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Features  /  Feature

더위를 식혀줄 전시

21.08.01 0

밤낮없이 지속되는 더위로 몸과 마음이 지치는 때다. 하지만 2년 전 세계를 침범한 바이러스로 예전과 달리 해외여행도, 바캉스도 쉽지 않은 시기다. 그만큼 사람들은 실내에 머무르며 최소한의 접촉으로 각자의 방식에 따라 지난한 여름을 버티고 있다. 하지만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휴가 방법이 있다. 바로 ‘문화생활’이다. 그만큼 전시와 공연, 책 등의 다양한 콘텐츠는 우리 일상에 익숙한 사물과 주제를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게 하는 매력이 있다. 그럼, 다양한 소재를 주제로 일상을 다루는 전시를 만나보자.

 

1. 문화역서울284, <익숙한 미래: 공공디자인이 추구하는 가치>展

 

 

문화역서울284에서 2021년 6월 30일부터 8월 29일까지 <익숙한 미래: 공공디자인이 추구하는 가치>展이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공공디자인이 만드는 우리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까?”를 주제로 다루며, 전시 입구에 들어서면 당신은 도시의 주인공이 된다. 문화역서울284에 펼쳐진 도시에는 놀이터, 거리, 공원, 학교, 골목길, 지하철이라는 6개의 공간이 있다. 공간에 따라 당신은 6개의 캐릭터가 된다. 그리고 각각의 캐릭터로서 전시를 즐기는 동안 일상에 녹아있는 공공디자인을 접하게 될 것이다. 이번 전시는 6가지 일상 속 공공가치를 찾아가는 여행으로 관객이 도시의 주인이 되어 공공의 가치란 무엇인가를 체감하게 된다. 전시를 통해 공공디자인의 다양한 모습을 접해보길 바란다. 전시후기 관람하기



전시기간 2021년 6월 30일 – 2021년 8월 29일  
운영시간 AM 10:00 - PM 7:00 (*월요일, 설날 당일 휴관)
관람료 무료
장소 문화역서울284 (서울특별시 중구 통일로1)
문의 문화역서울284 / 02-3407-3500


2.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한국미술 어제와 오늘>展

 

 

국립현대미수관 덕수궁에서 2021년 7월 8일부터 2021년 10월 10일까지 <한국 미술 어제와 오늘>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문화재와 근현대 미술품을 한자리에서 감상, 비교하여 동시대 안에서 생동하는 과거와 현재의 한국 미를 총체적으로 조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를 위해 선구적으로 한국의 미에 대해 언급해던 고유섭, 최순우, 김용준 등의 한국미론에 기반하여 한국의 문화재를 특정짓는 열 개의 테마를 선정한 뒤 한국 근현대 미술에 미친 영향과 의미는 무엇인지 살펴본다.

 

마케팅V 지옥도, 오윤, 1981, 개인소장,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전시는 19세기까지의 미술과 20세기 미술의 관계성을 '성스럽고 숭고하다', '맑고 바르며 우아하다', '대중적이고 통속적이다', '조화로움으로 통일에 이르다'라는 네 가지 키워드로 살펴본다.
이 네 가지 키워드들은 동아시아 미학의 핵심으로 작동하며, 근현대 미술가들이 전통을 인식하는데 이정표 역할을 해왔다. 이번 전시를 통해 시간을 초월한 작품들과 역동적인 만남을 짓고 서로의 '관계성'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되길바란다.

전시기간 2021년 7월 8일 – 2021년 10월 10일   
관람시간 AM 10:00 - PM 7:00 (*월요일 휴관) 
관람료 무료 (*덕수궁 입장료  별도)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99)
문의 국립현대미술관

 

3. 에브리데이몬데이, 무나씨 <모호>展

 

 

에브리데이몬데이에서 2021년 6월 26일부터 8월 22일까지 무나씨의 <모호>展이 개최된다. "건강하고 유쾌한, 그러면서도 단단하고 견고한 관계는 어떻게 이루어지는 것 일까요" 이번 전시는 무나씨의 질문을 토대로 작됐다. 타인과 나를 넘나들며 부유하는 질문들에 대답 대신 또 다시 질문을 하는 작가의 고요한 물음들은 집요하게 느껴지기보단 마치 수행자의 모습과 닮아있다. 이런 꾸준함으로 자신만의 작업 세계를 구축해온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사색의 시선이 담긴 작품들을 선보이며, ‘나’라는 실체에 새로운 자극을 주게된다.



이미지 출처: 에브리데이몬데이

 

‘모호성’은 그 의미를 한가지로 정의내릴 수 없기에 미지의 영역이다. 어중간하게 타인과 나를 구분 지을 수 있으며, 때로는 혼재되어 추상적으로 표현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작품 속 불분명한 화면은 ‘나’이기도 하며, ‘타인’ 혹은 내면의 개념들로 해석 되는데, 이런 모호한 형상들로 인해 작가는 본래 관계의 정의를 무너트리며 나아가 각자의 ‘자아’를 들여다보게 만든다. 이를 표현하는 작가의 영역 확장의 방식은 자신의 관념을 표현하되 보는 이들로 하여금 답을 강요하지 않고 다양한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낸다. 요즘처럼 누군가와 만나는게 어려워진 요즘, 이번 전시를 통해 잠시 세상의 소음을 걷어내고 작품과 그 공간에 머물며 나와 타인의 적절한 거리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볼 수 있기를 바란다.

전시기간 2021년 6월 26일 - 2021년 8월 22일 
운영시간 PM 12:00 - PM 08:00
관람료 무료
장소 에브리데이몬데이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48길 14)
문의 에브리데이몬데이

 

4. 그라운드시소 서촌, 요시고 <따뜻한 휴일의 기록>展

 

 

2021년 6월 23일부터 2021년 12월 5일까지 그라운드시소 서촌에서 요시고의 개인전 <따뜻한 휴일의 기록>展이 개최된다. 요시고의 국내 전시는 처음으로, '따듯한 휴일의 기록'이 전시 주제인 만큼 푸른 지중해를 둘러싼 유럽의 휴양지부터 마이애미, 두바이, 부다페스트 등 세계 여러 여행지를 기록한 350여점의 사진들을 건축, 다큐, 풍경 세 가지 섹션으로 구분하여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사진이 품고 있는 따듯한 온도를 느끼며 펜데믹이 가져다 준 피로와 갈등을 해소하고 또 다른 내일을 향한 기대와 안정이 쌓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전시기간 2021년 6월 26일 - 2021년 8월 22일 
운영시간 AM 10:00 - PM 07:00
관람료 15,000원/성인, 12,000원/아동·청소년
장소 그라운드시소 서촌 (서울시 종로구 통의통 자하문로6길 18)
문의 그라운드시소 서촌

 

5.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2021년 7월 21일부터 2022년 3월 13일까지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展이 개최된다. 이번 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들의 기증은 미술사적 가치와 규모가 가히 '세기의 기증'으로 불리울만 하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의 질과 양을 비약적으로 도약시키고 국민들과 함께 향유하도록 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는 매우 크다. 기증작품 1,488점은 근현대미술사를 아우르는 작품들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의 많은 자리를 메꾸어줄 것이다. 20세기 초 희귀하고 주요한 한국작품부터 국외작품에 이르는 이번 컬렉션은 시대별, 부문별, 지역별 다양성을 특징으로 하고 있어 소장가의 미술에 대한 애정과 사명감을 짐작할 수 있다. 이건희 컬레션은 국내작품 1,369점 국외작품 119점이다. 본 전시는 이건희 컬렉션에서 주를 이루는 20세기 초반에서 중반까지 한국 근현대 작품 중심으로 50여점의 대표작품을 선정하였다.

 

전시기간 2021년 7월 21일 – 2023년 3월 13일   
관람시간 AM 10:00 - PM 6:00 (*휴관일: 설날)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30)
문의 국립현대미술관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