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전시

디뮤지엄, 대림미술관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수상

22.05.09 0

디뮤지엄과 대림미술관이 세계 3대 디자인 상인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디뮤지엄은 전시《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으로, 대림미술관은 전시 《하이메 아욘, 숨겨진 일곱 가지 사연》으로 인테리어 (Interior Architecture)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Robin Minard, Climate Change (Blue), 2020

 

독일의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매년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을 선정하여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상으로 꼽힌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57개국에서 역대 최다인 1만여 작품들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Vasku & Klug, Breath of Light, 2018 © Preciosa Lighting

 

《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은 2020년 5월부터 12월까지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열린 디뮤지엄 최대 규모의 공감각적 기획 전시다. 이 전시는 세계적인 작가 13팀의 사운드 인스톨레이션, 관객주도형 퍼포먼스, 인터랙티브 라이트 아트, 비주얼 뮤직 등의 사운드&비주얼 아트 작품 22점을 기존 두 개 층의 전시실뿐 아니라 전시장 외부까지 공간을 확장하여 다양한 범주로 소개했다. 전시는 듣고 보는 경험을 소리, 비, 공간 등 다양한 감각이 결합된 작품들로 선보이며 소리를 귀로만 듣는 것이 아닌 확장된 시각으로 이끌었으며, 이 과정에서 관객 각자에게 지각적, 정서적으로 떠오른 감정과 기억을 감각 이상의 울림으로 전달했다.

 

Furniture Galaxy 가구가 반짝이는 푸른 밤

 

≪하이메 아욘, 숨겨진 일곱 가지 사연 (Jaime Hayon: Serious Fun)≫은 2019년 4월 27일부터 12월 29일 까지 통의동 대림미술관에서 열린 전시로, 스페인을 대표하는 스타 디자이너이자 동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크리에이터, 하이메 아욘(Jaime Hayon)의 작품들을 국내 최초로 선 보였다. 이 전시는 디자인, 가구, 회화, 조각, 스케치부터 특별 제작된 대형 설치 작업에 이르기 까지, 하이메 아욘에 의해 탄생한 140여 점의 작품들이 저마다의 사연을 들려주는 일곱 개의 공간으로 구성하여, 작품에 숨겨진 스토리를 통해 세상을 보다 흥미롭고 재미있게 바라보는 작가 특유의 시선을 보여 주었다.

 

Checkmate 트라팔가르의 체스 경기

 

디뮤지엄과 대림미술관은 일상에서 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전시를 선보이며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을 실현해 왔다. 특히, 매 전시마다 작품과 전시 주제에 걸맞는 획기적인 공간 디자인과 디스플레이로 전문가뿐 아니라 대중들에게 ‘항상 새 전시가 기대되는 미술관’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대중 중심의 사고를 바탕으로 한 기획으로 ‘예술은 어렵다’라는 편견을 깨고 미술관의 문턱을 낮추었을 뿐 아니라, 늘 새로운 시도로 국내외 전시의 흐름을 주도해 온 디뮤지엄과 대림미술관은, 앞으로도 전시 주제 선정, 작가 발굴, 공간디자인, 디스플레이 등에서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2021년 성수동 서울숲 인근에 새롭게 자리 잡은 디뮤지엄(D MUSEUM)은 2022년 3월 16일부터 K-콘텐츠를 대표하는 순정만화 거장 7인의 스토리를 모티브로 사랑이라는 주제를 새롭게 조망하는 대규모 기획전시 《어쨌든, 사랑: Romantic Days》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로맨스의 다양한 순간과 감정들을 80-90년대 수 많은 독자들을 열광시켰던 대한민국 만화 거장에서부터 북남미, 유럽, 아시아 등 다양한 지역에서 활동하는 80-90년대 출생의 포토그래퍼, 세계적인 브랜드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일러스트레이터 등 23명의 아티스트들의 다채로운 작품들로 재 조명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스토리, 사진, 만화, 영상, 일러스트레이션, 설치, 사운드 등 폭넓은 장르의 300여점의 작품들을 7개의 극적인 공간에서 펼쳐내어 관객 각자에게 서로 다른 설렘을 선사할 예정으로, 오는 10월 30일 까지 진행 된다.


<어쨌든 사랑 : Romantic Days>展
전시기간 2022년 3월 16일 – 2022년 10월 30일  
관람시간 화-일요일 11:00 am – 8:00pm 개관 (토요일 11:00 am – 9:00pm 야간 개관)
티켓가격 성인(20세 이상): 18,000원 / 청소년(14-19세): 9,000원 / 유아 및 어린이(36개월-13세): 6,000원 / 영아 (36개월 미만) 무료

장소 디뮤지엄(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83-21, 디뮤지엄)
문의 디뮤지엄

김해인

읽는 사람이 즐거운,
언제나 유쾌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