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무한한 가능성을 그리는 캐릭터 아티스트 - 08AM 피플

무한한 가능성을 그리는 캐릭터 아티스트 - 08AM

13.11.05 캐릭터아티스트로 국내와 해외로 자신의 이름과 작품을 널리 알리고 있는 08AM. 그는 지극히 개인적이지만 누구나 해봤을 법한 생각들, 혹은 무심코 지나쳤던 생각들을 ‘캐릭터’를 통해 우리에게 다시 들여주고 있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그의 작품 앞에서는 자연스럽게 걸음이 멈추어진다. 얼마 전 첫 번째 개인전을 마치고 시카고에서의 전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그를 만나보았다. 간단한 소개 반갑습니다. 더 나은 창작물을 만들기 위해 그림을 그리는 08AM 입니다. - 08AM 또는 OBam 08AM으로 알고 있는데 페이스북에서의 이름은 OBam이더라. 어떻게 불러야 하나? 08AM은 제가 태어난 시각이에요. 시작이라는 의미와 함께 0과 ∞ 모두 ‘무한’, 즉 내게는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08AM 으로 불리기를 원했지만 마이애미 전시 때 08AM이라고 소개해도 다들 OBam으로 2 Read more
피플 함께이기에 즐거운 일러스트레이터 5인 - 돼지우리 ② 피플

함께이기에 즐거운 일러스트레이터 5인 - 돼지우리 ②

13.10.11 1부에서 이어집니다.   1부 바로가기 >   - 이제 멤버 개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먼저 정윤씨, 최근엔 일상적인 소재 보다는 스포츠와 관련된 그림들이 많이 보인다.   정윤 : 왜냐하면 제 캐릭터를 브랜드화 하고 체계화 시키고 싶은데 일상적인 것만 그리다 보면 발전하기가 힘든 부분이 있어요. 또 일상적인 그림을 그리는 게 지칠 때가 있어요. 알게 모르게 사람들이 좋아해주는 그림만 그리게 되는데 생각해보니 정작 제가 좋아서 그리는 건 아니었던 거죠. 그래서 최근엔 조금 더 제가 좋아하고 몰입할 수 있는 스포츠, 스트릿과 관련된 그림을 그리려고 해요. 요즘은 바스켓 걸 시리즈를 그리고 있죠. - 바스켓 컬 시리즈, 정윤 주용씨는 남자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거침없이 그리는데. 원래 성격이 남성적인가?  정윤 : 전혀 그렇지 않아요. 저도 보진 못했는데 태엽이가 그러길 엄청 여성스럽게 달린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횡단보도 불이 깜박거려도 0 Read more
피플 함께이기에 즐거운 일러스트레이터 5인 - 돼지우리 ① 피플

함께이기에 즐거운 일러스트레이터 5인 - 돼지우리 ①

13.10.10 지난 1월 초, 전혀 상관없는 반경 속에 살던 5명의 일러스트레이터 작가들이 ‘돼지우리’라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모여 각자의 이야기를 그리기 시작했다. 100명, 200명의 관심에서 시작해 어느새 2000명이 넘는 구독자를 모은 돼지우리. 다소 엉뚱하기도 발칙하기도, 때로는 우울하기도 한 그들의 매력은 무엇일까? 그저 함께이기에 행복하다는 돼지우리. 그 멤버들을 직접 만나 물어보았다.   돼지우리에 대한 간단한 소개 정윤 : 돼지우리는 일러스트, 웹툰 등 저희가 만들고 있는 콘텐츠들을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어 시작한 프로젝트입니다. 처음엔 한 가지 주제를 잡고 네 명(현재 '미나리' 추가돼서 다섯 명)이 매 요일마다 페이스북에 연재하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진행하다 보니 주제에 맞춰 억지로 쥐어짜는 느낌이 들어 최근엔 자유롭게 각자 올리고 있습니다.간단하게 말씀드리자면, 각기 다른 스타일을 구사하는 다섯 작가의 그림을 소개하는 페이지라고 할 수 있겠네요.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