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Features [전시 인터뷰] 얼굴 속에 담긴 나, 강한라 <SELF PORTRAIT>展 REVIEW

[전시 인터뷰] 얼굴 속에 담긴 나, 강한라 <SELF PORTRAIT>展

17.05.23 언제나 인물의 얼굴을 담는 그의 작업은 고요하다. 감정을 쉽게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과 특유의 잔잔한 분위기는 그림 속 인물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강한라의 그림에는 작가 자신이 녹아있다. 수많은 사람들의 얼굴을 그려낸 뒤, 그 속에서 자신을 발견하는 작가에게 ‘자화상(self portraint)’에 대해 물었다.    <SELF PORTRAIT>展은 5월 31일까지, 카페 론리에비뉴에서 개최된다.   Q1. <SELF PORTRAIT>展을 개최한 소감이 어떤가. 평소에 전시뿐만 아니라 어떤 일을 할 때 ‘내게 좋은 경험으로 남을 수 있을까’에 집중하는 편이에요. 그런 측면에서는 전시를 계획할 당시와 개최한 지금도 상당히 만족스러워요. ‘경력’이나 ‘일’이라기보다 좋은 추억이 하나 더 생긴 느낌이에요. 2 Read more
Features [전시리뷰] 그야말로, WE ADER WORLD REVIEW

[전시리뷰] 그야말로, WE ADER WORLD

17.05.22 구슬모아당구장, 출처: 대림미술관 제공   푸르다. 지난 12일에 오픈한 디뮤지엄의 디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은 그야말로 푸르렀다. 기존의 미술관과 다르게 지하3층이라는 깊숙한 공간에 자리한 위치와 심장을 울리는 사운드, 그리고 어두운 공감각이 이 곳이 미술관인지 클럽인지 헷갈리게 한다.    <WE ADER WORLD>展 도입부, 출처: 노트폴리오 매거진    매년 다양한 크리에이터를 발굴해 그들의 작품을 선정하는 ‘구슬모아당구장’이 확장이전을 했다. 이전 기념으로 2017년 첫 전시를 선보인 주자는 크리에이터 그룹 ‘ADER’. 이들은 자신만의 독특한 컨셉으로 감각적인 색채와 이야기를 새롭게 풀어낸다. 때문에 미로처럼 복잡한 전시장을 한 바퀴 돌고 나면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사물(쓰레기통, 천 조각, 거울, 캔버스화 등)이 새롭게 보인다.&nb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무심한듯 심플한, 박상혁(doowop)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무심한듯 심플한, 박상혁(doowop)

17.05.22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박상혁(doowop)     박상혁(doowop)의 그림은 두꺼운 실선과 무심한 듯 깔끔한 색 배치가 눈에 띈다. 본인이 생각하는 작업특징은 무엇인가. 저 역시 ‘두꺼운 선’과 ‘배색’이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이라고 생각해요. 두꺼운 선으로 그림을 그리면 그림이 자연스레 미니멀 해져요. 개인적으로 ‘미니멀’이 창작자로서 발전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와 같은 방식으로 조금씩 변화를 주며 작업을 이어가고 있어요. 반면, 미니멀한 만큼 그림의 메시지나 이야기를 전달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요. 때문에 0 Read more
Column 예술에도 우위가 있을까?

예술에도 우위가 있을까?

17.05.18 얼마 전, 예술을 사랑하는 모임에서 소설과 영화를 두고 작은 싸움이 발생했다.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한 영화가 소설에 비해 재미가 없어 매우 실망했다는 넋두리였다. 그는 원작을 영화로 재현했을 때 만족했던 적이 없으며, 영화로는 결코 소설의 이야기를 담아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다른 한 분이 말하길, 자신은 무엇이든 간에 지루한 글자보다는 영상에 더 끌리고 그만큼 시각적인 매체가 훨씬 매력적이라고 했다. 그에겐 장면 하나하나가 생생하게 전달되는 영화가 책을 통해 펼치는 상상보다 흥미로운 것이다. 이 두 사람의 치열한 공방은 점점 "어떤 예술이 더 우위에 있는가"에 관한 문제로 이어졌다.   위대한 개츠비(The Great Gatsby), 출처: https://goo.gl/BHFZ2X   사모트라케의 니케,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발레수업, 출처: 위키피디아 간단히 생각해보면 소설, 회화, 조각, 연극, 음악은 모두 '예술'이라는 큰 범 4 Read more
[전시 인터뷰]  한사토이x백은하 <LIFE>展

[전시 인터뷰] 한사토이x백은하 <LIFE>展

17.05.16 지금 한사토이 압구정 플래그쉽 스토어에서는 백은하와 한사토이의 <LIFE>展이 한창 진행 중이다. 백은하는 천과 실로 동물을 그리는 작가다. 때문에 그녀의 작품을 곰곰이 살펴보면, 종이대신 천이 물감대신 형형색색의 실이 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2015년 하반기에 개최했던 <worth doing?>展 이후로 그녀의 작품은 어떻게 성장했을까. 특히 이번 전시는 생생하고 귀여운 동물인형을 제작하는 ‘한사토이’와 협업하여 더 의미가 깊다. 언제나 동물과 더불어 사는 세상을 꿈꾸는 백은하 작가를 만나 <LIFE>展에 대해 물었다.   한사토이 x 백은하 <LIFE>展 <마지막 사자>, <마지막 따오기>, <마지막 호랑이> 2017   Q1. 한국에서는 거의 2년만의 개인전이다. 지난 전시 <worth doing?>展과 차이가 있다면 지난 전시가 제목 그대로 ‘동물의 희생’ 0 Read more
Column 0.3cm의 미묘한 차이

0.3cm의 미묘한 차이

17.05.10 제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발생한 ‘투표용지 논란’과 미미하지만 이전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니 문득 궁금증이 생긴다. 투표용지와 기표용구는 어떻게 디자인되었을까? 그도 그럴게, 지난 5월 4일과 5일에 걸쳐 이뤄졌던 사전투표에서 투표지 디자인을 두고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가장 흥미로운 현상은 표창원 의원이 언급한 ‘연쇄집단 기억오류’였다. 사전투표를 행한 대다수의 사람들이 ‘투표용지에 여백이 없다’고 보고한 것이다. 투표용지에 여백이 없으면 그만큼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에게 기표하기가 어려워 무효가 될 가능성이 높다. 문제는 이런 투표용지를 목격한(?) 사람들이 하나 둘씩 늘어나면서 ‘사전투표 선거조작’ 여론이 인 것이다. 그러나 확인 결과, 해당용지는 칸 사이에 여백이 좁은 정상 투표지였고 표창원 의원은 이를 “꼼꼼하고 현명한 분들도 ‘연쇄집단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반짝이는 당신들의 얼굴, 전포롱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반짝이는 당신들의 얼굴, 전포롱

17.05.02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전포롱   마법소녀 소녀 소오녀   전포롱의 그림은 크레파스를 이용해서 마치 ‘아이가 그린 것 같은’ 색채와 구도를 가지고 있다. 특별히 이러한 그림체를 갖게 된 계기가 있나. 예전에는 색연필을 이용해 종이를 빈틈없이 채우는 방식으로 작업을 했어요. 하지만 금세 손목에 무리가 와서, 그림을 그만 그려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죠. 하지만 그림을 포기할 순 없었어요. 그래서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 재료를 찾다 보니 지금의 ‘오일 파스텔’을 만났어요. 그런데 짧은 시간 동안 휘리릭 러프하게 그려내는 오일파스텔의 성격과 본래 제 성 0 Read more
피플 [인터뷰] 한 번 더 생각해봐, 론 잉글리쉬(Ron English) 피플

[인터뷰] 한 번 더 생각해봐, 론 잉글리쉬(Ron English)

17.05.01 뚱뚱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귀여운 구석이 있는 ‘로날드’가 길게 늘어서 있다. 파란색의 형광 빛이 로널드의 턱을 강하게 비추자 ‘삐에로’라는 그의 정체성이 한층 더 확고해지면서도 귀여운 미소가 눈에 띈다. 팝 아티스트 론 잉글리쉬(Ron English)의 작업은 이렇다. ‘맥도날드’의 ‘로날드’라는 대중에게 친숙한 이미지를 직관적으로 제시하지만, 자신의 회사가 판매하는 햄버거를 먹고 뚱뚱해진 몸매가 그 이상의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달하도록 말이다. 그리고 지난 26일, 론 잉글리쉬가 성수동에 위치한 SUPY스토어에서 첫 개인전<EAST MEETS WEST>展을 개최했다.    론 잉글리쉬를 모르는 한국의 관객들에게 자신을 소개해야 한다면, 자신을 어떤 사람으로 소개하고 싶나. 오! 만약 그렇다면 저는 팝 아트의 초현실주의 작가이자 3D 미술운동가, 그리고 아트토이 예술가인 &lsq 0 Read more
Column 스스로 반대의 길을 걸어가는 작가, 이승택 십사

스스로 반대의 길을 걸어가는 작가, 이승택

17.04.27 Wind, Graphite and watercolor on paper, 48.7x76.4 cm, 197 요즘에 인턴을 하고 있다. 2014년에 하던 일을 그만두고 이듬해 가족들의 반대를 이기고 대학원에 들어갔다. 회사를 그만두는 것도, 대학원에 들어가는 것도 모두 반대하며 인연을 끊자고 하던 아빠는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인정해주었다. 그렇게 대학원에 입학해 얼마나 많은 자기 비판에 시달렸는지, 무엇을 위해 대학원에 왔는지도 잊어버린 채 2년이 지났다. 그리고 수료생이 되어 원하던 기관에 합격해 인턴을 하고 있다. 뒤돌아보면 나의 20대 후반은 10대와 20대 초반에 없던 늦은 사춘기의 상처를 꿰매느라 정신 없이 흘러버린 것 같다. 바람 민속놀이,헝겊, 퍼포먼스, 100 x 8000 x 2000 cm, 1971   20대 중반, 어렵지도 쉽지도 않게 회사에 들어가 좋은 사람들과 만나고 힘든 일을 했다. 위 역류, 위염, 장 트러블과 있지도 않던 생리통, 목에 오던 담까 0 Read more
Features 저(低)엔트로피의 실현, 미니멀리스트

저(低)엔트로피의 실현, 미니멀리스트

17.04.25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 ‘아무것도 없는 방안에 살고 싶다’, ‘궁극의 미니멀 라이프’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접해봤을 구문이다. 사실, 이 낯설지 않은 ‘구문’은 작년 한해 동안 출판된 도서의 제목인데, 두 가지 공통점을 갖는다. 하나는 저자가 일본인이라는 점, 또 다른 하나는 저자 모두 최소한의 것만 소유하는 ‘미니멀 라이프(minimal life)’를 추구한다는 점이다.   소중한 것을 위해 줄이는 사람, 미니멀리스트 미니멀리스트를 간단하게 정의하면 물건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얼마나 물건을 줄여야 미니멀리스트라고 할 수 있을까? …(중략) … 내가 생각하는 미니멀리스트는 자신에게 정말로 필요한 물건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 사람이다. 남의 시선을 의식하며 물건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이 아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