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s 모순적인 MY BODY, MY CHOICE Feature

모순적인 MY BODY, MY CHOICE

19.06.11 유럽낙태여행  다소 파격적인 책의 제목과 유럽을 연상케 하는 북 디자인으로 이목을 끌었던 <유럽낙태여행>은 여성의 임신과 낙태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서적이다. 여름휴가를 떠나며 휴가지에서 읽을 책으로 <유럽낙태여행>을 선정했던 배경에는 근 몇 년간 화두가 되었던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생명에 대한 윤리의식’이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 궁금해서였다. 그리고 책의 말미에는 “여성의 재생산권(=낙태권)을 쟁취했다고 해서 안심하지는 말자. 우물쭈물 하다가는 또 퇴보할 수 있으니”라는 구절이 있는데, 이러한 문구를 실제로 반영이라도 하듯 최근 미국의 몇몇 주에서는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되어 논란을 일고 있다.   조금 흥미로웠던 지점은 이러한 담론에 대해 미국의 큰 기업과 연예인들이 보이는 반응이었는데, 넥플릭스를 포함한 디즈니, 소니, AMC, NBC유니버셜같은 대형 제작사들 0 Read more
Features 명품과 한복의 재해석, 위트와 오버의 경계 Feature

명품과 한복의 재해석, 위트와 오버의 경계

19.05.28 엘리스 인 원더랜드, 출처: <보그>    션잡지를 즐겨보는 편은 아니지만, 난해한 패션화보를 들여다보며 “왜 굳이 저랬을까?” 의문을 품다가도 디자이너의 해석을 접하고 나면 패션세계도 미술의 세계와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 2019년 트렌드에 영향을 미칠 키워드가 레트로에서 나아가 “뉴트로”라더니 해석의 다양성이 존재하는 패션계에서 해당 키워드를 해석한 화보를 지켜보고 있노라면 흥미로운 지점들이 가득하다. 특히, 한국의 전통문화와 고유의 미에 관심이 많은 사람으로서 명품과 한국의 조합은 신선함 그 자체다. 절대로 공존할 수 없는 가치들이 한 데 모인 느낌이랄까. 이렇듯 패션은 난해함 속에서 해석의 미가 존재한다는 점에서 현대예술과도 닮아있다.     그리고 몇 개월 전, 패션잡지 <보그>는 한복을 주제로 한 신선한 화보를 하나 공개했다. 으레 촌스러움의 0 Read more
Features 환경과 함께하는 디자인 Feature

환경과 함께하는 디자인

19.05.23 이 사진들을 보면 우리가 무엇을 해야할지 알게됩니다. 출처: facebook   자주 방문하는 카페나 마트에 들어서면 생활의 많은 부분이 변화됐다고 느끼는 지점들이 있다. 비닐사용 금지 규정이나 1회용 빨대 사용금지가 그것이다. 때문에 일주일에 하루, 장을 보러 가는 날이면 가방 속에 이전에 사용했던 비닐이나 장바구니를 품에 안고 출근을 하게 된다. 생각보다 이 과정은 꽤나 귀찮은데, 그래도 ‘환경을 생각 한다’는 메시지가 떠오르면 작은 불편함 쯤은 감수하게 된다. 차가운 프라푸치노나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쉽게 부서지는 종이빨대의 질감도 마찬가지다. 먹다보면 물에 젖은 종이 때문에 조금은 꿉꿉한 기분이 들어도 ‘(이런 불편함)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에 이르면 ‘환경’이라는 큰 대의를 위해 작은 불편함 정도는 감수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시류를 반영해서인지, 최근에는 다양한 형태 및 디자인의 빨대를 찾아볼 0 Read more
Features 매력적인 손글씨 대회 Feature

매력적인 손글씨 대회

19.02.22 으뜸상 수상작, <강아지똥> 유수아(7세), 연필b    으뜸상 수상작, <잭키 마론과 검은유령> 김윤(7세), 연필   으뜸상 수상작, <틀려도 괜찮아> 오재현(12세), 연필2b   으뜸상 수상작 <리버 보이> 원예영(13세), 볼펜(제트스트림 0.38mm)   유독 한글이 다른 문자에 비해 매력적인 이유는 몇 안 되는 자모음의 조합으로 온갖 소리를 그럴 듯하게 낼 수 있어서다. 어린 시절, 한글을 습득하기 위해 써내려간 깍두기 공책 속 글씨나 삐둘빼뚤했던 손 글씨는 어쩐지 어른이 된 것 같은 착각을 주어 뿌듯함을 선사하곤 했다. 또한 중학생이 될 무렵에 처음 접해본 ‘폰트’는 글자에도 아름다움이 가미될 수 있음을 깨닫는 경험이었으며, 그 뒤로 핸드폰을 사용하면서 16화음 32화음 64화음의 세련된 핸드폰을 더욱 예쁘게 만들기 위해 집착한 것은 다름 아닌 &lsqu 0 Read more
Features 국립현대미술관의 ‘에티 캣(cat)’ Feature

국립현대미술관의 ‘에티 캣(cat)’

19.01.29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전시를 관람하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 들어서면, 우측 벽면으로 아주 귀여운 보드판이 하나 마련되어있다. 일명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뮤지엄 매너>다. 해당 캠페인은 말 그대로 미술관에서 지켜야할 에티켓을 관람객이 직접 글과 그림으로 표현하는 이벤트인데, 아무래도 미술관에 방문하는 관람객층이 다양한 만큼 재치 있고 귀여운 답변에 절로 미소를 짓게 된다.     ‘뮤지엄 매너’는 미술관 관람예절을 모두가 함께 생각하고 이야기하는 공공 캠페인 입니다. 예술을 사랑하는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야할 ‘약속’을 듣고 싶습니다. 함께 만드는 약속 ‘뮤지엄 매너’, 여러분의 약속을 들려주세요. “Museum Manners” is a public campaign for people think about and share thoughts on mu 0 Read more
Features 논란의 북커버 디자인 Feature

논란의 북커버 디자인

19.01.16 최근 발매한 곽재식 작가의 <한국 괴물 백과>의 북 커버 디자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 괴물 백과>는 작가가 11년 간 모은 한국의 괴물 자료를 700쪽에 달하는 분량으로 편집한 책인데, 예상과는 다른 획기적인(?) 커버디자인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괴물백과사전은 ‘괴물’이라는 다소 흥미로운 주제를 다룬데다 그 규모가 워낙 방대해 많은 이들의 기대를샀다. 그런데 막상 공개된 북커버 디자인이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어 사람에 따라&nbs 1 Read more
Features 그림으로 말하는 보완대체의사소통(AAC) Feature

그림으로 말하는 보완대체의사소통(AAC)

18.12.27 바야흐로 이모지의(Emoji) 시대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으로 출마 했던 신지예 후보의 선거포스터에도 이모지는 젊은 층의 마음을 사로잡는 디자인 요소로 사용되었다. 과거와 달리 의사소통 수단이 실시간/간접적으로 이뤄지면서 비언어적 요소(말투, 몸짓 눈빛, 표정 등)로 상대의 감정을 파악하기 쉽지 않아졌다. 특히, 카카오톡이나 메신저로 비대면 소통이 주가 되는 시대가 도래 하면서 텍스트 기반의 표현언어는 발화자가 말하고자하는 함의를 유추하기 어렵도록 만들었다. 때문에 이러한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요소가 바로 이모지와 이모티콘이다. 다양한 표정과 제스처를 대신하는 이모지는 발화자로 하여금 자신의 뜻을 비슷하게나마 수신자가 유추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한다. 이모지를 활용한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 포스터   유니코드 체계를 이용해 만든 그림 문자로 일본어에서 그림을 뜻하는 한자'絵'와 문자를 뜻하는 한자'文字'를 합쳐 만든 단어로 본래 발음은 &lsqu 0 Read more
Features 낙서가 현실로, save the children Feature

낙서가 현실로, save the children

18.12.20 Soft toys for education   보편적인 디자인과 스스로 조립할 수 있다는 감성덕분에 <이케아(IKEA)>에 방문하는 일을 좋아한다. 그 중에서도 매대에 진열된 개성 가득한 인형을 구경하는 일을 좋아하는데, 그 인형은 어쩐지 아이들의 낙서 같은 느낌을 자아냈다. 인형의 모양과 색의 조합이 천진난만함을 담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놀랍게도, 이케아에서 판매하는 인형 중에는 실제로 아이들의 낙서를 실현한 상품들이 존재한다.   Thymeo, 4 years old, Belgium Stella, 6 years old,Cyprus   Dora, 7 years old, UK   Albert, 7 years old, Romania   You-Chen Wu, 6 years old, Taiwan   Maja, 8 years old, and John, 5 years old, Norway   Kar 0 Read more
Features 한 해를 마무리할, 이 달의 전시 Feature

한 해를 마무리할, 이 달의 전시

18.12.14 여기, 한해를 마무리할 각양각색의 전시가 있다. 현대미술의 거장 마르쉘 뒤샹부터 대중들에게 널리 익숙한 키스 해링과 에바 알머슨, 미키마우스 탄생 90주년 전시까지. 한해의 마무리와 시작을 감성을 채울 전시와 함께 맞이하길 바란다.  1. 서울미술관, 폴 자쿨레 <다색 조선>展    해방이후 한국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흑백으로 남겨진 과거의 옛 선인들이 아름다운 채색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서울미술관은 신관 M2를 여는 첫 번째 기획전시로서 조선 후기의 모습을 화폭에 옮긴 서양화가 중 폴 자쿨레(Paul Jacoulte, 1896-1960)를 조명한다. 프랑스 태생의 폴 자쿨레는 아시안들의 문화에 애정을 갖고, 이를 주제삼아 동양의 전통기법인 다색판화를 제작한 작가다. 그 중 그가 그려낸 한국의 모습은, 시대적인 배경을 기반으로 흥미로운 미학적 실현이다. 서울미술관은 한국을 주제로 한 대표작품 20여점을 선정하였고 그간 '아시아를 그린 서양화가 0 Read more
Features 포스터로 영화 말하기 Feature

포스터로 영화 말하기

18.11.27   상품광고에 카피라이터가 있다면, 영화에는 포스터가 있다. 러닝타임이 그리 짧지 않은 심도 깊은 영화들을 한 장면으로 표현하기 위해서는, 함축적이고도 강렬한 메시지가 필요하다. 그만큼 포스터 작업에는 레터링과 레이아웃, 색감, 디자인 등, 다양한 요소의 합이 필요하다. 디자이너의 직관과 감각이 중요한 것은 물론이다. 무엇보다 현대사회에서 영화 포스터의 역할은 단순히 한편의 영화를 설명하는 것 이상의 기능을 수행하기에, 사람들의 감수성을 자극함과 동시에 심미적 기능 또한 놓칠 수 없다.     그런 맥락에서 <피그말리온 스튜디오>의 포스터는 영화의 한 장면을 부각함과 동시에 보는 이의 감상을 자극한다. 파스텔 톤의 편안한 분위기와 미니멀한 레터링은 왠지 모를 귀여움과 단정한 인상을 준다. 무엇보다 눈 여겨 볼 지점은 재개봉한 영화 포스터다. 최근 들어 과거의 명작들이 재개봉하는 일이 많은데, 현대에 맞게 재해석한 포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