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Features  /  Feature

문자계의 뉴트로, 손글씨 쓰기

19.10.11 0

<꺽다리 기사와 땅딸보 기사> 조경현(12세)
스테들러 트리플러스 화인라이너

<배려> 이라희(12세), 퍼버카스텔 에콘 0.5


모든 게 디지털 미디어로 이루어지는 현대사회에서 '손글씨'가 주는 아늑함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따듯하다. 뉴미디어가 등장하면서 미래 학자들은 '종이책'의 전멸이나 모든 매체가 이미지화 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여전히 아날로그 특유의 감성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그중에서 몇 년 전부터 불기 시작한 '레트로' 열풍이나 '뉴트로 감성‘이 대표적인 사례로 볼 수 있다. 이 중에서 '뉴트로’는 아날로그 감성을 신기술로 해석했다는데서 더 의미가 있다. 그리고 '뉴트로'의 대표적인 예로 손글씨 폰트를 들 수 있는데, 현재 다방면에서 '손글씨'를 살리기 위한 캠페인이 열리고 있다.


<사평역> 최다연(19세), 파이롯트 젤잉크 볼펜 0.3

 

<오늘은 이만 좀 쉴게요> 기나영(17세), 제브라 에스피나 샤프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진해준(16세), 시그노 노크식 0.28

 

교보문고 <손글쓰기 문화 확산 캠페인>은 디지털시대에 따른 부작용의 해법으로 아날로그 소통의 가장 대표적인 방식인 손으로 글을 써보는 경험을 통해 보다 풍부한 감성과 생각의 여유를 갖도록 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하는 사회 공익 캠페인입니다.



교보문고에서는 <2019 손글쓰기 문화 확산 캠페인>을 통해 손글씨의 위상을 고취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또한 과거에서 부터 꾸준한 <교보 손글씨 대회> 개최를 통해 대중들의 손글씨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이미 문자의 과학성뿐만 아니라 조형적이고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도 각광을 받고 있는 한글은, 이러한 폰트 사업을 통해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미 한글은 문자 이상의 조형적인 가치를 지니는 하나의 이미지로 통용되기 때문에 이를 활용한 기업의 움직임도 가히 살펴볼만 하다.

 

<독립선언서> 최재선(33세), 빅 라운드 스틱 미디엄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 최유정(20세), 모나미 프러스펜 3000

 

<아침의 피아노> 양혜정(36세) 유니 스타일핏 0.28

 

교보손글쓰기대회는 디지털 소통이 일상적인 시대에 손으로 직접 글을 쓰고 느껴보는 아날로그적 경험을 통해 풍요로운 삶의 여유와 의미를 찾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5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5회째를 맞은 올해 대회에는 총 6298명이 응모해 지난해보다 약 11% 증가했다.

올해 손글쓰기 대회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책은 김수현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이며, 뒤이어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가 차지했다. 인용 작가로는 1위에 나태주 시인, 2위에 윤동주 시인, 3위에 애니메이션캐릭터 ‘곰돌이 푸’가 차지했다. 출처: <문학뉴스>

 

 

 

 

 

교보문고 <손글씨 대회>는 아동부문, 청소년 부문, 성인부문 총 3가지 섹션으로 나뉘어 으뜸상, 버금상, 돋움상을 수여한다. 대회는 과거의 수상내역과 마찬가지로 수상자가 사용한 펜의 정보와 필사한 책의 정보를 게재한다. 그리고 그 중에서 가장 많이 필사한 수상자들의 저서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점은 수상자들이 해당 저서를 필사한 이유를 코멘트를 통해 알 수 있고, 효과적인 방식으로 책의 메시지가 전달된다는 점이다. 수상작들의 면모를 살펴보다 보면 연령대별로 출품작이 나눠져 있지만 정작 ‘글씨체에는 나이가 없다’는 점도 흥미롭게 다가온다. 올해로써 573돌을 맞이한 한글날을 기념하면서 마음 한 켠이 따듯해질 손글씨를 감상해보길 바란다.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