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터스톡이 선정한 ‘올해의 색’

20.05.26 0

shutter stock 2020 컬러 트렌드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사진을 다루는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접해봤을 웹사이트가 있다. 사진과 콘텐츠, 이와 관련한 도구를 제공하는 IT서비스 기업인 <셔터스톡(SHUTTER STOCK)>이다. 물론, 전 세계의 색상에 공통된 이름을 붙이는 <팬톤(pantone)>도 매년 올해의 색을 선정하지만, 셔터스톡 역시 매해 소비자들이 다운로드한 데이터를 분석해 ‘인기 있는 컬러’를 확인한다. <셔터스톡>은 전 세계 190만 명의 고객을 유치하는데, 이 중에는 자신만의 캠페인과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디자이너와 마케터, 크리에이터 및 블로그를 포함한다. 때문에 이들의 다운로드 히스토리를 통해 유의미한 통계 데이터를 내는 건, 앞으로의 트렌드를 유추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2019 셔터 스톡 컬러 트랜드

 

그리고 2019년 12월, <셔터스톡>은 2020의 트렌드 컬러로 3가지 색을 선정했다. 러시 라바(Lush Lava)와 아쿠아 민트(Aqua Menthe), 팬텀 블루(Phantom Blue)가 그 주인공이다. 이 중에는 다소 낯선 색상의 컬러명도, 그렇지 않은 컬러명도 있다. 특히 ‘팬텀 블루’는 <팬텀>이 선정한 2020 올해 컬러 ‘네이비’와 직관적으로 일치하는 인상이다.

 

1. 러시라바(Lush Lava)


[#FF4500] 강렬하며 불같은 주황색은 빠르게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드러지게 따듯한 컬러로서 기업이 자사 브랜드에 관심을 유도하도록 돕는다.

 

2. 아쿠아 민트(Aqua Menthe)

 

[#7FFFD4] 청록색이 감도는 선명한 민트컬러로 유쾌하고 현대적이며 외향적인 브랜드 개성을 전달하기에 적합하다.

 

3. 팬텀 블루(Phantom Blue)

[#191970] 드라마틱한 밤하늘과 유사한 짙은 네이비 컬러로 전문적이고 성숙한 브랜드의 룩앤필을 전달하기에 이상적이다.

 

컬러명칭만 봤을 때 다소 낯 설기도 하지만, 예시로 주어지는 장면들은 그리 낯선 인상이 아니다. 올해의 컬러로 선정된 색상들은 다소 채도가 높은 ‘눈에 띄는 컬러’다. 이는 2019년에 많은 사랑을 받았던 네온컬러에서 그 트렌드를 기반 하는 듯하다. 이러한 흐름에 비추어 셔터스톡 관계자는 2020년에 ‘맥시멀리즘’과 ‘채도 높은 색상’을 지향하는 트렌드가 디자인 업계를 이끌 것으로 예상했다. 보다 흥미로운 지점은 <셔터스톡>이 단순히 2020년 컬러를 선정한 것뿐만 아니라 전 세계 24개국에서 인기 있는 컬러를 분석한 것이다. 그리고 전년대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한민국은 ‘미디어 스프링 그린’ 컬러가 많은 사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색


“시각적으로 가득 찬 미디어 및 광고업계에서 사람들의 눈에 띈다는 것은 브랜드에 있어 그 자체로서 하나의 예술 작품이자 도전과제다. 컬러는 브랜드가 효과적이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고객의 관심을 끄는 강력한 도구다. …(중략)… 우리가 분석한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은 2019년에 많은 사랑을 받은 에너지 넘치는 네온컬러로부터 더욱 세련된 방식으로 관심을 유도할 수 있는 우아하고 강렬한 짙은 컬러로 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2020년의 상반기도 어느새 훌쩍 지나간 지금, 전례 없는 펜데믹 사태로 전 세계가 혼란스럽다. 이러한 와중에 선정된 ‘올해의 컬러’는 어떤 영향을 미치고 어떤 영향을 받았을까. 문득 올해 말에 선정될 내년의 컬러가 더욱 기대된다.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