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강렬한 욕망의 표출, 박달리(DALI PARK)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강렬한 욕망의 표출, 박달리(DALI PARK)

17.11.27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 당신의 악몽을 쫓아드립니다     어떻게 시작하게 된 작품인가. 졸업 작품으로 일러스트레이션 작업을 하고 싶었어요. 개인적으로 당시 정서적으로 힘든 시기라서 악몽 같은 부분들을 퇴치하려고 부적의 형태로 작업하게 됐죠. 무엇보다 마음에 와 닿은 글귀가 있었는데요, 바로 팀버튼 감독의 인터뷰 내용이었어요. 나는 삶이란 궁극적으로 비극적이라고 생각하는 편이지만, 그건 대단히 긍정적인 방식의 비극성이다. 모든 사람이 결국에는 죽는다는 것 자체가 이미 비극 아닌가. 살다보면 비극적인 일을 수도 없이 겪기 마련이지만, 그게 다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다. 그래서 나는 비극을 재미있 1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좋은소식을 전하는, 까치당(kkachidang)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좋은소식을 전하는, 까치당(kkachidang)

17.10.24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까치당(kkachidang)   ‘까치당’이라는 이름의 의미와 유래가 궁금하다.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 혹은 좋은 소식이 온다는 말에서 유래했어요. 같은 맥락에서 ‘받았을 때 기분 좋은 물건’을 만들겠다는 다짐이 녹아있습니다.   로고 작업이 너무 귀엽다. 디자인과 타이포그래피 작업은 어떻게 이루어졌나. 누군가 까치당의 로고를 접했을 때, 한 눈에 ‘어떤 새’라고 알아볼 수 있고 인상에 남을만한 심볼이었으면 했어요. 동시에 물건에 부착하기 용이한 형태의 한글 로고가 필요했죠. 일단 까치 심볼을 먼저 만들고 0 Read more
피플 [인터뷰]  <타이포잔치 2017 : 몸>展 큐레이터 김나무의 다양한 스펙트럼 피플

[인터뷰] <타이포잔치 2017 : 몸>展 큐레이터 김나무의 다양한 스펙트럼

17.10.12 지금 문화역서울284에는 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타이포잔치 2017:몸>展이 한창 진행중이다. 이번 전시는 총 9가지 주제로 진행되며, 그중 <붉게 쓰기: 몸과 타이포그래피가 맞닿는 곳>을 김나무 디자이너가 담당했다. 그는 현직에서 교육자와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발히 활동하며 자신만의 스펙트럼을 구축하고 있다. 이번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의 책임 큐레이터를 맡은 그를 만나, 디자이너 김나무의 세계를 엿보았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안녕하세요. 저는 디자이너이자 교육자인 김나무(金나무, Golden Tree)라고 합니다. 현재 소규모 디자인스튜디오인 <골든트리>의 디자인 고문을 맡고 있고, 국립한경대학교 디자인학과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또한, 현재 문화역서울284에서 개최하고 있는 <타이포잔치 2017 : 몸>展의 책임 큐레이터를 역임하고 있습니다. &nbs 0 Read more
피플 [인터뷰] 지알원 왔다감, GR1 피플

[인터뷰] 지알원 왔다감, GR1

17.09.12 평소 그의 작업을 보고 있노라면 특유의 해학과 풍자, 그리고 강한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캔버스나 종이가 아닌 도시의 콘크리트에 그림을 그리고, 부드럽기보다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는 그가 혹여 딱딱하고 어려운 사람은 아닐까 고민했다. 하지만 실제로 만나본 그는 세상사에 관심이 많고 미술을 사랑하며, 그만큼 모든 일에 다재다능한 인물이었다. 서울의 한 조용한 카페에서 그를 만나 GR1의 작업 세계와 이야기를 들어봤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저는 그래피티(graffiti)와 스트릿 아트(street art) 작업을 하는 GR1이라고 합니다. GR1의 이름의 유래와 의미가 궁금하다. 특별한 뜻은 없어요. ‘GR’은 그래피티의 철자 ‘Graffiti’의 처음 두 개의 영어스펠링이고, 숫자 1은 흔히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이 ‘자신이 최고다’는 의미로 많이 사용하는 숫자예요. 저 역시 ‘onl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여백과 선의 미학, 성립(seonglib)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여백과 선의 미학, 성립(seonglib)

17.08.16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성립(seonglib)     성립의 작업은 마치 펜을 마구잡이 식으로 그은 듯한, 하지만 그 안에 명확한 인물이 드러난다. 본인은 본인의 작업을 어떻게 정의하나. 저는 작업 안의 여백과 선의 움직임에 집중하는 편이에요. 그래서 빈 공간을 만들어 놓고, 선과 닮은 우리의 모습을 그리곤 하죠. 다만, 그 여백을 채우고 선을 이어나가는 건 오롯이 관객의 몫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제 작업은 계속해서 변하고 있는 중이라 쉽게 정의 내리기가 어려워요. 처음에는 제 작업스타일이 단순히 인물을 관찰하고 그 모습을 그리는 거라 생각했는데, ‘보이는 것’ 보다 1 Read more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여성들의 ‘봄’을 위하여, 봄알람 -2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여성들의 ‘봄’을 위하여, 봄알람 -2

17.08.03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여성들의 ‘봄’을 위하여, 봄알람 -1에서 이어집니다.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 <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 <메갈리아의 반란>   봄알람이 생긴지 1년 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3권의 책을 출판했다. 빠른 기획력과 행동력이 눈에 띄는데, 빠르게 작업할 수 있던 원동력이 있다면.  혜윤: 사실 따지고 보면 3권 모두 2016년 내에 출판을 해서, 6개월에 3권을 출판한 셈이에요. 정말 엄청난 속도죠. 그런데 생각해보면 디자이너도 그렇고, 편집자도 그렇고, 작가도 그렇고, 모두 프로였기에 업무분담이 잘 이루어져서 가능했던 것 같아요.   텀블벅 프로젝트 실행 시 ‘시의성(트렌드)’가 중요한지, 아니면 ‘연대(공감)’이 중요한지, ‘행동력’이 중요한지 궁금하다. 혜윤: 독립출판의 0 Read more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여성들의 ‘봄’을 위하여, 봄알람 -1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여성들의 ‘봄’을 위하여, 봄알람 -1

17.08.03 ‘여자나이는 크리스마스케이크야~’,‘너 김치녀니~?ㅎ’라는 고구마 백 개는 목에 걸린 것 같은 표현은 불과 몇 년 전만해도 널리 쓰이던 말이었다. 이런 표현들에 마주할 때면 전투태세로 반박을 가하지만, 이내 ‘넌 여자가 왜이리 드세?’라는 또 다른 고구마의 등장으로 전의를 상실하곤 했다. 나는 과연 여성혐오가 만연한 사회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를 진지하게 고민할 찰나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입이 트이는 페미니즘)>를 만났다. <입트페>는 말했다. “여러분! 설득하지도, 이해시키려고도 하지 마세요! 대화할 가치가 있는 사람과 대화하라고요!”   봄알람(baume al’am)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입이 트이는 페미니즘)>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정혜윤(이하 혜윤): 안녕하세요! <봄알람>은 2016년 5월 17일에 발생한 강남역 여 0 Read more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히읗(ㅎ)의 재탄생, 히쩌미 피플

[전지적 작가 시점] 히읗(ㅎ)의 재탄생, 히쩌미

17.07.12 <전지적 작가 시점>은 꾸준히 작업하는 작가를 선정해 그의 ‘작품’을 인터뷰하는 자리입니다. 그동안 작가가 어떤 의도로 이런 그림이 그렸는지, 무슨 생각으로 이런 표현을 했는지 궁금하셨죠? <전지적 작가 시점>을 통해 작품 중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히쩌미(이혜빈)   히쩌미는 특정 자아를 가진 독립적인 인물인가, 아니면 일정한 특징을 공유하는 캐릭터 인가. 평소에 한글로 구성된 캐릭터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히쩌미’는 이모티콘 ‘(ㅎ.ㅎ)’의 모양에서 영감을 받았는데요, 문자 그대로 우리말 자음인 ‘히읗(ㅎ)’이 들어간 얼굴의 캐릭터예요.   히쩌미   어쩐지 ‘면’으로 구성된 인물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특히 인물의 턱과 목이 뭉툭한 느낌이 무척이나 귀여운데. 긴 입시시절을 마치고나니 주변에 자 0 Read more
피플 [인터뷰] 별 것 아닌 위로, 김나훔 피플

[인터뷰] 별 것 아닌 위로, 김나훔

17.07.07 빛바랜 톤과 밤톨머리의 사내, 단번에 의도가 파악되는 메시지는 일러스트레이터 김나훔의 작업적 특징이다. 작품을 보다 갑자기 웃음이 터지거나 "맞아 맞아, 나도 그런적 있어!"하는 감상들은 그의 작업을 보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평가다. 일상에서 마주하는 광경을 특별하게 만드는 그의 작업을 보며 진정한 ‘위로’에 대해 생각해본다. 어쩌면 위로는 그리 특별한 게 아닐수도, 그저 나와 비슷한 하루를 보내는 이의 모습을 보며 ‘사람들 사는 거 다 똑같구나’하고 생각하게 만드는 건 아닐까. 그런 맥락이라면 김나훔은 ‘위로자’라는 제 이름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었다.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한다. 저는 그림이랑 글자를 작업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김나훔’이라고 합니다.   이름이 특이하다. ‘나훔’이라는 이름의 뜻이 궁금한데. ‘나훔’이라는 0 Read more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욕실생활의 활력, 이쿠나(ITKUNA) 피플

[디자인 스튜디오의 일일] 욕실생활의 활력, 이쿠나(ITKUNA)

17.06.29 <디자인 스튜디오 일일>은 꾸준히 작업하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선정해 그들의 일상과 작업에 대해 이야기하는 자리입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자기만의 색(色)을 구축해가는 이들의 작업에 귀기울여 보세요.    이쿠나(ITKUNA)   타월브랜드 이쿠나의 이혜리, 이민진 대표   ‘이쿠나’라고 해서 처음엔 일본 브랜드인 줄 알았다. 그런데 ‘있구나’를 독음표기한 거라니 신선하다. 몇몇 분들께서 ‘이쿠나’가 일본어인줄 알았다고 하시더라고요. 특별히 다른 후보가 있었던 건 아니지만, 한글이면서도 영어로 표기하기 쉽고, 어느나라 사람이든 쉽게 발음할 수 있는 이름을 짓고 싶었어요. ‘이쿠나’의 유래에 대해 설명하자면, 처음부터 타겟을 ‘타월’로 잡은 건 아니에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여러 가지 물건을 만들고 싶어서 내가 갖고 싶었던 물건이 ‘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