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Features

2019-11-22 미리 준비하는 2020년의 달력

미리 준비하는 2020년의 달력

문서 '날짜'란에 '2019'라는 숫자를 적는 행동이 익숙해질 무렵, 50일 정도만 지나면 2020년이라니 너무나 끔찍한 시점이다. 약 한 달 전에 할로윈 데코를 준비했는데, 이제 한 달 후면 크리스마스란다. 부랴부랴 크리스마스 준비를 하고보니 '또 한 해가 이렇게 흘러가구나' 싶다. 그렇게 12월이 되면, 어쩐지 대형서점으로 발길을 돌리게 된다. 2020...

2019-10-23 동물과 함께하는 디자인

동물과 함께하는 디자인

가족의 형태가 다양해지기 시작하면서 생활을 채우는 공간의 형태역시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결혼을 선택하지 않는 '비혼'이나 가정을 꾸렸어도 아이를 갖지 않는 '딩크족'에 대한 시선이 완화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 등장한 것이다. 이처럼 '가족'에 대한 정의가 다양해지면서 가족 구성원이 꼭 '사람'이 아니어도 되는 '동물과 함께하는 삶'도 증가하고 있다. 때...

2018-07-04 책의 진화, 종이책 vs 전자책

책의 진화, 종이책 vs 전자책

book cover archieve, http://bookcoverarchive.com 언제부턴가 북커버 디자인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매대에 진열된 책을 보고 있으면 구매욕이 일기 시작했다. 커버도 커버지만 책의 내용을 담은 일러스트가 흥미로웠고, 책을 집었을 때의 그립감이 너무나도 좋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새 책에서 나는 종이 내음과 책을 ...

2014-12-10 <눈으로 보는 맛, 북 디자인> Lolita,  문학동네 vs 민음사

<눈으로 보는 맛, 북 디자인> Lolita, 문학동네 vs 민음사

 책장 한 구석을 가득 채운 소년소녀세계 문학전집을 바라보고 있자니 어린 시절이 생각난다. ‘책’이라면 내용과 질에 상관 없이 무조건 사주고 보는 부모님 덕에 아쉬움 없이 책을 왕창 보며 자랐는데, 그 땐 왠지 모르게 <피터팬>,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그리스 로마 신화>같은 (영어가 들어간) 해외 문학이 굉장히 세련됐다...

Posts

2019-11-22 미리 준비하는 2020년의 달력

미리 준비하는 2020년의 달력

문서 '날짜'란에 '2019'라는 숫자를 적는 행동이 익숙해질 무렵, 50일 정도만 지나면 2020년이라니 너무나 끔찍한 시점이다. 약 한 달 전에 할로윈 데코를 준비했는데, 이제 한 달 후면 크리스마스란다. 부랴부랴 크리스마스 준비를 하고보니 '또 한 해가 이렇게 흘러가구나' 싶다. 그렇게 12월이 되면, 어쩐지 대형서점으로 발길을 돌리게 된다. 2020...

2019-10-23 동물과 함께하는 디자인

동물과 함께하는 디자인

가족의 형태가 다양해지기 시작하면서 생활을 채우는 공간의 형태역시 다양해지기 시작했다. 결혼을 선택하지 않는 '비혼'이나 가정을 꾸렸어도 아이를 갖지 않는 '딩크족'에 대한 시선이 완화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 등장한 것이다. 이처럼 '가족'에 대한 정의가 다양해지면서 가족 구성원이 꼭 '사람'이 아니어도 되는 '동물과 함께하는 삶'도 증가하고 있다. 때...

2018-07-04 책의 진화, 종이책 vs 전자책

책의 진화, 종이책 vs 전자책

book cover archieve, http://bookcoverarchive.com 언제부턴가 북커버 디자인이 눈에 띄기 시작하면서 매대에 진열된 책을 보고 있으면 구매욕이 일기 시작했다. 커버도 커버지만 책의 내용을 담은 일러스트가 흥미로웠고, 책을 집었을 때의 그립감이 너무나도 좋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새 책에서 나는 종이 내음과 책을 ...

2017-05-24 민음사 <파랑의 역사> 출간

민음사 <파랑의 역사> 출간

<파랑의 역사> 민음사, 2017.03 지난 3월, 출판사 민음사에서 미셸 파스투로의 <파랑의 역사>를 출간했다. 고대인들은 파랑을 별로 중요하게 여겨지 않았다. 심지어 로마인에게는 파랑이 미개인의 색으로, 즉 불쾌하고 대수롭지 않은 색으로까지 받아들여졌다. 그런데 오늘날 파랑은 모든 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색으로 꼽히곤 한다. 오랜 세...

2014-12-10 <눈으로 보는 맛, 북 디자인> Lolita,  문학동네 vs 민음사

<눈으로 보는 맛, 북 디자인> Lolita, 문학동네 vs 민음사

 책장 한 구석을 가득 채운 소년소녀세계 문학전집을 바라보고 있자니 어린 시절이 생각난다. ‘책’이라면 내용과 질에 상관 없이 무조건 사주고 보는 부모님 덕에 아쉬움 없이 책을 왕창 보며 자랐는데, 그 땐 왠지 모르게 <피터팬>,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그리스 로마 신화>같은 (영어가 들어간) 해외 문학이 굉장히 세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