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Features  /  REVIEW

[전시 리뷰] 에비뉴엘 아트홀, 주재범 <PICK X CELL>展

19.08.22 0

 

롯데 에비뉴엘 아트홀에서 픽셀 아티스트 주재범의  <PICK X CELL>展이 2019년 8월 25일까지 진행된다. 주재범은 세상을 이루는 최소 단위를 '픽셀'로 보고 작업을 이어간다. 그는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세계를 픽셀화하여 디지털 세상으로 변환하여 표현한다. 이러한 작업은 되레 현실과 그래픽의 접점을 만들어 흥미로움을 자아낸다. 때문에 그의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마치 어릴적에 즐겨하던 게임 속 한장면에 들어와 있는 기분이다. 그리고 그가 픽셀로 표현하는 현실은 사물과 장소, 사람, 예술 등 분야를 가리지 않는다. 그저 우리가 살아 숨쉬며 마주하는 모든 현실세계와 이를 아우르는 모든 것이 작가의 손을 거쳐 독창적인 세상으로 탄생하는 것이다.

 

 

전시의 첫 구간인 'CELLS on LIFE'는 다양한 예술분야를 삶의 세포(Cell)로 재치있게 선보인다. 해당 섹션은 삶을 가공하여 다양한 인간군상을 표현하는 애니메이션과 명화, 영화가 작가를 통해 픽셀로 재구성되어 정교한 현실에서 벗어난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곳에는 평소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각종 애니메이션과 명화, 영화 포스터가 전시되어 있다. 때문에 원본 데이터와 작가의 작업을 비교하여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각종 명화를 재해석한 공간을 빠져나오면 픽셀로 세상을 표현한 'CELLS in WORLD'가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해당 섹션 역시 세상을 구성하는 최소단위를 픽셀(Pixel)로 보고, 해당 픽셀이 화면 밖으로 나와 현실 세상의 세포가 된 것을 표현한다. 이 작업에는 사람과 사람이 만들어내는 여러 갈래의 삶이 한데 엉겨 도시가 되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이 됨을 나타낸다. 우리는 이를 통해 디지털 세상 속에서 우리의 존재를 확인하게 한다.

 

 

한편, 전시장 한켠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초상화로 가득채워진 벽면을 만날 수 있다. 사람은 약 40조 개의 세포(Cell)로 이루어진 유기체이자 세상을 움직이는 작은 세포다. 여기에는 작가가 영감을 받았던, 즐겨 보았던그리고 직접 만났던 100여명의 사람이 픽셀 초상화로 등장한다. 이렇듯 픽셀화된 유기체는 현실과 디지털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관람객으로 하여금 감각적 신기를 경험토록 한다. 

 

 

또한 전시장 중앙에는 주재범 작가가 관람객을 대상으로 초상화를 그려주는 이벤트와 관람객이 직접 픽셀 아트를 할 수 있는 체험존이 마련되어 있다. 네모로 가득한 <PICK X CELL>展에서 최소의 단위로 구성된 나의 세계를 반추할 수 있길 바란다. 


전시기간 2019년 8월 2일 – 2019년 8월 25일 
전시시간 매일 AM 10:30 - PM 8:00 (*금/토/일은 PM 8:30까지)
오프닝 2019년 8월 2일 저녁 6시
관람료 무료 
장소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아트홀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 300)
문의 에비뉴엘 아트홀 / 02-3213-2606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