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직관력 있는 ‘스벅 현대 카드’ popular & design

직관력 있는 ‘스벅 현대 카드’

20.11.25   최근 <배달의 민족>과 협업하여 신용카드를 출시했던 현대카드가 이번에는 스타벅스와 손을 맞잡았다. 티비 광고에는 청량한 목소리의 아이유가 <해변으로 가요>를 부르기 시작했다. (‘별’하면 떠오르는 직관적인 노래 중 하나다) 스타벅스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별’은 소비자가 커피를 구매할 때마다 스타벅스가 제공하는 스탬프 시스템이다. 이 별을 꾸준히 모아 일정 정도 이상이 되면, 소비자는 자신이 원하는 무료 음료 서비스를 받거나 보다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단계로 승급한다. 마치 어렸을 적 부모님이나 선생님으로부터 받은 ‘칭찬 스티커’처럼, 스타벅스 애용자에게 ‘별’은 긍정 강화의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스타벅스 x 현대카드 콜라보, 출처: <현대카드>   스타벅스는 커피 업계에서 유독 매니아가 많은 브랜드이자 0 Read more
Features 직관력 있는 ‘배민 현대 카드’ popular & design

직관력 있는 ‘배민 현대 카드’

20.11.23 현대 배민 카드, 출처: <현대 카드>   최근 현대카드에서 <배달의 민족>과 콜라보레이션한 카드가 출시됐다. 이상하게 매번 현대카드에서 출시하는 타브랜드 와의 협업카드가 기대된다. “이번에는 어떤 디자인으로 소화했을까”하는 궁금증이 일기 때문이다. 그런 맥락에서 이번 <배달의 민족> 카드가 흥미롭게 다가오는 연유는 출시한 카드가 존재만으로 ‘배달의 민족’ 그 자체 같아서다.   카드 디자인 상세 소개, 출처: <현대 카드>   혹자는 우리 민족을 정의할 때 ‘먹보의 민족’이라 일컫는다. 일상생활을 비롯한 속담에서도, 타인과 첫 만남의 자리에서도, 사회에 관습적으로 ‘밥’을 빼놓을 수 없어서란다. 그도 그럴게 어색한사이의 사람에게도 “언제 밥 한 번 먹자”가 그럴싸한 인사가 되고(물론 그 ‘언제’ 0 Read more
Features PANTONE : Period Color popular & design

PANTONE : Period Color

20.11.18 초등학생 시절, 선생님은 ‘성교육’을 명목으로 남학생들을 모두 운동장에 내보낸 뒤 교탁 위에 조심스레 무언가를 꺼내놓곤 했다. 나름 ‘성교육’이라는 타이틀 아래 ‘성(性)’은 분명 남녀 모두 해당하는 사안인데, 어째서 우리만 하는 걸까 의구심이 들었지만 그땐 그냥 그랬다. 지금 생각해보면 선생님의 몸짓은 피임도구라도 꺼냈을 법한 ‘조심스러움’이었는데, 항상 그 파우치 속에는 애꿎은 생리대가 자리했었다. 마치 생리는 여자들만 이야기할 수 있고, 여자들만 아는 이야기, 아니 그보다 ‘생리’가 무조건 들키지 않고 숨겨야 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출처: 픽사베이 여중, 여고를 가서도 이 흐름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학교 선생님, 행정 직원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여자였던 그 공간에서조차 소수인 남성을 의식해서 갑작스레 터진 생리에 당혹감을 금치 못하고 귓속말로 생리대를 찾아야 0 Read more
Features ‘올드 미디어’와 ‘뉴 트렌드’의 조합 popular & design

‘올드 미디어’와 ‘뉴 트렌드’의 조합

20.11.11 어느덧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이 오면서 새로 구비해야할 것들이 많아졌다. 가까운 친인척에게 연말 및 신년 카드 보내기, 2021년의 다이어리를 미리 구비하기, 크리스마스 파티하기 같은 일들이다. 물론 코로나19 라는 예기치 않은 변수 때문에 그간의 연말/연시 분위기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지만, 코로나로 인해 알게 된 것들이 참 많다. 방구석 라이프의 소중함과 환경과 지구를 생각하는 삶의 필요성이 대표적인 예이다. 그만큼 예기치 못한 변수들이 많았던 한해였기 때문일까. 요즘 들어 풍족했던 과거에 대해 자꾸 곱씹게 된다.   90년대를 떠올리게 하는 MV 얼마 전 관람했던 <삼진그룹 토익반> 영화가 뇌리에 남은 것도, 기술력은 부족해도 주머니와 인심이 풍족했던 과거가 그리워서일지도 모른다. 지금처럼 서로 거리를 두지 않아도, 서로가 서로에게 예민하지 않았던 그 때.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가 도래했어도 서로를 도와 국가적 어려움도 이겨내던 그 시절 말이다. 그리고 겨 0 Read more
Features 청소년'만' 가능, 카카오 미니 카드 popular & design

청소년'만' 가능, 카카오 미니 카드

20.10.26 카카오 뱅크, 출처: 카카오 뱅크   어른이 되고 돈을 벌기 시작하면서 제일 좋은 점이 있다면 내가 먹고 싶은 음식과 사고 싶은 물건들을 구매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는 점이다. 그래서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지나간 청춘을 그리워하는 늬앙스에 온전히 동의할 수 없는 것도 누구보다 치열한 시절을 보냈기 때문일 것이다. 안정적인 밥벌이를 위하여, 또 그에 맞는 진정한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성숙한 정신을 갖기 위하여, 그 때 그 시절은 참 처참했다. 그래서 누군가 ‘과거로 다시 돌아가겠냐’고 묻는다면 진심으로 ‘싫다’고 답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출시한 카카오 미니 카드를 보니 농담조로 처참했던 20대를 지나 10대로 돌아가고 싶을 정도다. 니니즈가 너무 귀엽다.   카카오 뱅크 미니 카드, 출처: <카카오 뱅크>    이러한 생각은 비단 나만의 것은 아니었는지 청소 0 Read more
Features 내 손 안에 책, <아르테> 작은 책 시리즈 popular & design

내 손 안에 책, <아르테> 작은 책 시리즈

20.09.18 아르테 작은책 시리즈, 출처: 텀블벅  다시 종이책을 읽기 시작했다. 전염병 소식에 생업 외 외출과 만남에 제한이 생겨 본의 아니게 잉여 시간이 생긴 것이다. 이 시간을 가장 효율적으로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은 '넷플릭스'와 '인스타그램'같은 각종 콘텐츠를 소비하는 일이다. 이와 같은 소셜 미디어는 개인이 처한 장소와 시간, 각자의 주머니 사정에 크게 영향 받지 않고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현대인에게 전에 없던 고민 한 가지가 생겼으니, 바로 ‘선택의 문제’다. 바로 ‘어떤 이야기’와 ‘어떤 콘텐츠’를 선택할까 하는 문제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우스갯소리로 넷플릭스나 왓챠의 메인 화면을 띄어놓고 고민하는 사람들이 실제로 영화를 감상하는 사람보다 더 많다고 말한다. 그만큼 메인 화면에서 ‘무슨 영화를 볼까’고민만 하다 TV를 끄는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0 Read more
Features ‘독서’를 만드는 향, <교보문고>의 책 냄새 popular & design

‘독서’를 만드는 향, <교보문고>의 책 냄새

20.07.21 싹쓰리, 출처: 구글 이미지    <놀면 뭐하니?>의 ‘싹쓰리’가 화제다. 신선한 기획 아이디어와 이효리, 비, 유재석과 같은 대한민국 탑 연예인의 출현도 그렇지만 이들에게 느껴지는 특별한 감정 역시 무시할 수 없다. 단순히 이효리, 비, 유재석 조합이 재미있는 것 이상으로 이들에게서만 느껴지는 향수가 있다. 마치 몇 년 전 김영만 아저씨의 종이접기가 화제가 되었던 것처럼, 쇼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우리의 과거를 회상하게 만들어 서다. 흔히 ‘전성기’라 일컫는 20·30대의 시간을 훌쩍 지나 어쩌면 다들 하락세에 접어들었다고 쉬이 말하는 나이대의 연예인들, 그리고 그들이 부르는 90년대 감성의 노래는 서정적인 가사만큼이나 그 시절을 함께했던 ‘나’를 떠올리게 한다. 그런 걸 보면, 시각 이외의 청각과 후각 같은 인간의 감각체계는 참 예민한 요소로 작용하는 것 같다.   같은 맥락에 0 Read more
Features 야쿠르트 아줌마 popular & design

야쿠르트 아줌마

20.07.06 유치원 시절, 요구르트 여사님을 두고 친구들과 말장난처럼 부르던 노래가 있었으니 “야구르트 아줌마, 야쿠르트 주세요. 야구르트 없으면, 요구르트 주세요”였다. 이제와 생각해보면, 별다른 의미도 없고 재미도 없는 이 노래를 당시에는 낙엽만 굴러가도 꺄르르 웃음을 터뜨리는 어린아이여서 그렇게 흥미로울 수가 없었다. 사실 그만큼 야구르트 여사님들이 우리에게 친숙한 존재였기도 했다. ‘키가 크려면 우유를 먹어야 한다’는 강력한 명제는 흰 우유를 싫어하는 아이들에게는 쥐약과도 다름없었지만, 그럼에도 야구르트 여사님의 방문은 흰 우유 외에도 그와 엇비슷한 주전부리를 먹을 수 있는 가능성을 의미하기에 항상 즐겁기만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흘러 성인이 되었는데, 여전히 길가에서 환하게 자리 잡고 계시는 야구르트 여사님을 마주할 때마다 불현듯 어린 시절 느꼈던 반가움이 느껴진다. 물론 과거와 달라진 부분들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최근 화 0 Read more
Features 승무원복의 젠더리스 popular & design

승무원복의 젠더리스

20.06.29 일전에 국/내외 항공사 유니폼에 과한 글을 게재하였다가 댓글란에 불이 붙었던 경험을 한 적이 있다. 해당 글의 골자는 ‘국내 항공사의 유니폼이 업무와 기능에 맞는 편한 복장으로의 개선이 필요하다’였는데, 글의 논지에서 벗어난 맥락의 싸움이 일어난 것이다. 실제로 몇 년 전, 국내 항공사 <아시아나>의 사고 수습장면을 보며 승무원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지만, 연달아 들었던 감상은 ‘저런 위급한 상황에서도 치마를 입어야 한다니, 얼마나 불편할까’였다. 사고 현장에서도 딱 달라붙는 상의와 치마를 입은 승무원을 마주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유니폼, 출처: <대한항공> 페이스북    사실 생각해보면, 여성승무원에게 딱 달라붙는 복장은 업무상의 어떤 기능을 발휘하는지 파악하기가 어렵다. 만약 실제로 그 ‘딱 달라붙는 복장&rsq 1 Read more
Features 부러운 대학가 디자인, 로얄 크리스탈 popular & design

부러운 대학가 디자인, 로얄 크리스탈

20.06.23 로얄 크리스탈 노트, 출처: <백수정이의 굿즈 만들기>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교내 문구점에서 가장 먼저 구매했던 제품은 학교로고가 박힌 파일철과 노트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유치하지만, 왠지 모르게 또 다른 나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것 같았던 그 학용품은 교내에서는 다른 학우들과의 연대감을, 밖에서는 ‘나 어엿한 대학생이에요!’라고 말하는 일종의 신분증 같았다. 물론 학년이 올라갈수록 부질 없음을 느끼고, 로고가 박힌 학용품을 든 누군가를 보면 그가 신입생임을 직관적으로 가늠해서 혀를 끌끌차는 지경에 이르렀지만 말이다.   마스킹 테이프, 출처: <백수정이의 굿즈 만들기>   노트와 마스킹 테이프, 이미지 출처: <백수정이의 굿즈만들기>   그리고 벌써 강산이 변할 만큼의 시간이 흘렀는데, 요즈음의 대학가 굿즈가 심상찮다. 물론 과거에도 각 학교를 상징하는 마스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