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관력 있는 ‘스벅 현대 카드’

20.11.25 0

 

최근 <배달의 민족>과 협업하여 신용카드를 출시했던 현대카드가 이번에는 스타벅스와 손을 맞잡았다. 티비 광고에는 청량한 목소리의 아이유가 <해변으로 가요>를 부르기 시작했다. (‘별’하면 떠오르는 직관적인 노래 중 하나다) 스타벅스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별’은 소비자가 커피를 구매할 때마다 스타벅스가 제공하는 스탬프 시스템이다. 이 별을 꾸준히 모아 일정 정도 이상이 되면, 소비자는 자신이 원하는 무료 음료 서비스를 받거나 보다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단계로 승급한다. 마치 어렸을 적 부모님이나 선생님으로부터 받은 ‘칭찬 스티커’처럼, 스타벅스 애용자에게 ‘별’은 긍정 강화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스타벅스 x 현대카드 콜라보, 출처: <현대카드>

 

스타벅스는 커피 업계에서 유독 매니아가 많은 브랜드이자 관련 업계 트렌드를 주도하는 브랜드이다. 때문에 매 분기마다 출시하는 굿즈를 수집하는 사람들이 즐비할 뿐만 아니라 원가 이상의 중고거래가 성행할 만큼 소비자의 반응이 뜨겁다. 또한, 연말마다 실시하는 <2020 크리스마스 e-프리퀀시>는 상품으로 제공하는 다이어리가 소비자들의 목표의식을 자극해 소비를 부추기기도 한다. (물론 스타벅스는 시즌 한정 메뉴를 구매해야 적립이 되는 퀘스트를 제공해서 신제품의 매출도 향상시키고 있다) 때문에 이러한 매니아층이 공고한 브랜드에서 이들을 타겟으로 한 카드 출시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벌써부터 사람들은 ‘현대 스타벅스’ 카드에 흥미를 보이기 시작했고, 각종 sns에서 카드사 혜택을 공유하기 시작했다.

 

스타벅스 x 현대카드 콜라보, 출처: <현대카드>

 

가장 흥미로운 지점은 역시 디자인이다. 다른 카드사에 비해 ‘디자인의 중요성’과 그 가치를 중시하는 현대카드이기에 ‘스타벅스’의 브랜드 정체성을 어떻게 해석했는지 소비자의 궁금증을 자극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카드는 스타벅스의 상징인 ‘세이렌’을 전면으로 하는 디자인을 선보였다. 또한 스타벅스 브랜드의 메인 컬러인 '그린'과 '브라운'을 중심으로 한 디자인은 깔끔한 인상을 제시한다. 물론 소비자는 자신이 원하는 컨셉의 카드 디자인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고, 그에 따른 이용 혜택 역시 누릴 수 있다. 다른 카드와 차별화 된 점은 스타벅스 맞춤 카드답게 품목이 무엇이든 3만원 이상의 결제액에 별 1개를 증정하는 혜택을 제공 하는 것이다.

 

 

바야흐로 브랜드와 카드의 협업이 어떻게 해석될지 기대되는 시대다. 먹보의 민족 답게 현대카드는 ‘배달의 민족’과 ‘스타벅스’와 손을 잡았지만, 앞으로 또 어떤 브랜드와 협업하여 사회의 시류를 반영할지 기대된다.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