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전시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김혜경 <Media 與民樂> 展

18.06.15 0

2018 한국문화재재단 초대 작가전 - 김혜경의 Media 與民樂(여민락) 기획전이 6월 20일(수)부터 7월 3일(화)까지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에서 개최된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전통공예 및 미술 기반의 창의적 기획력과 아이디어를 갖춘 작가를 선정하여 일 년에 두 차례이 초대전을 개최하는데 이번 초대전은 두 번째 초대작가전으로 전통 공예예술 문화와 미디어 아트의 접목을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통 공예예술 문화와 미디어 아트의 접목을 목표로 동아시아 전통공예의 예술에서 '樂'의 문화적-미학적 가능성을 탐구해 보고자 한다. 전시는 樂(악, Music), 樂(요, Enjoy), 樂(락, Joyful), 與民樂(여민락, Enjoy with the People)으로 구성되며, 전통과 현대의 공존, 시공을 초월한 예술적 소통, 전통문화의 절제 있는 현대적 재해석으로 압축 설명할 수 있는 김혜경 작가의 작품 세계를 통해 '樂'의 가치와 미디어적 가능성을 타진해 보고자 한다.

 

 

<Media 보화(寶貨)>, 2015

작품 <Media 보화(寶貨)>는 빛과 사운드를 통해 관객과의 상호작용을 추구하고 있다. 아무런 무늬가 담겨지지 않은 새하얀 가구가 빛으로 채색되어가는 과정은 작품이 정지되어 있는 대상이 아니라 살아있음을 나타내고 있으며 관객들과는 빛의 움직임을 통해 작품과의 소통을 이끌어내고 있다.

 

<미디어 와유(臥遊>, 2013

실시간 인터렉티브 미디어 작품인 <미디어 와유(臥遊>는 방 안에 누워서 명승고적의 그림을 보며 유람했던 "와이유지(臥以遊之)"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제시한다.

 

<다담만리(茶談萬里)>, 2016

실시간 인터렉티브 미디어 작품 <다담만리(茶談萬里)>는 차와 더불어 나누는 이야기가 끝도 없이 이어진다는 뜻으로 '樂'의 음악적, 미학적 맥락을 넘어 관람객에게 전통차와 함께 공감각적으로 확장된 경험을 하게 한다.

 

현대의 전시 공간에서 작가 김혜경은 전통의 미와 현대 테크놀로지가 한 몸을 이룬 21세기의 사랑방 풍경을 창조해내고 있다. 이를 두고 작가는 "동아시아의 문양들이 21세기의 빛으로 다시 소성(燒成)되어 관객 앞에 제시되었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전통에 새롭게 생명을 부여한 김혜경의 작품 앞에서 우리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가운데 21세기의 와유(臥遊>를 경험하게 된다. 그리고 전통과 새로움, 과거와 미래로 서로 마주한 관계의 사이에서 결국 이 둘이 하나임을 깨닫게 된다.

 

전시기간 2018년 6월 20일 – 2018년 7월 3일 
관람시간 10:00 ~ 19:00 (기간 중 무휴)
전시장소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2층 전시관 '결'
관람료 무료
후원 한국문화재재단
문의  한국문화재재단 공예진흥팀 / 02-3011-2162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