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잉여시간을 꾸리는 여자들 Feature

잉여시간을 꾸리는 여자들

20.09.15 몇 주 전, 노인을 정의하는 나이가 70세로 상향조정 될 것이라는 기사를 접한 적이 있다. <관련 기사> 생각해보면 과거 선조들이 ‘돌’과 ‘환갑’을 축하했던 이유는 그만큼 여러 가지 이유들로 생을 일찍 마감하는 경우가 많아서였다고 한다. 그런 맥락에서 의료기술의 발전과 위생관념의 변화, 여러 사회문화적 인식의 진보는 인류의 평균수명뿐만 아니라 ‘노인’이라는 개념 역시 뒤바꿔 놓았다. 사실 요즘 소셜 미디어만 봐도 단순히 외관만으로 누군가의 나이를 예측하기란 쉽지 않다.   A conversation with Thomas L. Friedman, 출처: https://www.brookings.edu   그만큼 신기술의 발전도 놀랍다. 국제분야 칼럼니스트 <늦어서 고마워(Thank You for Being Late)>의 저자 ‘토머스 프리드먼(Thomas L. Fr 0 Read more
Features 집 안에서 즐기는 법 Feature

집 안에서 즐기는 법

20.09.09 한 때 집콕 챌린지 대란이었던 달고나 커피, 출처: <픽사베이>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을 삼가면서 자연스레 집안에서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많아졌다. 올 상반기에 발생한 이단 내 집단 감염사태에는 ‘달고나 커피’ 같은 불필요한 육체적 노동(?)을 불사르며 집에 있는 시간을 즐기던 사람들도 많았는데, 지금의 확산세는 이전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다. 그간 ‘소처럼 일만 하던 한국인’이라는 관용어에 걸맞게 비가 와도 눈이 와도, 태풍이 몰아쳐도 한국 직장인들은 지옥철을 타고 출근을 해댔다. 그러나 ‘코로나 19’라는 예상치 못한 전염병 출현에 전례 없이 ‘아프면 휴가내기’, ’가능하면 재택근무 하기‘같은 들어만 봤지 실현가능할까 싶었던 허상을 (드디어) 실현한 것이다.   장성군의 '일반국민 예방수칙', 출처: <장성군 공식블로그> 0 Read more
Features 비스포크 디자인 Feature

비스포크 디자인

20.09.07 빨강, 파랑, 노랑의 구성   빨강, 노랑, 파랑, 검정이 있는 구성, 출처: <네이버>   혹자는 몬드리안의 작품이 생각난다 하고, 혹자는 시간이 흐르면 쉽게 촌스러워질 디자인이라 말한다. 이처럼 같은 디자인을 보고도 산출하는 감상이 다른 건, 비단 예술 영역에만 해당하는 이야기가 아니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비스코프’ 시리즈를 보는 대중들의 반응이 그렇다. 어떤 시각에서는 투박하기만 했던 냉장고를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단순한 디자인으로 승화했다는 점에서 <애플>을 떠올리게도 하고, 그만큼 단순화한 디자인 탓에 유명한 현대예술가 몬드리안을 떠올리게도 한다. 반면 현대미술 작품에 대중들의 왈가왈부가 많은 만큼(ex. 도대체 무슨 그림인지 모르겠다, 저게 왜 예술이냐 등의 반응) ‘저게 왜 예쁘다는 거냐. 인기 있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냉철한 반응도 동시에 존재한다.   iphone, 출처: 0 Read more
Features ‘버리스타’가 되는 일 Feature

‘버리스타’가 되는 일

20.08.27 최근 인상 깊은 광고 하나를 접했다. 광고의 슬로건은 “우리 모두 ‘버리스타가 되자’”는 것. 광고에는 중년의 한 남성이 등장해 커피를 내리는 (것 같은) 작업을 이어간다. 그의 분위기도, 차림새도, 모양새도 분명 ‘바리스타’여서 당연히 커피 광고인줄 알았는데, 두세 번 접해보니 어딘가 이상했다. 처음에는 분명 ‘커피 광고’였는데, 몇 번이고 자세히 들여다보니 커피 광고가 아니었다. 알고 보니 중년남성은 커피를 내리는 ‘바리스타’가 아니라 쓰레기를 잘 버리는 ‘버리스타’였다. 사실 그는 열심히 커피를 추출하고 있던 것이 아니라 열심히 '재활용'을 하고 있던 것이다.     더 놀라운 건 해당 광고가 공익광고였다는 사실이다. 이 신선한 광고의 요지는 2025년이면 없어지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에 대한 경종을 울리는 것. 지금과 같 0 Read more
Features 정체성을 규정하는 ‘색 언어’ Feature

정체성을 규정하는 ‘색 언어’

20.08.11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인 2005년, 유년시절에 쉬이 접하는 크레파스와 색연필의 ‘살색’이 인종차별을 의미하기에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이와 같은 단어 사용이 금지된 일이 있었다. 당시 학생이었던 나는 이러한 접근이 신기하기만 했는데, 기존에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개념에 균열이 간다는 건 ‘평평한 줄만 알았던 지구가 둥글다’것을 깨닫는 것만큼 크나큰 변혁이었다. 그렇게 기존에 숨을 쉬듯 당연하게 ‘살색’으로 쓰이던 색상명이 ‘연주황’ 혹은 ‘살구색’으로 변화했고, 이는 시대의 여러 면모(=다문화 가정의 증가, 외국인 유입증가)를 반영한다는 점에서 꽤나 진보적인 걸음이었다.   human skin color, 출처: pixabay     사회에 내재한 편견이나 혐오 담론은 이와 같이 사람들의 무의식에서 비롯한다. 누군가에 0 Read more
Features <서울 국제 여성 영화제> 포스터 Feature

<서울 국제 여성 영화제> 포스터

20.08.06 Seou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이하 SIWFF, 출처: SIWFF 공식 홈페이지   오는 2020년 9월 10일(목)부터 같은 달 16일까지 총 7일간 상암월드컵 경기장 <메가박스>와 독립영화 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서울국제 여성영화제(Seou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이하 SIWFF)>가 개최된다. 이번 영화제는 올해로 22번째 개최하는 행사로, 1997년을 첫 시작으로 많은 여성들과 영화인의 관심을 받고 있다. 더욱이 최근 몇 년 동안 ‘여성인권’과 ‘여성혐오’에 대한 담론이 다양한 형태로 논의가 되면서, 여성영화제의 개최 소식이 시사하는 의미가 크다. 여성의 시각으로 다양한 여성 이야기를 다룬다는 측면에서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영화제이기에 0 Read more
Features 입술이 보이는 마스크 Feature

입술이 보이는 마스크

20.07.30 이미지 출처: Pixabay 업무상 장애인을 만날 빈도가 높은 내게 어느 초등학생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저렇게 아픈 사람은 처음 봐요” 그 말은 이제 막 기성세대로 진입하고 있는 내게 큰 고민을 주었는데, 어떤 답변을 해주어야 장애인에 대한 무의식적인 편견을 강화하지 않을지 걱정이 되어서였다. 고민 끝에 준 답변은 “네가 아직 어려서 지금 모든 말을 이해할 순 없겠지만, 나중에 어른이 되면 내 말을 이해하게 될 거야”라고 운을 뗀 뒤, 우리 사회에는 아픈 사람들(=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정말 많지만 우리가 이용하는 대다수의 시설이 ‘몸이 아프지 않은 사람들’을 기준으로하기에 그들이 설 자리가 많지 않다는 대답을 해주었다. 아이는 골똘히 내 말을 곱씹은 뒤, 자신이 지금 누리고 있는 편의시설이 장애가 없는 사람들을 기준으로 한다는 사실에 새삼 놀라며 이러한 사실이 시사 하는 바에 대해 이해하는 듯싶었다 0 Read more
Features 사랑을 전하는 인형, 효돌 Feature

사랑을 전하는 인형, 효돌

20.07.28 이미지 출처: unsplash 바야흐로 AI의 시대다. 새삼 시간이 흘렀다고 느끼는 건, 무려 10년전 까지만 해도 ‘반려’라는 단어가 낯설게 다가오던 때가 있었다는 사실이다. 흔히 결혼식에서 평생의 짝이 될 상대에게나 사용했던 ‘반려자’의 ‘반려’가 지금에는 일상 속 곳곳에 스며든 것 같다. 대표적으로 소유의 의미가 강했던 ‘애완동물’이 ‘반려동물’이라는 단어로 변화한데 있다. 취업을 준비하기 위한 <취업 시사상식 사전>에서 해당 단어를 처음 접했을 때, 머리를 망치로 맞은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함께 사는 강아지와 일상생활을 함께하며 정서적 교감을 나눔에도 ‘애완’이라는 단어에는 ‘가까이 두고 가지고 노는 장난감’의 의미가 더욱 강했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언어가 사고를 결정 짓는다는 언어결정론을 지지하는 사람으로서, 0 Read more
Features 유행은 돌고 돈다, 90년대 감성 Feature

유행은 돌고 돈다, 90년대 감성

20.07.23 몇 년 전부터 ‘레트로’와 ‘뉴트로’의 대세가 업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지만, 그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 현재 방영 중인 <놀면 뭐하니>의 이효리, 유재석, 비로 구성된 ‘싹쓰리’의 인기와 그들이 부르는 노래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 역시 마치 보증된 수표처럼 열광적이다. 그런 맥락에서 식품업계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90년대 감성연출’은 이미 낯선 이야기가 아니다. 최근에는 전시업계에서도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전시가 성행 중이다. 그만큼 사람들의 무의식에 내재한 향수를 쉽게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1. 믹스커피, 맥심 이미지 출처: <맥심 모카 골드> 페이스북 가장 최근의 레트로 커피제품의 출시는 <동서식품>의 ‘맥심’일 것이다. 일명 ‘K-커피’라고도 부를 수 있을 만큼 ‘맥심&rsq 0 Read more
Features 하반기의 시작, 7월의 전시들 Feature

하반기의 시작, 7월의 전시들

20.07.01 벌써 2020년의 하반기가 시작됐다. 특히 올해의 상반기는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바이러스 때문에 전세계가 펜데믹 사태를 맞이하는 타격을 받았다. 그런 와중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염병 확산을 막는 특효방법으로 알려지며, 비대면 서비스가 활력을 띄기 시작했다. 그러나 가장 먼저 타격을 받은 분야는 대면을 근간으로 이루어지는 전시/문화 업계였다. 그리고 이는 아직도 유효한 이야기다. 하지만 사람들은 삶을 지속하기 위해 새로운 형태의 방식을 택하기 시작했다. 2020년의 하반기가 시작되는 7월, 다시금 당신의 세계를 채워줄 새로운 방식의 전시를 만나보길 바란다.   1. 문화역서울284, <여행의 발견>展   이미지 출처: <문화역서울 284>   2020년 6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여행의 발견>展이 개최된다. 사람의 일생은 거대한 모험이나 여행에 비유되곤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