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피플 [인터뷰]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 <2부> 피플

[인터뷰]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 <2부>

14.06.23 [인터뷰]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 <1부> 에서 이어집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작업은 무엇인가 준호 : 개인적으로 저희에게 가장 의미 있었던 작업은 ‘손잡고’ 작업이었어요. 거대 기업이 노동조합을 상대로 엄청난 금액의 손해배상, 가압류를 남발한 문제인데 저희 눈에 이 사건은 너무나 비정상적인, 한국 사회의 가장 미친 부분 중 하나로 보였어요. 더 충격적인 사실은 이 문제에 대해 아는 사람들이 너무 없었다는 거에요. 이 문제를 알리고 해결하기 위해 ‘손잡고’라는 기구가 출범했고, 저희가 디자인 작업을 진행했어요. ‘손잡고’가 출범하는 자리에 많은 시민 단체의 저명한 원로 분들과 방송사들도 모였고 디자인을 맡은 저희도 함께했죠. 그런데 그분들과 함께 있는 자리가 참 뿌듯하기도 하면서 한편으로는 디자인계가 이렇게까지 사회문제에 관심이 없나 싶어 씁쓸 1 Read more
피플 [인터뷰]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 <1부> 피플

[인터뷰]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 <1부>

14.06.23 현대사회에 있어 디자인의 가치와 역할은 점점 중요시되고 있다. 물론 상업적으로 ‘멋진’ 디자인도 좋지만 디자이너의 ‘철학과 책임감’이 온전히 담긴 디자인이 조금은 더 가치 있는 작업이 아닐까 싶다. 우리 사회의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자 다양한 방식으로 디자인에 건강한 가치를 담는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실천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일상의실천 소개 일상의실천은 대학 동기인 권준호, 김경철, 김어진이 함께하는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각자 다른 곳에서 활동했지만 워낙 친한 친구고, 디자인의 목적에 대한 고민이 많아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고 싶다는 점 등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아 자연스럽게 모이게 됐습니다. 그리고 모두 술도 좋아하구요.(웃음)   멤버 소개 경철 : 가장 중요한 역할인 회계를 맡고 있습니다(웃음). 그리고 주로 웹, 영상 작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어진 : 술자리를 담당하고 인쇄물 작업을 주로 합니다 0 Read more
Column 찬란한 현실을 위해, Use your Illusion! 서상익 십사

찬란한 현실을 위해, Use your Illusion! 서상익

14.06.19 <Circus3 (Paint it Black)>, 193.9 x 97cm, Oil on canvas, 2010아직 그 어느 것도 정확해진 것은 없지만, 새로운 쪽으로 일을 시작 하려고 한다. 천천히 그리고 묵직하게 나를 관통하고 있던 3개월의 시간 동안, 부정확한 과정에 있던 나의 인생은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 그 존재를 확인 받곤 했다. “뭐 해?” “앞으로 뭐 할거야?” “현실 앞에 지는 네가 아니었잖아” 어쩜, 내가 고민하고 있던 것들을 어떻게 이렇게 잘 알고 나의 이야기를 이 테이블의 술안주로 올려놓을까. 그래도 밝게 사는 것을 연습하는 중이므로, 최대한 자연스럽고 시원하게 대답을 해준다. “글쎄, 내가 그랬나?” 대답을 해놓고도 속이 시원하지 않다. 정말 자연스러웠어야 하는데, 하는 후회가 남기도 한다. 원래 나는 사람들에게 10년 뒤 꿈이라든지, 살면서 꼭 이뤘으면 하는 것들 0 Read more
Column [365 ART ROAD] 그리며 하는 세계일주: 유럽 편 : 그림권태기 김물길

[365 ART ROAD] 그리며 하는 세계일주: 유럽 편 : 그림권태기

14.06.19   [Europe]   나의 유럽여행은 약 6개월 정도였고, 그리스를 시작으로 불가리아,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오스트리아, 체코, 독일, 프랑스, 스위스, 프랑스, 영국, 스페인 그리고 포르투갈을 마지막으로 총 15개국을 돌았다. 유럽 내 이동의 90%는 히치하이킹으로 다녔으며, 히치하이킹 총 거리는 약 7,000km다. 6개월 중에 일주일가량을 제외한 모든 숙박은 현지인의 집에서 지냈다.   - 유럽 고속도로 위 히치하이킹         ‘그림 권태기 그리고 <따로 작업>시리즈의 탄생’ - Greece   장기연애를 하면 꼭 한 번쯤은 겪는다는 그것.부부나 연인 간에 서로에 대해 흥미를 일고 싫증이 나는 시기, 바로 권태기이다. 나는 ‘그림’과 지금까지 함께 해왔지만, 매일같이 그리는 그림과 나 사이에 권태기가 찾아오고야 말았다.&n 1 Read more
Inspiration 이 아이들을 지켜주세요 : 아동보호/아동인권을 위한 광고들 Inspiration

이 아이들을 지켜주세요 : 아동보호/아동인권을 위한 광고들

14.06.17 <Feed SA : Feed South Africa>   See how easy feeding the hungry can be? 배고픈 아이에게 음식을 나눠주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 알겠나요?   Feed SA(Feed South Africa)는 가난한 남아프리카 빈민을 지원하는 기부단체이다. 이 단체는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부를 축적하는데 관심을 많은 반면 위의 지면 광고 속 남아프리카 아동들과 같은 생계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지원이나 관심이 크게 줄어든 부분을 착안해 사람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광고 캠페인을 진행했다. 장바구니 마트 카트(Trolley)에 구걸을 하고 있는 남아프리카 아동의 이미지를 카트 바닥에 부착하여 사람들이 구매하는 음식을 담을 때마다 애처롭게 구걸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음식을 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도록 연출했다. 광고의 효과도 높이고 아이디어도 기발했던 캠페인이었다. 아동을 위한 보호나 아직 어리지만 그들의 인권을 존중해야 0 Read more
Features 여름을 맞이하는 26가지 방법

여름을 맞이하는 26가지 방법

14.06.13 매년 신기록이 갱신되기라도 하는 건지 올해도 유래 없는 폭염이 찾아올 거라는 뉴스가 스물스물 나오는 요즘, 당신은 여름을 어떻게 보내고 있는가? 더위야 둘째 치더라도 이 계절은 사람을 그야말로 아무것도 하기 싫은 녹초로 만드는 게 가장 큰 문제다. 해가 뜨면 덥고 비가 오면 질척거려 도무지 살맛이 나지 않고, 불쾌지수는 끝을 모르고 상승한다. 이 열기와 습도에 녹아버리지 않기 위한 노트폴리오의 여름 생존 가이드. A부터 Z까지 키워드로 살펴보자.  에디터 : 이민주, 김민재   Artist 예술은 어느 계절에나 유효하다. 그러나 더 어울리는 계절이 존재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여름엔 데이비드 호크니의 ‘A bigger splash’나 에드워드 호퍼의 'Rooms by the sea'. 이 작품들이 무겁게 느껴진다면 일러스트를 추천한다. 일요일상점에서 판매하는 ‘swimming pool’이 그려진 공책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5 Read more
젊은 예술가의 초상 세상을 따스하게 바라보면, 끝내 나를 사랑하게 된다 - 일러스트레이터 공은지 젊은 예술가의 초상

세상을 따스하게 바라보면, 끝내 나를 사랑하게 된다 - 일러스트레이터 공은지

14.06.11   나를 사랑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할까. 언뜻 생각하기에는 나를 잘 꿰뚫어보고, 스스로를 보살피는 것이 정답일 것 같다. 그런데 그녀가 보내온 인터뷰 답변들을 보다가 드디어 퍼즐의 마지막 조각을 끼워 맞춘 듯 ‘이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러스트레이터 공은지는 스피노자의 말을 인용하며 ‘세상을 이해하고 사랑해야 비로소 자신을 사랑할 수 있다고’해서, 스스로를 사랑하기 위해 먼저 세상을 긍정적인 곳으로 보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나를 사랑하는 법이 내 안이 아니라 밖을 향해 있었다는 사실이 새삼 새로웠다. 나도 타인에게, 세상에 긍정의 메시지를 보내야 긍정의 에너지를 수신받을 수 있다. 세상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담긴 그녀의 그림들은 하나같이 포근한 느낌이다. 그녀가 그린 그림 속의 인물들이 다들 사랑스러운 통통함을 지녀서일까. 고양이도, 토끼도, 여고생도 공은지의 그림 속에서는 모두 토실토실한 몸매를 자랑한다. 그 모 1 Read more
Inspiration 지금 힘들고 우울한 당신에게, 포토그래퍼 Edward Honaker Inspiration

지금 힘들고 우울한 당신에게, 포토그래퍼 Edward Honaker

14.06.10 (이미지 출처 : http://lookbook.nu/EdwardH, Edward Honaker, www.edwardhonaker.com)이 잘생긴 남자는 뭐지. 처음 그의 사진을 봤을 때 잡지에서 튀어나온 모델인가 싶었다. 그의 이름은 에드워드 호나커, 미국 샌디에고 출신, 나이는 올해 스무살 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포토그래퍼라는 수식어보다 “해외 남자 패션 블로거” 또는 “미국 훈남”이라는 연관 검색어가 그의 이름 뒤로 붙는다. 사실 우리나라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그는 ‘여친들이 원하는 남친룩의 정석’이라 불리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패션 블로거 10위안에 든다. 180cm라는 훈훈한 키와 잘생긴 얼굴로 에드워드 호나커는 고등학교때부터 패션 블로그를 운영해왔고 블로그에 올려지는 사진들은 대부분 셀프로 타이머를 설정해 찍거나 여동생이 찍어준다고 한다. ‘아, 이 남자 패션블로거구나’라고만 생각하 0 Read more
젊은 예술가의 초상 유쾌한 에너지를 담은, 글자같은 그림 - 일러스트레이터 엄고기 젊은 예술가의 초상

유쾌한 에너지를 담은, 글자같은 그림 - 일러스트레이터 엄고기

14.06.09 그림을 보기 전에, 이름을 보자마자 웃음이 새어나왔다. 작가 이름이 ‘엄고기’라니! ‘고기를 지나치게 좋아하는 건가.’ ‘고기에 관련된 극사실주의 작품을 그리는 작가인 걸까.’ 상상의 세계에 한없는 오지랖 정신을 펼치다가, 결국엔 작가에게 물어봤다. 필명이라고 생각했지만, 무슨 뜻을 품고 있는지가 궁금해서였다. 때는 엄 작가가 대학교 1학년일 무렵, 다 같이 동기들과 함께한 MT에서였다. 왠지 사람들에게 봉사하는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열의에 찬 그는, 선뜻 나서서 고기를 누구보다 열심히 구웠다. 그 모습에 반한 동기들은 그에게 ‘고기’라는 별칭을 붙여줬고, 그때부터 그는 엄고기로 불리고 있다. 요즘엔 자신이 그린 그림 속의 인물들처럼, 통통하게 볼에 살이 올라서 더 잘 어울리는 별칭이 됐다고. 그는 자신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주로 소재로 삼는다. 거창하고 무거운 것들보단, 유쾌한 에너지를 0 Read more
Column 머물렀던 자리에 당신의 모든 것이 있어요!  김청진의 <맛있는 저녁이든 아니든> 십사

머물렀던 자리에 당신의 모든 것이 있어요! 김청진의 <맛있는 저녁이든 아니든>

14.06.09 <좋은아들되기>, 150 x 150 cm, Digital Print, 2011(이미지 출처 : http://www.keemkeemkeem.com/dinner.html)   오늘은 뭘 먹을까 고민을 할 때, 포털 사이트를 통해 누구누구의 블로그에 들어가 맛집을 검색해보는 것은 흔한 일이 되었다. 블로그와 스마트 폰이 보편화 되면서 페이스북에 음식을 먹기 전 사진들이 많이 올라왔고, 인스타그램은 음식 사진이 많이 올라와서 ‘먹스타그램’으로 까지 불리곤 한다. 여전히 직장인들의 점심메뉴 고르기는 너무나도 어려운 숙제이며, 가장 중요한 하루의 일정이다. 그러니 ‘밥을 먹는다’는 것은 인간에게 있어 얼마나 큰일일까 싶다. 인간의 원초적 욕구 중 ‘식욕’은 절대적인 위치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먹기 전의 음식들’을 찍는 것은 그 순간의 기억을 남기고 싶어서 일수도 있 2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