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Features

2018-02-24 눈에 띄는 올림픽 디자인

눈에 띄는 올림픽 디자인

지난 23일 여자 컬링 준결승 전에서 우승한 ‘팀 킴’, 출처: 한겨레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창이다. 4년간의 노력을 쏟아 붓는 선수들과 경기 곳곳에 드러나는 스포츠맨십을 구경할 수 있는 게 ‘올림픽’의 묘미지만, 이번 올림픽은 수호랑과 반다비가 다한 느낌이다. 웬만한 굿즈는 품절인데다 국내외 SNS 상에서도 그 ...

2018-02-20 [전시 리뷰] 벌써 두 번의 올림픽

[전시 리뷰] 벌써 두 번의 올림픽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展 자국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장 큰 이점이 있다면, 바로 ‘시차’ 없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 올림픽 대회마다 새벽까지 밤을 지새우며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봤는데, 관람하는 재미를 누군가와 나눌 수 없다는 점이 제일 아쉬웠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평창올림픽은 뜬 눈으로 밤을 ...

2018-02-14 경쟁자는 호돌이!

경쟁자는 호돌이!

호돌이는 1983년 지명공모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선정되었다.  ‘88올림픽’ 때문일까. ‘한강의 기적’이라는 고유명사에 꼭 맞아떨어지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인지 88올림픽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특별한 이벤트였...

2017-06-22 경쟁자는 호돌이!

경쟁자는 호돌이!

호돌이는 1983년 지명공모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선정되었다.  ‘88올림픽’ 때문일까. ‘한강의 기적’이라는 고유명사에 꼭 맞아떨어지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인지 88올림픽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특별한 이벤트였...

2016-04-05 호돌아, 어디니? 내 목소리 들리니?

호돌아, 어디니? 내 목소리 들리니?

출처 : GDX태양 Goodboy 뮤직비디오, 2015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캡쳐   그의 회귀를 처음으로 목격했던 시점은 몇 년 전이다. 애타게 기다리던 GD와 태양의 싱글 앨범 <Good boy> 뮤직비디오를 본 날이었다. 아니 본인들의 생년인 ‘88’을 이렇게 써먹다니. 스냅백에는 서울 올림픽 로고와 ...

more

Posts

2018-02-24 눈에 띄는 올림픽 디자인

눈에 띄는 올림픽 디자인

지난 23일 여자 컬링 준결승 전에서 우승한 ‘팀 킴’, 출처: 한겨레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창이다. 4년간의 노력을 쏟아 붓는 선수들과 경기 곳곳에 드러나는 스포츠맨십을 구경할 수 있는 게 ‘올림픽’의 묘미지만, 이번 올림픽은 수호랑과 반다비가 다한 느낌이다. 웬만한 굿즈는 품절인데다 국내외 SNS 상에서도 그 ...

2018-02-20 [전시 리뷰] 벌써 두 번의 올림픽

[전시 리뷰] 벌써 두 번의 올림픽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展 자국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는 가장 큰 이점이 있다면, 바로 ‘시차’ 없이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 올림픽 대회마다 새벽까지 밤을 지새우며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봤는데, 관람하는 재미를 누군가와 나눌 수 없다는 점이 제일 아쉬웠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평창올림픽은 뜬 눈으로 밤을 ...

2018-02-14 경쟁자는 호돌이!

경쟁자는 호돌이!

호돌이는 1983년 지명공모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선정되었다.  ‘88올림픽’ 때문일까. ‘한강의 기적’이라는 고유명사에 꼭 맞아떨어지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인지 88올림픽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특별한 이벤트였...

2018-02-14 문화역서울284,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展

문화역서울284,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展

  문화역서울 284에서 2018년 2월 9일부터 3월 18일까지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현재 진행 중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그리고 30년 전 개최했던 ‘88서울 올림픽’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이미 ...

2017-06-22 경쟁자는 호돌이!

경쟁자는 호돌이!

호돌이는 1983년 지명공모를 통해 88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선정되었다.  ‘88올림픽’ 때문일까. ‘한강의 기적’이라는 고유명사에 꼭 맞아떨어지는 급격한 경제성장과 ‘우리나라도 곧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인지 88올림픽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는 특별한 이벤트였...