ‘봉재진’입니다.    #26. 봉재진   Blank   작품 개요에 ‘믿을만한 쇼핑 서비스 <Blank>를 추천한다’고 소개했다. <Blank>는 이미지만 올려도 관련 ‘덕후’들이 상품 정보나 꿀팁을 알려줘서 보다 합리적인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예요. 저는 평소 연예인이 착용한 제품이나 SNS에서 우연히 접한 이미지를 보고 구매하고 싶었던 적이 많아요. 그런데 단순히 이미지 한 장만으로 상품명이나 구매처, 합리적인 가격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죠. 여기서 문득 재미있는 생각이 들었어요. 특정 문화나 물건에 정통한 소위 말하는 ‘덕후’들이 우리에 0 Read more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일상의 기록을 돕는, 소소문구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일상의 기록을 돕는, 소소문구

17.06.13 <디자인 스튜디오 일일>은 꾸준히 작업하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선정해 그들의 일상과 작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입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자기만의 색(色)을 구축해가는 이들의 작업에 귀기울여 보세요.    소소문구   소소문구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유지현(이하 지현): 저희는 ‘디자인 문구’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다양한 상품을 제작하는 <소소문구>라고 합니다. 유지현, 방지민 두 사람이 꾸리고 있어요. 소소문구는 주로 따듯하고 아기자기한 일상적인 소재로 디자인하는 브랜드입니다.   대학시절부터 자연스레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 방지민(이하 지민): 맞아요. 대학 4학년 때였던 2012년에 동기 네 명과 ‘소소문구’라는 이름을 만들었어요. 그리고 이듬해 2013년에 공식적으로 사업자를 런칭했죠.   ‘소소문구’ 이름의 유래가 궁금하다. 지현: 처음 사 0 Read more
Column 현대판 ‘마담 드 퐁파두르의 실현’, 셀피

현대판 ‘마담 드 퐁파두르의 실현’, 셀피

17.06.12 1720년대 이후, 파리에는 패션화가 유행했다. 패션화는 프랑스 원어로 ’따블로 드 모드 (Tableaux de mode)‘로 귀족과 사회 지도층의 엘리트, 그리고 행정가들이 살롱이나 궁정에서 담소하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그림은 주로 패셔너블한 귀족들의 삶을 보여주는 것이 목적이었다. 패션화 중에는 개인 초상화 작업도 눈에 띄는데, 그 중 하나가 ‘모리스 켕탱 드 라 투르(Maurice Quentin de La Tour)’가 그린 악보를 들고 있는 <퐁파두르 후작부인(Madame de Pompadour)>이다. <퐁파두르 후작부인(Madame de Pompadour)> 모리스 캉탱 드라 투르, 1755 초상화는 인물의 부유함과 그의 신분에 걸 맞는 기품 있는 의상을 표현했다. 또한, 단순히 부(富)이상의 지적 소양과 다재 다능함을 표현하고자 했다. <마담 드 퐁파두르(Madame de Pompadour)&g 0 Read more
Column [미술 말하기]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여정, 김누리의 <Incubator> 십사

[미술 말하기]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여정, 김누리의 <Incubator>

17.06.05 앞으로 노트폴리오 매거진에 게재할 <미술 말하기>는 필명 ‘십사’로 활동하고 있는 박주원의 평론글입니다. 평론을 통해 미술사학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다양한 작품 속 이야기와 그녀만의 해석을 만나보세요. 글의 원본은 ‘대안공간 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여정 <소리> 혼합매체, 55X55cm, 2017   나는 여성의 글쓰기에 대해, 여성의 글쓰기가 할 일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여성은 여성 자신에 대해 써야 한다. 즉 여성에 대해 써야 하며 여성들 자신이 쓰게 해야 한다. 여성들은 자신의 몸에서 멀어졌었다. 그만큼 격렬하게 여성은 글쓰기로부터 멀어졌다. 여성은 스스로의 몸짓으로 자신을 텍스트 안에, 이 세계와 역사 속에 두어야 한다. 출처: Hélène Cixous(1976), 「메두사의 웃음(The Laugh of the Medusa)」, 윤 0 Read more
Inspiration 본업으로 예술하기

본업으로 예술하기

17.06.01 <Tulips>  관련 업계에 종사하고 있으면서도 으레 ‘예술’이나 ‘미술’이란 단어를 보면 경직이 된다. 어쩐지 ‘예술’과 ‘미술’이 어릴 적부터 한 길만 올곧게 걸어온, 해박한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논할 수 있는 주제이자 행위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아주 보수적인 관점에서 예술을 논하자면, 이러한 생각이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물 속에 나와 조금 크게 눈을 뜨면, 인간의 눈길이 닿고 사유를 통해 탄생한 모든 것들이 예술임을 알 수 있다.     작품은 네덜란드 작가 아리 반트 리에(arie vant riet)의 작업이다. 부드러운 꽃의 선들이 작품의 소재만큼이나 평화롭고 투명하다. 처음 그의 작품을 접했을 때, ‘압화’작품이나 셀로판지로 만든 작업이 아닐까 생각했다. 꽃잎 속에 숨은 암술과 수술이 가감 없이 드러나고, 1 Read more
Features [전시 인터뷰] 시루의 테이블, 서영 <SIRU THE DESSERT TABLE>展 REVIEW

[전시 인터뷰] 시루의 테이블, 서영 <SIRU THE DESSERT TABLE>展

17.06.01 하얗고 몽글몽글해 보이는 ‘시루’를 처음봤을 때, ‘어금니’나 ‘유령’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런데 쌀로 만든 하얀 덩어리의 ‘떡’ 이라니! 실체를 알고나니 더욱 사랑스럽다. 지금 <유어마나>에는 일러스트레이터 권서영(tototatatu)이 ‘시루’를 주인공으로 한 <SIRU THE DESSERT TABLE>展이 진행 중이다. 공간 가운데는 테이블이 놓여있고 ‘시루’만큼이나 알록달록한 오브제들이 사랑스러움을 뿜어댄다.      Q1. 특별히 <유어마나> 공간에서 전시를 기획한 이유가 있나. <유어마나>측에서 작년 말부터 전시 제의를 해주셨어요. 그런데 이제서야 시간이 되어 전시를 꾸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어마나>는 국내/외의 만화와 일러스트 서적들을 판매하는 작은 서점입니다. 아무래도 제 작 0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반가웠어, 나의 바비(barbie) REVIEW

[전시리뷰] 반가웠어, 나의 바비(barbie)

17.05.29 어셔렛 바비(The Usherette Barbie), 2007 핑크 수트 바비 바비(Preferably Pink Barbie), 2008   갈라 가운 바비(Gala Gown Barbie), 2012   할리우드 바비(Hollywood Hostess Barbie), 2007   길게 뻗은 다리와 잘록하게 들어간 허리, 긴 속눈썹과 금발의 머리를 가진 바비인형은 여자아이라면 대리만족을 느껴봤을 욕망의 대상이자 상상을 실현시켜주는 대리자였을 것이다. 어린 나이 임에도 어째서 바비인형이 죄다 백인인지 모르겠다는 의문이 있었지만, ‘긴 다리’와 ‘긴 팔’의 몸매를 보고 나면 그 정당성이 느껴지곤 했다.   토키도키 바비(tokidoki Barbie), 2015    코치바비 (Coach Barbie) 2013   조나단 애들러 바비(Jonathan Adler Barbie), 0 Read more
Column The room, No exit, 심규동 작가의 <고시텔> 십사

The room, No exit, 심규동 작가의 <고시텔>

17.05.26 ‘시발비용’이라는 단어가 있다. 이 단어의 정의를 살펴보면 ‘시발비용’이란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으면 쓰지 않았을 비용을 말한다. 예를 들어 스트레스를 받아서 홧김에 치킨을 시켜 먹는다든가 평소라면 대중교통 이용했을 텐데 짜증이 나서 택시를 타는 비용을 말한다. 시발비용과 맥락을 같이 하는 또 다른 신조어에는 ‘탕진잼’과 ‘YOLO’가 있다. ‘탕진잼’은 사람들이 ‘다이소’에서 값싼 물건을 잔뜩 사고 인증샷을 올리거나 인형 뽑기에 몇 만원을 쓰는 상황을 말한다. ‘YOLO’라는 단어는 ‘인생은 한 번뿐이다(You Only Live Once)’라는 문장의 줄임말로, 미래를 계획하기가 불안정하고 현재밖에 보이지 않는 삶을 사는 이 시대 사람들의 모습을 나타내는 용어다.   ‘시발비용’의 1 Read more
Column 여행, 시선이 닿는 그 곳에 예술

여행, 시선이 닿는 그 곳에 예술

17.05.24 여행. 언제라도 가슴 설레게 하는 이 단어는 요즘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삶의 원천이다. 우리는 저마다의 이유와 목적, 취향을 가지고 어딘가로 떠나기를 꿈꾼다. 누구는 오로지 자신을 위해 가치 있는 소비를 하겠다는 목적 하나만으로, 또 다른 누군가는 새로운 경험을 쌓거나 낯선 문화를 접하며 영감을 얻고자 하는 갈망으로 여행을 시작한다. 그만큼 여행은 새로운 장소에 있을 나를 상상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계획하고 실행에 옮기는 과정 하나하나까지 모두 ‘여행’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국내/해외 같은 물리적인 공간은 물론, 추억과 시간, 간접, 내면 등, 추상적인 개념에도 ‘여행’이라 붙여 말한다. <YOUTH>展중 <Soar> Palermo, Courtesy of Paolo Raeli, 2016, 출처: 대림미술관 제공 그런 맥락에서 자유와 일탈을 즐기는 청춘의 시간에 동화되어 과 0 Read more
CA: MYFOLIO [MYFOLIO] 25. 행복한 색으로 가득한 세상을 꿈꾸며, 조니리빗 CA: MYFOLIO

[MYFOLIO] 25. 행복한 색으로 가득한 세상을 꿈꾸며, 조니리빗

17.05.24 CA KOREA와 노트폴리오가 한 명의 크리에이터를 선정하여 그들의 하이라이트 작업을 공개합니다. MYFOLIO의 25번째 작가는 행복한 색으로 가득찬 세상을 꿈꾸는 패턴 디자이너 ‘조니리빗(JONYRIBIT)’입니다.    #25. 조니리빗(JONYRIBIT)   f(x) 젤리패턴   작업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한다. <젤리 패턴>은 f(x)의 <CHU~♡>라는 곡에서 영감을 받아 SM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한 디자인이에요. 작업하는 동안, 무엇보다 키치하면서도 상큼한 느낌을 담고 싶었어요. 사실, 컨셉 시안으로 ‘팝아트 패턴’과 ‘젤리 패턴’, 그리고 그 외에 여러 가지 버전의 컨셉이 있었는데, 최종적으로 팝아트 컨셉으로 확정됐습니다. 그 후에 디테일한 수정이 들어가면서 첫 번째 시안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결과물이 나왔죠. 콜라보레이션은 저 자신도 결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