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Features 그럼에도 삶은 지속된다: ‘옐로우’와 ‘그레이’ Feature

그럼에도 삶은 지속된다: ‘옐로우’와 ‘그레이’

21.01.11 매년 ‘올해의 색’을 선보여 한해 동안의 색채 트렌드를 예측하는 색채연구소 <팬톤>에서 2021년의 컬러를 선정했다. 바로 연회색 ‘얼티밋 그레이’와 밝은 노랑 빛의 ‘일리미네이팅’이다. 차분한 색상에 고요함을 담아내는 2020년의 네이비 컬러와 달리, 2021년의 두 컬러는 활기찬 느낌을 준다. 팬톤이 선정한 색과 그 연유를 보고 있노라면, 지난날의 세계적 이슈와 앞으로의 바람을 예측할 수 있다. 그런 맥락에서 매년 전 세계의 사람들은 팬톤의 색채 선정을 기다린다.   Pantone Reveals Color(s) of the Year 2021, 출처: https://www.dexigner.com   특히 이번의 색채 선정이 인상 깊은 이유는 팬톤이 22년 만에 두 가지 컬러를 선정했기 때문이다. 팬톤 측은 이번 컬러 선정의 배경을 “견고함을 상징하는 회색은 평온함과 0 Read more
Column 서울, 공간, 그리고 코로나 시대의 전시

서울, 공간, 그리고 코로나 시대의 전시

21.01.06 기회가 닿아 보름이 넘는 기간을 지방의 한 아파트에서 보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수도권 내 5인 이상 집합 금지가 떨어졌지만, 먹고사니즘을 해결하려면 대면으로 이루어지는 경제활동을 쉬이 그만둘 수는 없었다. 반려하고 있는 개의 산책도 하루 두 번 이상 나가야 했고, 번잡한 서울의 지하철은 마치 TV 브라운관 속 마스크 없는 연예인들의 얼굴처럼 ‘코로나’와는 먼 이야기 같았다.     고정된 위치에서 주변과 단절되어 존재해오던 서울의 주거 공간은 스크린을 통해 절대 좌표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다. 집은 외부와 분리된 사적 공간이 아니게 되며, 이는 집에 대한 기존의 인식체계를 변화시킨다. 도시인들의 인식 속에서 주거 공간은 기존의 좌표계를 빠져나와 끊임 없이 왜곡되는 새로운 좌표계에 놓인다. 이 왜곡된 공간에서, 서울의 집은 가까워지고 멀어지며, 흘러가듯이 뒤틀린다.   지방의 도시는 유독 밤이 빠르게 찾아왔다. 오후 5시면 빠르게 어두워 0 Read more
Features 2021, 새해를 알리는 전시 Feature

2021, 새해를 알리는 전시

21.01.04 코로나로 지겹던 2020년이 마무리되고 2021년이 시작됐다. 여전히 많은 것들이 멈춘 시간이지만 그럼에도 시간은 흐르고, 우리의 삶은 지속된다. 지루하고 지친 와중에도 삶에 에너지를 주는 건 지금 나와 비슷한 시간을 보냈던 과거 사람들의 기록이다. 그리고 그 기록은 글과 그림으로 쉽게 나타난다. 하지만 꼭 과거 사람들의 현명한 기록이 아닐지라도, 글과 그림이 지친 마음을 위로할 때가 있다. 이렇듯 조금이라도 지친 마음을 달래기 위한 2021년의 전시를 소개한다. 일상이 예술로 채워질 때 우리는 종종 위로를 받기 때문이다.   에브리데이몬데이, 김희수 <The other side of my mind>     에브리데이몬데이에서 2020년 11월 13일부터 2021년 1월 10일까지 김희수의 <The other side of my mind>展이 개최된다. 평범한 일상을 주로 그려왔던 김희수 작가는 이번 개인전에서 새로운 타이틀을 제시한다 0 Read more
Features 코로나 시대의 명품 Feature

코로나 시대의 명품

20.12.31 신제품을 출시할 때마다 논란을 일으키는 명품업계의 행보는 마치 현대미술을 보는 것 같아 흥미로울 때가 있다. 신기한 지점은 ‘쓸데 없다’, ‘저런 걸 왜 만드냐’고 말하는 와중에도 상품은 명품이라는 타이틀만으로 끊없는 관심을 받고 품절 현상이 일어날 때다. 2020년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고용시장이 침체되고 소비심리가 위축되었다고는 하지만, 집에만 있는 답답함을 달래기 위한 인테리어 제품, 자기만족을 위한 명품소비 등 의외로 선전하는 분야들이 되레 늘어났다고 한다. 의류업계는 외출복보다 홈웨어 관련 판매가 상승했다. 그렇다면 명품업계에서 누릴 수 있는 코로나 시대의 상품은 무엇일까   1. 루이비통 젠가 루이비통 젠가, ₩4,130,000, 출처: <루이비통> 한 조각에 무려 6만원인 젠가가 있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한 <루이비통>의 명품 젠가 이야기다. 루이비통은 해당 젠가를 “가족 모두 0 Read more
Features 루이비통의 트래블 북 popular & design

루이비통의 트래블 북

20.12.28 여행관련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여행을 즐기던 사람들이 한층 더 우울해진 요즘이다. 벌써 코로나가 세상을 뒤흔든 지 1년이 지나서다. 9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세계화’를 외치며, 아무리 오래 걸려도 하루 정도의 비행이면 세계 어디든 닿을 수 있던 시대가 전염병의 좋지 않은 예후를 가져왔다. 지금 세계 각국은 자국의 문을 봉쇄하며 코로나 차단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발 신종 변형 바이러스가 주변 국가에 퍼지고 있다고 한다. 안 그래도 굳게 잠긴 세계의 문이 당분간 꽁꽁 더 잠길 예정이다.   LOS ANGELES BY JAVIER MARISCAL, 출처: LOUIS VUITTON   이런 와중에도 시간은 흐르고 사람들의 삶은 지속된다. 코로나 창궐시기가 현재에서 멀어지면 멀어질수록 우리가 이전에 누리던 일상 역시 점차 멀어져 간다. 과거를 그리는 사람들은 일전에 자신이 다녔던 여행사진을 재업로드 하거나 구글 맵을 이용해 온 0 Read more
Column 동물과 함께하는 디자인

동물과 함께하는 디자인

20.12.23 생각해보면 꽤 어릴 적부터 고양이와 강아지와 함께 하는 삶이었는데, 그간 동물의 존재를 잊고 있었다. 친할머니댁에 놀러 가면 똑같이 ’나비‘라 불리는 길고양이들이 네다섯 마리, 외할머니댁에 놀러 가면 세상에 하나뿐인 믹스 아이들이 즐비했다. 당시 서울에서 동물을 반려한다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은 일이라, 할머니 댁에 가기만 하면 동물 친구를 집으로 데려오고 싶어 떼를 부리곤 했다. 하지만 할머니 댁에 있는 동물이나 그 후로 피치 못할 사정으로 우리 집에 오게 된 진도 친구를 돌이켜 보면 ’동물은 동물답게 키워야 한다‘는 편견 아래 숱한 잘못을 저질렀었다.   고양이, 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길고양이를 식용으로 쓰는 노인들이 많으니 ’눈에 띄지 않으면 된다‘는 생각에 음식물 쓰레기를 아무렇게나 주던 할머니와 ’개는 개답게 키워야 한다‘고 듣고 자라 산책 한 번 제대로 시키지 않고 0 Read more
Features 기대되는 크리스마스 캘린더 Feature

기대되는 크리스마스 캘린더

20.12.21 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한해가 어떻게 흘러가는지도 모를 정도로 유독 이번 2020년은 다사나단 했다. 전염병 확산이 장기화 되면서 우울한 감정이 드는 ‘코로나 블루(Corona Blue)’가 분노의 감정인 ‘코로나 레드(Corona Red)’로 바뀌었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게, 잠깐 반짝하고 지날 줄 알았던 전염병이 주기적으로 재확산을 번복하면서 심리적 피로감이 증대되어서다. 처음 사람들은 불특정 다수와의 만남을 사리는 방법을 택했지만, 지금의 상황은 아주 가까운 지인조차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그야말로 ‘사랑하는 사람들’조차 믿기 어려운 때가 온 것이다. 그럼에도 시간은 어김없이 흘러갔고, 우리에겐 어김없이 크리스마스가 찾아왔다.   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지루한 1년이 되어가는 시점에 ‘연말’이라는 특별한 시기가 주는 즐거움을 새삼 0 Read more
Inspiration 코로나 시대의 패션쇼, 인형극의 귀환 Inspiration

코로나 시대의 패션쇼, 인형극의 귀환

20.12.16 코로나가 일상이 되면서 일상의 많은 것들이 바뀌었다. 최초로 감염자가 급증했던 2월에는 집에만 있는 일상이 낯설어 되레 ‘언제 이런 경험을 해보겠어’라는 마음으로 시간을 버텼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해학의 민족’답게 미친 듯이 달고나를 만들거나 제과/제빵의 취미 생활을 하고, 피로감을 느낄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다시 겨울이 오면서 또 다시 원점이다. 정부는 외출 자제를 ‘권고’하지만, 생각이 있는 사람들은 우리의 안전을 위해 외출을 하지 않고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하지만 누군가는 코로나 감염을 ‘운’으로 치부하며 전과 다를바 없는 일상을 즐기기도 한다. 사실 거의 1년째 되어가는 이 생활에 피로감이 누적됐다.       사실 방구석에서 즐길 콘텐츠는 한계가 있다. <넷플릭스>, <왓챠>, VR게임, 전략게임, 각종 영상, 주식 등 0 Read more
Features 올해 최고의 사진, 애플 popular & design

올해 최고의 사진, 애플

20.12.15 지난 7월, 애플(APPLE)은 아이폰으로 촬영한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드(Iphone Photography Award)’를 선정했다. ‘올해 최고의 사진’으로 불리는 이 경연은 세계 각국의 아이폰 유저가 촬영한 사진을 출품하는 공모전으로 올해 벌써 13년째를 맞이했다. ‘아이폰 포토그래피 어워드’가 특별한 이유는 흔히 성능이 좋은 카메라를 가진 작가만 참여해야할 것만 같은 ‘공모전’이 아니라는 점이다. 되레 모두가 같은 기계(=아이폰)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물론 해당 공모전은 전문 사진작가뿐만 아니라 아마추어 작가 모두 참여할 수 있다)   IPPAWARD, 출처: IPPAWARD  출품작은 영국, 프랑스, 포르투갈, 캐나다, 호주, 미국, 대만, 일본, 필리핀 등 전 세계의 다양한 국가를 출처로 한다. 이렇듯 시공간이 모두 다른 지점에서 작가들은 모두 0 Read more
Column 스스로 한계 짓지 않기, 로즈 와일리 Rose Wylie

스스로 한계 짓지 않기, 로즈 와일리 Rose Wylie

20.12.10 올초에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가 여전하다. 여전하다고 하기에는 이전보다 확산세가 심상찮다. 벌써 이렇게 한해가 흘렀다. 그래서일까. 원래 그렇지 않았는데 요즘엔 잠들기 전 ‘인생의 궤도’를 그려본다. 자유분방한 동시에 보수적인, 그런 모순적인 인생을 사는 사람이라 훌쩍 먹은 나이를 곱씹으며 ‘지금까지 모아 둔 돈은 얼마더라’, ‘앞으로 뭘 해야 자산을 늘릴 수 있지’ 같은 경제적인 고민과 더불어 건강에 대한 걱정, 부모님의 노후를 생각한다. 하고 싶은 공부가 또 생겼는데 그 기간과 비용을 생각하니 막막하기만 하고, 이미 20대 중반에 변곡점을 그렸으니 굳이 ‘또 그래야 할까 싶기도 하다.   Rose Wylie, 출처: www.theguardian.com   생각의 고리를 끊게 된 것은 ‘한국 사람들은 너무 나이에 집착한다’는 명제를 접하고부터다. 생각해보니 0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