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Features  /  Feature

새해를 맞이하는 전시

22.01.17 0

반복되는 일상 속에 흥미를 더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무언가를 배우거나 탐닉하는 일일 것이다. 때문에 사람들은 새해가 시작되면 무언가를 배우거나 읽으려고 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코로나 이전 만큼은 아니어도 몇몇의 사람들과 함께하며 쉽게 성취할 수 있는 것은 전시 관람이다. 당신의 새로운 한해를 맞이할 몇 개의 전시를 소개한다.

 

1. 에브리데이몬데이, SALLY KINDBERG <DREAM PALACE>展

 

에브리데이몬데이에서 2022년 1월 15일부터 3월 6일까지 SALLY KINDBERG <DREAM PALACE>展을 개최한다. 회화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큰 힘을 지니고 있다. 작가의 생각과 경험이 켜켜이 녹아 사유하고 있는 작품은 관객의 시선을 마주하고 교묘히 작가의 세계로 해석한다.

 

Under Pressure, 95x110 cm, Oil on canvas, 2021, Sally Kindberg

 

Vat Free, 55x40 cm, Oil on canvas, 2021, Sally Kindberg

 

Sally Kindberg 작가가 말하는 꿈의 궁전은 자유와 사생활이 보장된 고급 호텔과 같다. 일 하면서 운동을 하는 사람, 머리를 자르는 사람, 명상을 하는 사람 등 예측할 수 없이 온 마음과 몸을 맡긴 채 각기 자신만의 하루를 보내고 있을 호텔 속 사람들. 작가는 이 일상 속 환상적인 면을 들추어 1차원과 3차원의 대비를 이루어내고 유기적인 방식으로 표현해 작업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가 선보이는 은밀한 공간을 마음껏 누려보길 바란다.

전시기간 2022년 1월 15일 - 2022년 3월 6일 
운영시간 PM 12:00 - PM 08:00
관람료 무료
장소 에브리데이몬데이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48길 14)
문의 에브리데이몬데이

 

2. 국립중앙박물관, 호랑이 그림 

 

 

한국을 대표하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22년 호랑이해를 맞이하여 2021년 12월 29일부터 2022년 5월 1일까지 호랑이 그림을 전시한다. 옛 사람들은 줄무늬범과 표범을 모두 호랑이로 불렀다. 호랑이는 ‘나쁜 기운을 물리치는 영험한 존재’로 여겨졌는데, 새해가 되면 집집마다 호랑이 그림을 문 밖에 붙여놓았다. 그림 속 호랑이들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하며,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받으시기 바란다. 

 

붉은 옷을 입은 한 산신의 옆에 커다란 호랑이가 엎드려 있습니다. 호랑이는 눈자위가 새빨갛고, 눈동자는 또렷해 매우 무섭게 느껴집니다. 반면 뾰족한 이빨과 날선 발톱이 보이지 않는데 이는 산신의 힘에 복종한 상황을 표현한 것으로 보입니다.

 

호랑이와 까치 그림은 기쁜 소식을 전해주고 나쁜 기운을 물리친다고 여겨 민간에서 유행하였습니다. 이 그림의 호랑이는 새빨간 입술과 뾰족한 이빨을 드러내고 있지만, 익살스러
운 표정으로 친근함을 느끼게 합니다.


 

전시기간 2021년 12월 29일 - 2022년 5월 1일 
전시시간 화~금 AM10:00 - PM 6:00 (*월요일 휴관)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문의 국립중앙박물관 / 02-2077-9000

 

3. 국제갤러리, 루이스 부르주아 <유칼립투스의 향기>展

 

 

국제갤러리에서 2021년 12월 16일부터 2022년 1월 30일까지  프랑스 태생의 미국작가이자 현대미술의 거장 루이스 부르주아 Louise Bourgeois의 개인전 <유칼립투스의 향기 The Smell of Eucalyptus>를 개최한다. 조각 및 평면 작품을 아우르는 이번 전시는 2012년에 이어 10여 년 만에 국제갤러리에서 열리는 부르주아의 여섯 번째 개인전이다.


Etching, gouache, watercolor, pencil, ink, colored pencil, and fabric on paper, LEAVES (#4), 2006, 151.8 x 49.5 cm

지난 2010년 99세를 일기로 타계한 부르주아는 전 생애 동안 예술적 실험과 도전을 거듭해왔으며, 현재 활동하는 미술가들에게 지대한 영감을 주는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로 꼽힌다. 작가는 다양한 재료를 넘나드는 작업을 통해 기존 미술의 형태적, 개념적 한계는 물론 초현실주의와 모더니즘 등의 주류 미술사조를 초월하는 사적이고도 독창적인 언어를 끊임없이 연구, 구축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유년 시절의 상처를 자신만의 방법으로 극복한 작가의 세계를 만나보길 바란다. 

 

전시기간 2021년 12월 16일 - 2022년 1월 30일 
운영시간 AM 10:00 - PM 6:00
관람료 무료 
장소 국제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54)
문의 국제갤러리 / 02-735-8449

 

4. 국립한글박물관 <이내말삼 드러보소, 내방가사>展

 


국립민속박물관에서 2021년 12월 23일부터 2022년 4월 10일까지 <이내말삼 드러보소, 내방가사>展을 개최한다. 내방가사에는 여성들이 살아온 실제 삶의 모습이 솔직하고 소박하게 표현돼 있다. 내방가사의 꾸밈없는 진솔한 내용은 동시대를 사는 여성들에게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를 베껴 쓰거나 고쳐 쓰는 방식으로 널리 퍼져 나갔다. 가사의 4음보 운율에 자신의 삶을 성찰하는 목소리를 싣기도 하고, 변화된 세상을 바라보는 자신만의 목소리를 담아 가족과 세상에 전하려고 했다.

* 내방가사란?

가사는 4음보의 운율로 시조와 다르게 무한히 길어질 수 있다. 4음보 이외에는 별다른 형식적 규칙이 없기 때문에, 한글을 아는 여성들은 쉽게 가사 창작을 할 수 있었다. 여성들이 창작한 가사를 내방가사 또는 규방가사라고 부른다. 특히 영남 지방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며, 당대의 여성들의 삶과 문화가 그대로 녹아 있어 여성기록사적 가치도 크다. 남성들은 한자를 섞어서 가사를 기록하였으며 여성들은 한글로 줄글의 형태로 가사를 적었다.

 

조선 후기부터 창작되기 시작한 내방가사는 근대 시기에 그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가장 활발하게 향유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후기부터 현재까지 창작되고 향유되는 내방가사를 조망하여, ‘이내말씀 들어보소’라고 외치며 여성들이 이끌어 냈던 소통과 공감의 가치를 소개하려고 한다. 1부 ‘내방안에서’는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펼쳐지는 여성들의 희로애락을 선보입니다. 2부 ‘세상 밖으로’는 근대와 식민지라는 격동의 시대에 직면한 여성들의 삶과 생각을 마주할 수 있습니다. 3부 ‘소망을 담아’는 가족이 잘되길 기원하는 여성의 마음과, 오늘날에도 변함없이 이어지고 있는 내방가사를 소개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여성들이 들려주는 삶의 노래를 듣고, 여성들과 소통하고, 그녀들의 삶에 공감해 보는 시간을 갖길 기대한다.


전시기간 2021년 12월 23일 – 2022년 4월 10일
관람시간 AM 9:00 - PM 6:00 (*토요일은 PM 9:00까지 운영)  
관람료 무료
장소 국립한글박물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9)
문의 국립한글박물관 / 02-2124-6200

 

5. DDP <살바도르 달리: Imagination and Reality>展

 

2021년 11월 27일부터 2022년 3월 20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살바도르 달리의 <Imagination and Reality>展이 진행된다. 살바도르 달리의 회화와 삽화, 설치작품, 영상, 상업광고 등의 걸작 총 140여 점을 소개하며 다방면으로 천재적이었던 달리의 예술성을 조명한다.

 

살바도르 달리 재단과 협업을 통해 기획된 이번 전시는 스페인 피게레스에 위치한 달리 미술관을 중심으로 미국 플로리다의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 마드리드의 레이나 소피아 국립미술관 컬렉션으로 구성된다. 유화와 삽화 외 설치작품, 사진과 다큐멘터리, 영화 및 애니메이션 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시기별 작품 특성을 조명하고 달리의 독특한 세계관과 놀라운 영향력을 새롭게 추적해간다.


전시기간 2021년 11월 27일 – 2022년 3월 20일  
관람시간 AM 10:00 - PM 6:00 (*매주 월요일 휴관)
티켓가격 웹사이트 참조
장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배움터 3층 DDP기록관
문의 DDP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